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순시온 거리의 풍경 3

여행 2009. 9. 23. 07:00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 주차장의 경비 아저씨. 날도 더울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원 건물 옆으로 보이는 해군청. 우리끼리 이야기지만, 예전에 우리는 파라과이 해군을 강군이라고 불렀다. 바다가 없으니 당연이 해군(海軍)이라고 할 수 없지 않을까? 파라과이에도 군함이 있고 해군이 있다. 하지만 이 군함은 파라과이 아순시온에 정박하고 있지 않다. 그보다는 강을 따라 아르헨티나 해상에 있는 것이다. 해마다 독립 기념일이 되면, 아르헨티나 군의 허가를 받고 라플라타 강을 역류해서 아순시온까지 들어오는 것이다. 그러니 강군(江軍)이 맞지 않나?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원 앞의 광경. 라파초가 우거져 멋있는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법원 앞이라 그런지 깨끗해 보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원 건물. 역시 라파초로 인해 건물도 화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법원 옆으로 있는 기념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법원 앞쪽으로 보이는 판자촌. 특이한 것은 강이 보이는 곳에 자리잡은 대통령 궁, 해군청, 법원, 카톨릭 대학, 대성당과 같은 주요 건물들 뒤쪽으로 강가에는 수 많은 판자촌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다. 그 극명한 빈부의 대조는 파라과이를 참 다채롭게 만드는 요인중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원 근처의 동상, 그리고 그 동상 너머는 예의 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자촌....... 강가에 자리잡아 멋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자촌에서 바라보는 시내의 스카이 라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 주위의 법원 건물과 라파초 꽃들이 어우러진 광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통령 집무실인가 궁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부근의 마리스깔 로페스 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를 지키고 있는 경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가 한 박물관에 들어가 보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그림과 설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치고는 너무 작은 규모의 집이었다. 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립의 주역들인 인물들의 사진이 액자에 붙여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골동품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와는 대조되게 현대식이 되어버린 거리의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열심히 길을 가는 군경의 모습에서 현재의 파라과이가 강력한 경찰 국가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고 있다.
3일동안의 아순시온 여행이어서 많은 것을 보거나 듣거나 알아보지 못했다. 단지 지나가는 사람들과 건물과 풍경을 사진에 가식없이 담아보았다. 파라과이라는 나라가 이렇게 생겼구나 정도로 보아 주었으면 좋겠다. 이제 상파울로로의 여행을 한 번 살펴볼까?

글이 재미있었다면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추천을 하시면 더 많은 사람이 글을 보게 됩니다



이 블로그의 글을 구독해서 보시면 어떨까요?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꾸리찌바의 와이너리: 두리간(Durigan)  (12) 2009.10.06
상파울로 가는 길에서  (6) 2009.10.05
아순시온 거리의 풍경 3  (10) 2009.09.23
아순시온 거리의 풍경 2  (10) 2009.09.22
아순시온 거리의 풍경 1  (14) 2009.09.21
아순시온 가고 오는 길  (12) 2009.09.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군... ㅎㅎ 너무 재미있네요. 바다도 없으면서 해군을 만든 이유가 뭘까요?

    2009.09.23 10:30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아마도, 바다를 접하고 싶다는 야망때문이 아니었을까요? 사실상 현재의 파라과이가 이전에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를 상대로 싸운 전쟁도 실은 바다를 가지고 싶기 때문이었거든요. 결과는 참담했지만 말이죠. ㅎㅎㅎ

      2009.09.25 20:26 신고
  2.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군인, 표정 절도있는대요?
    의식하지않고 찍힌 사진일텐데. 그죠? ^^

    2009.09.23 21:53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렇죠? 예전에 10대 초반의 군인들 하고는 정말 달라보입니다. 25년 전만해도 10대 초반의 그 꾀죄죄한 군인들이 엄청 있었거든요. ㅋㅋㅋ

      2009.09.25 20:27 신고
  3. Favicon of http://capahr.tistory.com BlogIcon CA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속도 실속이지만 남미에서는 무엇보다
    '폼' 역시 한 몫하지 않을까? ... 아닌가? ^^;;

    2009.09.25 00:18
  4.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라과이 아순시욘. 시내에서 한국어로 만든 간판을 보고 놀란 일이 생각 납니다. XX계란집, XX금방 뭐 이런 것을 본 기억이.

    2009.09.29 09:28
  5. Stan P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제가 예전에 살던곳이네요. ^^ 어릴적 친구들과 시내에 돌아다니기도 하고...강에서 낚시도 하고 했는데 말입니다.

    2009.11.20 16:38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3,111
  • 2556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