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처럼 만에 브라질 쪽 이따이뿌를 다녀왔다.
이따이뿌 댐은 현재까지는 세계에서 규모면으로 2위, 전력 생산량으로는 1위인 댐이다.
파노라마 사진이 너무 작게 나왔다. ^."

사실, 갠적으로 갔다온다면, 파라과이 쪽을 갔을 거다.(그쪽은 공짜니까.....)
그런데, 손님이 오셨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손님 스케줄에 맞춰 브라질 쪽을 갔다.
브라질 쪽 이따이뿌는 오전 9시에 처음 손님을 받는다.
물론 그때보다 조금 일찍 도착하면 더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런 극장에 들어가서 30분짜기 영화를 보고나서 9시에 출발하기 때문이다.

이따이뿌 댐과 관련된 역사 및 이따이뿌가 지역 경제나 발전에 얼마나 많은 역할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설명이 아름다운 음악과 웅장한 영상과 함께 제공되지만,
내가 보기에는 환경을 파괴할 수 밖에 없었다는 점에 대한 정당화(?) 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처럼 들린다. 뭐, 하여튼 이런 것까지 입장료를 받으며 보여준다는 것이 좀 떨떠름하기는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리는 이야기로는 이따이뿌 댐 관람에 사용하던 버스가 낡으면서 새로운 민간회사와 계약을 하게 되었기 때문에 입장료를 받는다고 한다. 이 버스 회사 노르데스찌(Nordeste)는 파라나 주(州)에 본부를 두고 있는 꽤 큰 운송회사다. 그 설명도 맘에 안든다. 이따이뿌에서 나오는 돈이 얼마나 되는데, 그까진 대 여섯대 되는 버스 가격이 얼마나 된다고 민간 회사에 그 운영권을 넘기냐 말이다. 그냥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넘어가려고 하는 모습이 더 마음에 안든다. (그래서 내가 브라질쪽 이따이뿌를 가기 싫어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암튼 영화를 보고 버스를 타고서 처음 내리는 곳이 이따이뿌 댐의 전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댐 한가운데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5층짜리 건물이 너무나 왜소하게 지어져있다. 주변의 200여 미터에 달하는 댐에 비하니까 정말 왜소해 보인다. 하지만, 저 건물에 비하면 우리 인간들은 얼마나 또 작은가? 새삼 댐이 웅장하다는 생각이 조금 들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에서 바깥으로 나오면 이렇게 그림을 그린 벽이 나온다.
뭔가 댐과 관련이 있는 모양인데, 내 눈에는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게 두 번째 내려서 보게되는 곳이다. 댐 위쪽인데
직진을 하면 파라과이로 넘어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이뿌 댐이 생김으로 말미암아 등장한 이따이뿌 호수다.
얼마나 넓은지 거의 수평선이 보일 정도다. 저 멀리 수평선이 있는 곳 어디쯤에
과이라 폭포라고 불리웠던 7 Quedas (세치 께다스) 폭포가 잠들어 있을 거야.....
(과이라 폭포에 대해서 관심있다면 내 블로그 첫 페이지들을 살펴보라.)

폭포까지 잠재우면서 강행한 이따이뿌 계획.
그리고 세계 최대의 전력 생산을 통해 그 이름을 알린 이따이뿌지만
요즘은 비가 별로 오지 않아서 댐에서 방수를 하는 것을 보는 것은 가물에 콩나기 정도 된다.
방수를 하는 광경을 지금부터 20여년 전에는 거의 항상 볼 수 있었는데 말이다.

이번에 가서 물어보니 마지막으로 방수를 한 지가 2달이 넘었다고 한다.
또 다른 가이드는 6개월에 한 번 꼴로 방수를 한다고 하니
이따이뿌 댐의 방수를 보는 것은 참 힘들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보너스로, 예전에 찍은 방수하는 사진을 하나 더 올린다.
뭐, 아주 장관은 아니지만..........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으로 파라과이쪽 전망대는 바로 방수를 하는 곳 위에 있다.
따라서 방수를 하는 모습을 파라과이 쪽에서 보면 훨 ~ 더 멋있다.

다음에 이따이뿌 댐을 오게 되고,
그날 방수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면,
일행들에게 한 턱 쏘아도 될 것이다.

수 개월 동안 방문한 사람들이 볼 수 없었던 것을 당신은 보게 된 것이니까!!!
파라과이쪽 이따이뿌 방문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966
  • 9310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