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의 별장

여행 2009. 9. 16. 19:00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꼬스따 델 에스떼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이 되었다. 저녁 늦게 출발하기로 했기 때문에, 아침에 일어나는대로 자전거를 빌려타기로 하고 나갔다. 자전거를 빌려주는 곳에 또한 네바퀴 모터사이클도 빌려주는데, 이렇게 수리도 하고 또 따로 제작도 하고 있다. 자전거는 시간당 8페소(미화 2불 선)이고 네바퀴모터사이클은 시간당 100페소(미화 25불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와 동생이 자전거를 빌리러 들어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자전거를 빌려서 타고 나온다. 아내의 자전거에 바구니가 있어서, 거기에 소지품을 모두 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앞서 가서 연사로 찍은 사진의 하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를 돌아다니며 자전거를 타다가 해변가쪽으로 가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래 언덕이 있는 곳에까지 갔는데, 거기서는 자전거를 탈 수가 없어서 해변까지 끌고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가에서 자전거를 타는 동생 부부와 아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만 따로 찍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아내에게 나를 찍어보라고 해서 나도 한장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가에서 개를 데리고 산책을 즐기는 부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를 응시하며 놀고 있는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들과 함께 모래성을 쌓으며 함께 놀고 있는 가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가에서 나무판을 던지는 게임을 하는 커플과 그 앞의 갈매기 두마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낚시에 열중하는 커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앉아서 바닷바람을 즐기는 청년들.

해변에서 즐기고 있는 사람들이나 자전거를 끌고 가면서 사진을 찍고 있는 우리나 평온한 모습이었을 거다. 한참을, 거의 두시간을 자전거를 탔더니 조금 출출해진다. 그래서 예의 그 빵집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를 한 병 시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 안주도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생은 햄버거를 따로 시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와 제수씨는 조그만 피자, 피제타를 시켰는데, 바닷가여서인지, 오래된 Oregano여서인지 씹히는 것이 많았다. 모래를 씹는 기분이었는데, 배가 고팠기 때문에 불평하지 않고 다 먹었다. 맛은, 그냥 그랬다. 확실히 식당이라고 볼 수는 없고, 빵집 수준인데, 식사를 하고자 한다면 추천하지 않겠다. 아니, 내가 먹었던 피제타는 주문하지 말 것을 권한다. 동생말이 햄버거는 맛있었다고 하니, 다음에는 그걸 먹어봐야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모양은 꽤나 신경을 썼다. 피자에 딸려오는 식기들은 아주 예뻤다. 고급스러웠고.... 맛이 좀 그랬지만....

오후에는 쉬다가 마지막 남은 음식들을 챙겨먹고 저녁 9시가 되어서야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출발했다. 중간에 데모를 하는 레싸마 지역의 주민들도 그 시간에는 아무도 없었기에 차량이 막히지 않았다. 천천히 운전해서 새벽 1시 30분에 아버지 집에 도착했다. 동생 내외는 언제든 바닷가를 가고 싶다면 이야기를 하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나도 바닷가에 별장이 하나 생긴 셈인가? ㅎㅎㅎ

글이 재미있었다면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추천을 하시면 더 많은 사람이 글을 보게 됩니다



이 블로그의 글을 구독해서 보시면 어떨까요?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순시온 가고 오는 길  (12) 2009.09.19
9월 17일 ~ 29일 상파울로 여행  (8) 2009.09.18
바닷가의 별장  (12) 2009.09.16
대서양의 일출을 보다  (12) 2009.09.14
꼬스따 델 에스떼에서의 두 번째 밤  (6) 2009.09.13
까릴로 해변 그리고 돌아오는 길  (4) 2009.09.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rince.com BlogIcon rince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롭고 참 보기 좋네요 ^^

    2009.09.16 20:1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마지막 날이었는데, 그날은 정말 여유있게 보냈답니다. 생각해보니, 순수하게 쉬러 놀러간 때가 수년이 되었더군요. 정말 맘편하게 쉬고 놀았습니다. ^^

      2009.09.16 20:26 신고
  2. Favicon of http://skynautes.tistory.com BlogIcon 바람처럼~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저도 저 곳에서 맥주 한잔 하고 싶네요

    2009.09.17 00:12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하하하, 그럼 모두 한잔씩 하십시다. 일단 아르헨티나로 오시구 나서요. ㅎㅎㅎ

      2009.09.23 06:53 신고
  3.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 하늘색 좀 봐요! 설레네요.♪
    매일 실내근무만 하는
    저희에게 이곳은 휴식처에요.
    저도 저기 앉아서 맥주한잔 하고파요.
    덕분에 기분전환하고 갑니다.ㅎ

    2009.09.17 10:33
  4.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배가 고프면 뭐든 다 먹을 수 있어요. ㅎㅎ

    2009.09.18 22:30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그랬답니다. 저두 배가 고팠기에 그냥 군말없이 다 먹어치웠지요. ㅎㅎㅎ

      2009.09.23 06:57 신고
  5. 익명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9.19 09:16
  6.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Juan님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고 계시지요? 여전히 이국의 일상을 담은 글들이 많이 올라오고 있네요. 오랜만에 들러서 이 글 저 글 읽어보고 갑니다. 내일이 추석입니다. 멀리 계시지만, 정겹고 행복한 한가위 되세요. ^ ^)

    2009.10.02 23:12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599
  • 2536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