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식 라면 - 아스카에서

관광/브라질 2010. 6. 21. 21:22 Posted by juanshpark

사진을 보시고 금방 알아보는 분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브라질 상파울로에 일본인 촌이라고 불리는 리베르다지(Liberdade)의 한 거리 사진입니다. 옆 나라에서 오신 분들은 "다지"발음을 잘 못하셔서 항상 리베르따지(Libertade)라고 발음을 한다죠? 아무튼 이 거리 리베르다지가 일본 사람들때문에 생겼는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일본사람들 보다는 중국인과 한국인이 더 많이 살고 있는 곳입니다. 아무튼간에 일본촌이라는 이름은 그대로 존재하는 곳이죠.


그 일본 사람들의 마을 한쪽에 갈본 부에노라는 길이 있고, 그 길에 지금 소개하려고 하는 아스카 라는 일본식 라면집이 있습니다. 정통 일본식 라면집을 가보지 않은 필자로서는 진위 여부를 알 수 없지만, 아무튼 모두가 일본식 라면집이라고 하니까 그대로 믿습니다.

이미 몇 번 가서 음식을 드셔본 울 처남 형님들은 저에게도 꼭 한번을 가 봐야 한다고 하셨는데, 굳이 그렇게 강권하지 않더라도 먹는걸 빠지는 성격이 아닌 저도 가보게 되었지요. 항상 줄을 서서 기다렸다 먹는다고 하길래 믿기지 않았는데, 직접 들어가보니 정말 줄을 서서 기다렸다 먹게 되더군요. ^^


일본어를 읽을 수 있는 분들이라면 이미 윗 사진에서 아스카라는 이름을 알게 되었겠지만, 꼬부랑 일본식 그림(?)을 읽지 못하는 젊은 세대들을 위해 친절하게 발판에 있는 알파벳을 한 장 더 찍어봅니다. 원래 일본식 발음으로는 아수카 이지만, 암튼 그런건 그냥 Pass~!!!


라면집 안 분위기입니다. 기다리는 동안 몇 장을 찍었고, 구석에 동양인 커플도 있기에 찍었는데, 말하는 소리가 한국어라서 올리지 않습니다. 괜히 초상권 침해라는 소리를 듣고 싶지는 않거든요. ^^;; 식당이 꽉 차있지만, 워낙에 라면이라는 음식이 금방 먹는 음식이라 테이블의 회전율은 엄청 빠르더군요. 잠시 기다리고 있자니 자리가 났습니다. ^^


앉아서 찍은 사진입니다. 등을 보이며 열심히 드시는 분들 끝으로 서서 줄을 기다리는 분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저보다 늦게 오신 분들인데, 뭐, 곧 드시겠지요. ㅎㅎㅎ


곧 가져다 준 차림표입니다. 첫장에는 담배를 필 수 없다는 것이 그림으로 그려져 있고, 아스카 라면이라는 식당 이름이 써 있습니다. 그리고 기다리는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협조해 달라는 주문과 함께 몇 가지 당부가 있습니다. 포르투갈어와 일본어로 말이죠. 대충 뜻을 전달하자면, 첫째: 모두가 도착한 뒤에만 자리에 앉을 수 있습니다.둘째: 일행이 두명이라면 (두명까지는) 식탁 앞 발콘에 앉으세요. ㅎㅎㅎ;; 셋째: 기다리는 사람이 있을 경우 1. 2사람이 차지하고 있는 식탁은 다른 일행과 합석할 것입니다. 2. "Kaedama"는 허락하지 않습니다. (뭔지 몰라서, T.T) 3. 부가적 주문은 미리미리 하세요. 4. 그리고 빨랑 빨랑 드세요. 네.... 이 3-4번째 조항이 정말 마음에 들더군요. 말하자면 "빨리 먹어~!" 군요. ㅎㅎㅎ


라면값치고는 11헤알~13헤알이라는 것이 좀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뭐.... (내돈내고 먹는것도 아닌데... ㅎㅎㅎ) 하면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4명이 갔으니까, 하나 하나 시켜서 먹으면 좋으련만, 벌써 3일째 이 식당을 오신다는 물주 처남 형님이 그냥 시켜 주길래 얌전히 된장 라면을 먹었습니다. ㅎㅎㅎ


안에서는 열심히 요리사들이 라면을 만들어대고 있었습니다. 오~라! 암튼 라면 하나만 잘 끓여도 요리사 취급을 받는군요. 저두 짜파게티, 신라면, 너구리, 김치라면 등등 못 끓이는 라면이 없는데.... ㅎㅎㅎ;; 그런 걸로는 안 되겠지요? ㅎㅎㅎ


저 라면살을 보십시오~! 정말 먹음직 스럽지 않나요? 하긴, 그냥 라면 면발만인데 먹음직 스럽다는 표현은 좀 이상하군요. ㅎㅎㅎ;; 아무튼 직접 만드는 라면 살을 또 다시 끓여서 라면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뭔지는 잘 모르지만 맑은 국물이 아닌 국물을 붓고 조리하고 요리하고 암튼 그렇게 하고 있더군요. 사진기를 들이대고 있는 제가 이상하게 보였던 모양입니다. 카메라만 들이대면 얼굴을 돌리기에, 그냥 얼굴은 무시하고 손하고 그릇만 찍었습니다. (뭐, 찍기 싫다는데, 장사 없죠. ㅎㅎㅎ)


라면이 나오기 전에 기무치가 나왔습니다. 김치 비스무리 하긴 한데, 맛은 영 없더군요. 원, 세상에 이렇게 맛없는 기무치를 먹고 있다니.... 게다가 이런 기무치를 김치 대신 세계 표준화 기구에 신청을 했다니.... 정말 일본 사람들의 상술에 혀가 돌아가네요. ㅎㅎㅎ


그리고 제 앞에 된장 라면이 나왔습니다. 맛있다고 드시는 형님들께는 미안하지만, 솔직히 줄서서 기다렸다 먹을만큼 맛있는 라면은 아니었습니다. 혹시 다른 라면이었다면 모르겠지만요. 뭐, 맛이 없었다는 뜻은 아닙니다. 아뇨, 맛있었습니다. 다만 제 말은 자가용 끌고가서 주차비 내 가며 줄 서서 기다렸다 시켜먹을만큼 맛있는 음식은 아니었다는 뜻이죠. 하지만, 한번쯤 일본식 라면을 드시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추천해 드릴 수는 있겠습니다.


뭔가 아무튼 2%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 표정을 읽었는지 함께 나온 만두입니다. 희한한 것은 위쪽은 삶았고 아래쪽은 튀겼다는 거죠. 어떻게 그게 가능한지 모르겠는데, 그게 동시에 그렇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즉 먼저 삶고 나서 튀긴것이 아니라, 동시에 위쪽은 삶고 아래쪽은 튀겼다는 겁니다. 이해가 되십니까? 아무튼 가능하니까 이렇게 나왔겠죠. 만두 맛은 좋았습니다. 만두 덕에 배도 든든했구요. 좀 희한한 음식을 한끼 먹었다는 생각에 그래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부가적으로 이렇게 포스트를 하나 할 수 있도록 해 준것도 고마웠구요. ㅎㅎㅎ;; 브라질에 가셔서 혹시 일본식 라면이 드시고 싶다면 기억하세요, 리베르다지 지역의 갈본 부에노 길에 있는 아스카라는 라면 집을 말입니다. ^^

http://www.infoiguassu.com/

블로그가 마음에 드셨다면 댓글추천좀 부탁할께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769
  • 57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