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고 이과수를 나와서 조금 더 구불구불한 길을 가려니까 사진의 광경이 나타났다. 그래, 이게 오소리오 댐이로구나! 탄성이 나온다. 여느때처럼 저속으로 줄이고 운전대 앞에 카메라를 놓아두고 손가락 끝으로 사진을 찍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댐에 가까이 가자, 잠시 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나타났다. 옆의 경고문을 보니 댐 위에서 사진을 찍기는 글러보인다. 그렇다면, 여기서 찍어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철조망은 내가 손을 번쩍 드니 장애가 되지 않는다. 마침 가져온 Finefix S-100의 틸트되는 LCD가 고맙게 느껴진다. 카메라 아래로 댐의 발전시설과 흘러가는 이과수 강의 풍경이 잡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좁은 주차 공간 바깥으로는 넘어가지 말라는 경고문이다. 그렇다면 사진을 찍는 방법이 또 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카메라는 앞 자리의 조카에게 주어서 이것 저것을 찍도록 했다. 차를 저속으로 몰면서 나 역시 운전대 위에 놓아두고 사진을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뜩 흐린 날씨의 이과수 호(湖)의 모습이다. 깊이는 100미터가 넘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과수 호 저 끝으로 우리가 별장지대에서 보았던 곳으로 추정이 되는 언덕이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댐의 끝 부분인데, 오른쪽으로 조그만 공간이 있어서 차를 들이댔다가 경비원에게 혼쭐이 났다. 호각을 불어대면서 뛰어와서는 뭐라뭐라 소리를 지르기에 그냥 차를 몰고 나왔다. ㅠ.ㅠ;; 그냥 들이대서 잘못은 했다지만, 꼭 저럴 필요는 없는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생각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그 사이 이과수 강이 흘러가는 쪽으로 사진도 하나 찍었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에 강이었던 지역도 한 방 건졌다. 댐의 수문이 있는 곳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방수가 되면 여기로도 물이 나가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과수 호수. 댐을 다 건너와서 제한구역을 넘어서 찍은 첫번째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게 두 번째 사진인데, 이번 여행중에 호수를 지역 경제의 대상으로 이용하고 있는 유일한 호수였다. 호반의 별장촌과 함께 댐 이편으로는 또 다른 유락 시설을 마련해 놓고 있었다. 심지어는 호수가에 모래사장을 만들어 놓아서 호변 호수욕장(이렇게 써도 되는지 모르겠지만.....)도 갖추어진 곳이 있었다. 날이 어두워져 가고 있었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살펴보지 못해서 조금 서운했지만, 멋있는 호수였다고 생각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507
  • 2663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