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즈에 온 뒤 세 번째로 루아우를 갔다 왔다.
아르헨티나에 거주하시는 어머니가 마침 방문했기 때문인데.....
지난번에 사진을 찍는 법을 배웠기 때문에, 이번에는 사진을 잔뜩 찍으리라 생각하면서.....

지난 두 번의 루아우가 참 좋았기에, 이번에도 기대를 했다.
더구나 어머니에게도 추억이 될만한 광경이 되기를 기원했으니까.
다만, 날씨만 좋기를 바랬는데, 오늘도 출발에 앞서 하늘을 보니 구름이 잔뜩 껴있다.

하지만 식당에 도착했을 무렵에는 하늘의 구름이 모두 걷히고
바람마져 불지 않는다. 이정도면 거의 완벽하다!라고 생각을 했다.
덕분에 아주 좋은 사진을 찍게 되겠구나!라는 기대도 하면서 말이다.

식당의 음식은 예전보다 훨씬 좋아졌다. 물론 예전에도 좋았지만.....
알고보니 9월 21일 봄의 날(한국은 추분인가?)이 지나서 첫번째 보름달이기 때문에
주방장이 신경을 썼다는 것이다. 그런 소리를 들으니까 오늘 오기를 정말 잘했다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 한번 기회를 봐서 식당을 블로그에 올릴 생각도 하고 있다.)

식사를 맛있게 먹고 일찌감치 폭포로 가려는데, 경비가 길을 막는다.
10시 30분부터나 폭포로 갈 수 있다는 거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식당 앞 광장에서 30분이나 앉아 있어야했다.
뭐, 나쁘지는 않았다. 공기도 좋지, 물소리 끝내주지, 분위기 좋지......

드디어, 시간이 되어 폭포로 향했다.
저녁에 보는 폭포에 큰 기대를 하지 않으셨던 어머니는 폭포를 보시고 너무 감탄을 하셨다.
오늘따라 물도 훨씬 많아 보였다. 그런데, 식당과는 달리 폭포 쪽에는 바람이 넘 많이 불었다.
결국, 사진을 찍느라 계속 폭포 앞에 있었던 나는 10여장을 찍는 동안 물보라에 흠뻑 젖고 말았다.
나중에 사진을 재생해서 보느라니, 물보라에 젖은 것은 나뿐이 아니었나보다.
렌즈도 흠뻑 젖었던지, 사진이 이상하게 나왔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이 떠있는 이과수 폭포.....
그래도 아주 멋있는 광경을 보게 되어서 기분이 좋았다.
정말 장엄한, 웅장한 광경을 보게되니 저절로 한 시가 떠올랐다.

   여호와 전능 하신분,
      하신일 참으로 크도다!
   땅, 달과 별과 빛나는 해
      주 영광 널리 전하네!
    ........(나머지는 생략)

시인은 땅과 달과 하늘의 별들과 태양이 창조주의 영광을 선포한다고 했지만
이과수 폭포와 같은 웅장한 모습도 창조주의 영광을 선포하고 있다.
바람에 흩날리는 물보라로 몸을 적시면서도 노래가 흘러나오는
그런 감동을 오늘도 느낄 수 있었다.

어머니도, 정말 생전 처음으로 밤에 보는 폭포를 보시고, 감탄을 연발하셨으니까....
이로써 소기의 목적은 달성한 셈이다.

달빛에 비친 이과수 폭포 보기.......

앞으로 몇 번이나 더 가서 보게될지를 모르겠다.
하지만, 나와는 달리 이곳을 방문하는 한국인들은 일생에 한 번 이곳에 올까 말까한 분들이다.
요행, 날짜를 맞추어 온다면 루아우를 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대부분은 루아우를 보시지 못할 것이다.
그런 생각을 하니 좀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가능하다면 좀 더 많은 사람이 이 블로그를 보고 루아우를 보셨으면 좋겠다.
루아우는 매달 날짜가 달라진다.
그리고 식당의 인원때문에 300명으로 한정되어 있다.
따라서 여름철에는 특히 미리 예약하지 않는다면 볼 수 없는 코스이다.
미리 예약한다지만, 그날 밤에 비가 오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그렇기는 해도 한번쯤 볼 만하다.

다음에 이과수를 오시게 된다면, 꼭 날짜를 미리 확인하고 루아우에 맞추어 오기를 권한다.

지난번에 보았던 루아우 이야기-->  첫번째  두번째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사진은 모두 ISO200 으로 2.8 개방, 8초에서 20초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18
  • 0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