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이나 타운이 있는 부근의 벨그라노 역

모처럼만의 아들 부부가 왔기 때문일까? 부모님은 차이나타운에 가서 해물을 좀 사야겠다고 하신다. 아들 부부때문이라는데, 노부모님만 가시게 할 수는 없잖을까? 게다가 블로그를 하고 있는데,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차이나 타운을 찍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야 없지 않을까? 거기다 나간김에 이곳 저곳 둘러볼 요량으로 카메라를 들고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이나 타운은 벨그라노 역 뒤편의 Arribeños 길 2100대~2300대에 걸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차이나타운 입구에서 보니 중국어로 쓴 간판과 글들이 눈에 많이 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식품점이라고 되어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물건도 많이 가져다 놓았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촌이라고 중국인만 있는 것은 아닌가보다. 현지인들이 기웃기웃거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목적지는 이곳. 아마도 차이나 타운에서 가장 큰 슈퍼마켙인 모양이다. 안에는 여러 종류의 상품과 함께 식품코너에서는 중국 음식까지 판매하고 있다. 수도 없이 쌓여있는 물건들 가운데는 중국어(? - 한자)로 쓰여있는 물건만 있는 것은 아니다. 아르헨티나 현지의 물건들, 곧 스페인어로 써 있는 물건도 많지만,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한국어로 되어있는 물건들이다. 이를테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밥솥은 한국어로 되어 있는 것이 가장 비싼 물건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소주와 여러 종류의 술들도 한국에서 가져다 팔고 있다. 그 외에도 당면이나, 라면종류도 한국것이 많고, 아이스크림과 하드 종류는 아예, 한국것 일색이다. 그 분야는 한국제가 평정한 모습이다. ^^;; 하지만, 오늘 이 슈퍼의 주인공은 이런 물건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싱싱한 해물들.... 만져보면 꿈틀대는 것을 보니 아주 싱싱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와 문어인지 낙지인지도 꿈틀대고 있다. 부모님은 이곳에서 생선과 게를 샀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와중에도 군것질을 해대는 시어머니와 며느리..... 하여튼, 여자들이란......

벨그라노 중국 촌을 떠나 온세(Once)로 떠난다. 그곳에는 큰 형네 가족이 있기 때문이다. 부모님을 버스 정류장까지 동행하고, 아내와 함께 카메라를 손에 든채 다른 버스를 타고 온세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세까지 가는 버스 표. 2명이 1.25페소를 냈다. 시내에서는 가장 긴 코스인가 싶다. 창밖으로는 날이 좋았다가 갑자기 비가 쏟아지는 광경이 계속 연출된다. 버스안에서 계속 셔터를 눌러대고 있는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Av. Luis Maria del Campo 길에 있는 쇼핑, Solar de la Abadia. 이름에서 느낀 사람이 있겠지만, 이 쇼핑은 원래 성당이었는데, 신도수가 줄어들어 폐쇄된 성당을 인수해서 인근 건물과 함께 연결시켜 자그마한 쇼핑으로 개조를 한 것이다. 덕분에 이 성당 쇼핑에는 성당이 있었던 그 어떤 때보다 더 많은 사람들로 북적대게 된다. 부촌에 자리잡은 쇼핑이기 때문에 물건들이 상당히 고급스러운 쇼핑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들르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오지 않는 동안에 바깥의 한 공원에는 이렇게 공을 가지고 놀구 있는 아이들을 볼 수 있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어디를 가도 공원에는 이렇게 푸른 잔디가 있고, 거기서 누워 일광욕을 즐기는 남녀와 노는 아이들을 발견할 수 있다. 오늘은 날씨가 좋지 않아서인지 누워있는 남녀는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특징중 하나. 저렇게 거리에 의자와 식탁을 내 놓고 영업을 하는 카페테리아가 많다는 것이다. 예전에 마차를 타던 시절에는 저렇게 내 놓구 영업을 하는 것이 낭만적이었을지 모르겠지만, 요즘처럼 자동차 배기가스가 많은 시대에 좀 이상하게 보이지만... 암튼,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는 아주 흔하게 저러 광경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여기에도 자물쇠로 잠궈져있는 자전거들.... 이런 모습을 보면서 주의를 했어야 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는 이전에 설명한 것처럼 장애자들도 탈 수 있도록 세심한 것까지 배려가 되어 있다. 문화라는 것은 이렇게 소소한 것에서 더 차이가 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저런 생각을 하는 동안 버스는 온세 시장에 도착했다. 버스에서 내려서 온세의 풍경을 계속 찍고 있는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세에는 또 이렇게 거리에서 물건을 파는 잡상인들도 상당히 많다. 어쩌랴, 불경기의 한 단면인 것을.... 가끔 상인들의 항의때문인지, 거리의 미관 때문인지 경찰들이 단속을 할 때면 도망가고 쫓는 광경이 연출되기도 하지만, 그 다음날이면 또 언제 그랬냐는 듯이 버젓이 나와서 장사를 하는 고달픈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형네 가게에 들어가본다. 큰 형네는 온세에서 아동복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실내의 모습.. 큰 형과 만나 담소를 나눈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온세 역을 들려본다. 퇴근 시간이 가까워지고 있는 상황이라 상당히 많은 인파가 온세 역에 있는 모습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 표를 수동으로 파는 곳도 있고, 자동으로 파는 기계들도 있다. 아무튼 사람들이 줄을 서서 가고자 하는 곳까지 기차표를 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세 역에는 또한 지하철로 연결된 부분도 있다. 바깥의 광장으로 나가는 문도 보이고. 그래서 일단 바깥의 광장으로 가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의 이름은 Plaza Miserrere 라고 한다. 하지만 온세가 워낙에 유명해서인지, 그냥 온세 광장, 혹은 온세 공원이라고 부른다. 각종 행사와 이벤트가 이곳에서 열린다. 그래서 평일에도 상당히 많은 인파가 상주하는 곳인 것이다. 많은 종교인들도 이곳에서 전파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톨릭을 포교하는 사람들도 보인다. 근데, 앞이 왜 이리 썰렁한가? 좀 방식을 바꿔야 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심히 예수 천당 불신 지옥을 외치고 있는 프로테스탄트 교인들도 있다. 여기는 카톨릭과는 달리 사람들이 꽤 모여서 웃으며 듣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아버지 집까지는 지하철이 다닌다. 게다가 이 지하철 A선은 여러분도 아는 100년된 지하철인 것이다. 이곳에 살 때는 신경도 안 썼는데, 블로그를 하게 되었으니, 어쩌랴? 사진으로 찍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다. 그래서, 지하철로 내려가서 사진을 두 컷 찍고 매표소로 가는 순간.....

뒤에서 어떤 녀석이 나를 민 것이다. 앞에는 두 사람이 나에게 부딪혀오고.... 순간적으로 내 바지 앞주머니의 지갑을 의식했는데, 그지갑이 사라지고 난 뒤였다. 게다가 지하철에서 내리는 사람과 타는 사람들... 수 많은 인파 속에서 그걸 어떻게 찾을 수 있나? 그냥 방심하고 있다가 순식간에 소매치기를 당한 것이다. 그 속에는 두 나라 영주권과 면허증 그리고 여행하면서 쓰려고 가져온 경비가 들어 있었는데....ㅠ.ㅠ ;; 난생 처음 당해보는 소매치기... 아주 속이 쓰린 경험이었다.

생각해보니, 관광객 티를 상당히 많이 내고 다녔다. 카메라를 가졌지, 여기저기 둘러보지... 이건 뭐.... 그냥 직업적인 사람의 눈에는 밥으로 보였을 거다. 그렇게 주의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아르헨티나를 내 딴에는 아주 잘 안다고 생각했던 것이 문제였다. 그래서 일반적인 여행 수칙도 지키지 않았던 것이 화근이었다. 그 결과 이날 이후에는 줄 서서 기다리는 기다림의 연속이 된다.
얼마나 줄 서서 기다리게 되었는지 궁금한가? 이제 계속 아르헨티나 이민자들의 풍경에 대해서 포스팅을 할 것이다. 결국, A선 지하철을 타고 아버지 집에 오게 되었지만, 아주 아주 비싼 지하철을 탄 셈이 되었다. ㅠ.ㅠ

내 블로그의 이전글들 목록을 모두 보고 싶다면 클릭
이과수 지역 여행에서 꼭 필요한 지침을 보고 싶다면 클릭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그냥 가면 어떡하우~! 댓글 한줄 부탁!!

추천도 부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중국 식품점...예전에 저기서 찐만두도 사먹었던...ㅎㅎ 추억이 새록 새록...

    2009.03.24 00:0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래, 나두 가서 보구 정말 재밌었단다. 예전에 저기에 가서 말라탕 먹었던 기록이 새록새록이다. ^^

      2009.03.24 21:54 신고
  2.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지갑을 분실하셨군요 전 편에서 암시가 있더니만...ㅋㅋ
    경비는 좀 분산해서 넣으셨다면 괜찮으셨을텐데....
    암튼 그래도 별 큰일은 없이 지갑만 잃어버려서 다행이죠~~

    2009.03.25 12:2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게 말이죠... 돈보다, 지갑이 더 허전했던 것은, 그 속에 아르헨티나 영주권, 브라질 영주권, 브라질 면허증등이 들어있었다는 거죠. 지금, 브라질에 와서 열나게 면허증과 영주권을 신청하느라 돌아다니고 있는데, 비용도 만만치 않은데다가 시간이 엄청 걸립니다. 정말 화딱지 납니다. ㅎㅎㅎ

      2009.03.25 12:31 신고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헉 그렇구나 지금 블로그에 계시는군요 ㅋㅋㅋ
      암튼 앞으로는 조심조심 하세용. ^^

      2009.03.25 12:3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하하하, 실시간 채팅을 하는 기분입니다. 암튼 앞으로는 카피를 해서 가지고 다녀야겠다는... ^^

      2009.03.25 12:40 신고
  3. Favicon of http://capahr.tistory.com BlogIcon CA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구나, 문제의 장소가... 숩테역 이름까지 Miserere라니 스페인어는 모르지만 참 어지간하다. 아무튼 이 포스트에는 쓸 말이 많다. 우선 모자이크 해도 다 알아보겠다. 말씀이 있으셨다면 모르겠지만 얼굴에 모자이크 하는 건 뜻은 이해할 수 있어도 보기에는 좀 그렇다. 어머님은 여전하시구나. ^^ 가게 상호도 동아라고 다 보인다. 그리고 뭐 그 정도는 필요없지 않을까 싶은데 어때? 그리고 집 앞 역도 이제 개통한 거냐? 나중에라도 내가 편하겠구만. 이래저래 블로그를 위해 작정한(!) 여행이었던 듯도 싶다. 진짜 재미있다. ㅋㅋㅋ

    2009.03.26 05:33
    • Favicon of http://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psh  수정/삭제

      집앞 치하철이 개통을 하고 나서 나두 많이 편해졌다. 굳이 100년된 지하철 타러 시내까지 안 가도 되잖니??ㅋㅋㅋ. 암튼 아르헨티나... 느려 터지기는 했어도 뭔가 조금씩 변화되고 있더라... 그리구, 블로그를 위한 작정한 여행이라니~! 그냥 병문안 삼아 간 거구, 블로그는 덤이지... 그래두 아무튼 블로그 포스팅 거리를 많이 만들어 온 것은 사실이다. ㅋㅋㅋ

      2009.03.26 09:54
  4. Favicon of https://neomoon2007.tistory.com BlogIcon 가슴뛰는삶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그렇게 안좋은 일을...
    몸이 안다치셔서 다행입니다.
    세상이 좋아지긴 한 모양입니다.
    남미에서 한국 음식이나 물건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참 좋네요.
    제가 살때는 한국 음식이 그리워 직접 요리 할 수 밖에 없었는데 정 안되는 것은 일본음식으로 대체 하기도 했었죠.

    2009.04.06 12:51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렇죠. 이민 초창기시절에는 소주 한 병, 라면 한 개가 아주 귀했습니다. 지금은 한국 음식은 어딜 가나 먹을 수 있지요. 여기 포즈두이과수에서도 한국음식을 먹을 수 있으니, 정말 세상 많이 변한거죠. ㅎㅎㅎ

      2009.04.07 08:53 신고
  5. Favicon of https://aiesecks.tistory.com BlogIcon 아디오스(adios)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상은 어딜가나 같나보네요.. 단속오면 도망가고 슬며시 다시오고.. ㅋㅋ
    우리나라처럼 자릿세는 안받으려나?? 떡대아저씨들 나타나서 말이죠 ㅋ

    2009.04.06 18:17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글쎄, 모르죠. 떡대 아저씨들이 있는지도.... 아무튼 불경기의 여파라고는 하지만, 안되기도 했고 그러네요. 그런데 또 어떤 사람들은 돈을 주고 행상하는 사람들을 부리기도 합니다. 세금도 없죠, 잘만 팔리면 가게보다 낫다니까....

      2009.04.07 08:54 신고

◀ Prev 1 ··· 4 5 6 7 8 9 10 11  Next ▶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680
  • 135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