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인과의 식사

생활 2009. 4. 21. 06:14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 와서 사귄 한 부부가 자신의 집으로 초대를 했다. 점심 식사나 같이 하자고 한다. 그래서, 아주 좋은 기분으로 아내와 함께 친구의 집으로 갔다. 이 집은 연로한 부모와 친구 부부가 아들 하나를 키우며 살고 있는 포즈의 일반 중산층 가족이다. 아~! 저기 저 여자애는 뭐냐구? 그건 또 다른 친구의 딸인데, 아주 쌀쌀맞은 아가씨다. 이 집에서 놀구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지인의 일반적이 부엌 풍경. 깔끔하고 깨끗한 부엌이다. 대개 부엌을 보면 그 집 안주인의 살림 솜씨를 알 수 있다. (그렇지, 대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들끼리, 혹은 몇 명이서 먹을때 사용하거나 혹은 음식을 내 가기 전에 사용하는 테이블이다. 보통 부엌에 놓여져 있는데, 이렇게 되어 있는 경우도 있고, 테이블 세트가 하나뿐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집은 사진 위쪽으로 보이는 부분에 또 다른 테이블 세트가 있어서 손님이 와서 식사를 하는 경우, 그 테이블을 사용하는 것 같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하기 전에 찍었어야 했는데, 식사를 마치고 찍었다. 그래서 좀 지저분하지만, 이곳이 바로 손님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자리인 것이다. 상 위의 와인은 내가 가지고 간 것이었는데, 뜯지 않았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했을 때, 친구는 마당 구석에 있는 화로에서 고기를 굽고 있었다. Contra File라고 하는 부위인데, 스페인어로는 Bife de Chorizo 라고 한다. 내가 젤 좋아하는 부위의 고기다. (어느 부위냐고 묻는 사람에게는 할 말이 없다. 사실 등심쪽 어디인데, 잘은 모르겠다....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메인 메뉴는 바로 고기, 불에 구운 고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주인이 신경써서 만든 밥인데, 기름에 볶은 마늘이 들어가 있었다. 아주 맛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 할아버지가 파라과이계 브라질 사람이어서인지, 식탁에는 매번 만디오까가 나온다고 한다. 그리고 꽃배추와 또 다른 채소가 함께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를 익혀서 우유와 마가린과 함께 으깨놓은 Pure. 이 집은 그 위에 토마토 소스를 뿌리고, 삶은 달걀을 반으로 쪼개 모양을 냈는데, 이 뿌레도 아주 맛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마지막 반찬이라면, 이렇게 야채와 식초대신 레몬, 그리고 올리브 기름이 상 위로 올라왔다. 이제 시작인가? 배불리 먹었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대화의 주제는 먹거리였다. ㅎㅎㅎ, 음식을 먹으면서 먹거리를 이야기한다는 것이 이상한가? 실은, 요즘 안심하고 먹을게 없다는 이야기를 주로 했다. 브라질의 세계 최대의 콩 생산국가라는 것은 알 테고, 그 콩들이 모두 유전자 조작 콩이라는 것을 아는지.... 또 농약이 많이 들어가는 채소, 야채로 토마토, 딸기, 상추들이 있고, 파와 기타 채소들도 농약이 들어간다는 것을 아는가? 집주인인 친구 아버지는 그 방면에 아주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 어떤 채소에 농약이 많이 들어가는지를 계속 열거하고 있는데, 듣고보니 정말 먹을게 없다. ㅠ.ㅠ;; 결국 내가 결론을 내렸다. "그냥 먹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먹기위해 덜어놓은 음식. 여러 종류를 적당히 담고 맛있게 먹었다. 집 주인 아저씨의 설명으로는 농약을 아주 많이 먹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마치고 나온 후식(Postre, Sobremesa). 친구 부인이 정성들여 만든 이 크림들은 반은 마라꾸자맛이고, 나머지 반은 레몬 맛이다. 내 입에는 마라꾸자 맛이 맞았는데, 여자들과 대부분의 이 집 식구들은 레몬맛이 좋다고 한다. 내 입맛이 특별한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집의 쥔장이신 친구 아버지. 이름이 아주 길다. 에르메네지우도(Ermenezildo)라고 한다. 우리에게 농산물속의 농약에 대해서 설명하고 계시다.

대부분의 현지인들 집에 초대를 받아 가면, 두 종류의 음식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 하나는 오늘 나온 구운 고기. 또 다른 경우는 라자냐를 내 놓은 경우가 대 부분이다. 물론, 그게 다는 아니겠지만, 우리네 식탁처럼 풍부한 종류의 음식이 나오는 경우는 드문 편이다. 하지만, 풍부하면 풍부한대로, 또 이렇게 간단하면 간단한대로, 즐겁게 먹고 마시면 그게 다 피가되고 살이 되는데는 마찬가지일 것이다.

음식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것은 서로 나누는 정일 것이다. 이 가족의 초대로 현지인들과 좋은 교제를 할 수 있었던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점점 더 좁아지는 지구촌에 살고 있으므로 서로에 대한 견해를 넓혀서 더 잘 알아간다면, 불필요한 오해와 불신이 조금씩 없어지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과수 지역 여행에서 꼭 필요한 지침을 보고 싶다면 여기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댓글은 네티켓!!!!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966
  • 9310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