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친구의 집에 갔다가 커피를 볶는 사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의 초대를 받아 생두에서 커피를 만들기까지의 전 과정을 살펴보고 왔습니다. 원시적인 방법이기는 하지만, 마셔본 커피는 정말 좋았습니다. 커피의 향이 차안 가득히 머무는 것까지 정말 좋더군요. 이제 어떻게 커피를 볶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커피를 만들기 위해서 먼저 생두를 구입하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포스 도 이과수에서는 커피 생두를 파는 곳이 없다고 하는군요.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구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를 초대한 사람은 생두를 이과수에서 거의 400km 떨어진 마링가라고 하는 곳에서 구해 온다고 합니다. 친한 친척이 있어서 매번 구해서 보내 준다고 하는군요.


생두의 가격입니다. 킬로그램당 5.99 헤알, 즉 6헤알입니다. 미화로는 4불이 채 안되고 한국 돈으로는 4천원이 조금 넘네요. 볶아놓고 파는 커피가 500그램당 보통 20헤알 정도 하니까 (Mellita 기준) 생두를 산다면 훨씬 더 싸겠네요. 물론 볶는 수고를 더해야겠지만요.


생두를 구입한 다음, 볶기 전에 생두에서 좋지 않은 것을 골라내야 합니다. 이런 좋지 않은 생두가 커피 맛을 나쁘게 한다고 하네요. 보통 슈퍼마켙에서 사는 갈아놓은 커피들이 싼 이유는 이런 좋지 않은 생두와 함께 볶았거나 혹은 옥수수 혹은 콩과 같은 것들을 섞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무게를 더하고 양을 늘이기 위해서 그렇게 한다는데, 아무튼 갈아놓은 커피는 별로 권하고 싶지 않네요.


커피를 볶기 혹은 굽기 위한 첫번째 도구입니다. 동그란 구체의 쇠통이 안쪽에 있고 바깥쪽에 잡아주는 원형의 쇠판이 있습니다. 길게 달린 손잡이를 돌려가며 굽는다고 합니다.


커피를 볶기 위한 두 번째 기구는 동그란 채 입니다. 다 볶고나서 이 채에 올려놓고 식히는 역할을 한다고 하네요. 또한 나무로 만든 주걱같은 도구로 이리 저리 들춰주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이제 커피를 구체 안에 넣습니다. 그리고,


구체의 뚜껑을 닫았습니다. 이 속에 거의 1킬로그램 정도의 생두가 들어갔습니다. 그 다음 장작불 위에서 굽는다고 하는데요. 예전에는 집에서 했다는데, 집에서 너무 재가 많이 날아다녀서 지금은 공터에 가서 한다고 합니다. 마침 자기가 소유한 땅이 하나 있는데, 집을 짓기 전이어서 아무도 없다고 그곳으로 가자고 합니다. 그래서 커피 생두가 들어있는 이 도구와 기타 도구를 들고서 공터로 갑니다.


그전에 참, 도구 옆에는 조그만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양쪽으로 하나씩 뚫려있는데, 이곳으로 생두에 붙어있는 찌꺼기나 껍질등 쓸데없는 것들이 나간다고 합니다. 또한 커피가 구워지면서 흰 연기도 나온다고 하는군요.


저에게 이전에 구워진 커피를 보여 줍니다. 아주 예쁘게 생겼군요. 집에서 보아온 원두와 좀 다른 점이 있다면 이 커피는 좀 더 반들반들 하다는 건데요. 그 차이의 이유를 조금 있다 알게 됩니다.


공터로 옮겨와서 불을 준비합니다. 일단 벽돌 8장을 가지고 기구를 놓을 공간을 만들고 그 사이에 불쏘시개로 쓰는 옥수수대와 주변에 널려있는 지푸라기들을 모으고 그 위에 알코홀을 좀 붓고, 다시 나무를 잘게 만들어서 올린다음 불을 붙였습니다.


불이 잘 타고 있네요. 잘게 썬 장작도 불이 붙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생두를 볶을 때가 되었군요. 이 친구 지우마르 Gilmar 는 기구를 올려 놓고 돌리기 시작합니다.


아래쪽 손잡이를 잡아 고정시키고는 위쪽에 있는 손잡이를 돌립니다. 안쪽에 있는 구체형의 기구가 돌아가면서 속에있는 생두가 익고 있습니다. 흰 연기가 나오고 있는데, 흰 연기가 아주 많이 나올 때까지 거의 25분 정도를 구운다고 합니다. 물론 불의 세기에 따라 시간은 달라지고, 또 나오는 연기의 향이 어떤지를 알 때까지는 경험이 좀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즉, 초짜는 할 수 없다는 뜻이겠지요? 연습을 좀 해야 할 것이라는 말로 이해를 합니다.


이렇게 손잡이를 돌리기를 거의 한 20여분 되었을까요? 구체에서 흰 연기가 아주 퍽퍽 나며 이제 속의 커피 향이 진하게 나오고 있습니다. 지우마르의 표현에 의하면 이 지역 사람들 모두가 지금 지우마르가 커피를 볶는지 안다고 하네요. 하긴 커피 볶는 향기가 정말 진하게 나오니 모두가 알만 합니다.


드디어 다 구워진 커피를 채에 쏟아냅니다. 까맣게 변한 생두가 이제 원두가 되었군요. 그리고 쏟아진 원두속에서도 계속 흰 연기가 나고 있습니다.


아직 연기가 나고 있는 커피를 주걱같은 도구로 흩어놓고 있습니다. 기구에서 나왔어도 여전히 커피는 뜨거운 상태입니다. 이렇게 흩어놓는 이유는 더이상 구워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좀 진하게 보이는 이유는 이렇게 뜨거워진 커피 원두의 표면에 기름기가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서 슈퍼에서 구입하는 원두보다 반들반들 하다고 한 이유가 바로 이거죠. 표면의 기름기 때문인 것입니다.


일단 어느정도 흩어진 커피가 조금 식으면 그 다음에는 채를 꼭 쌀겨 부르듯이 하면서 좀 더 식힙니다. 이때, 커피에 붙은 여러가지 찌꺼기들도 대부분 제거됩니다. 물론 볶는 동안, 그리고 채에 받치는 동안에도 떨어져 나가지만 아마도 이때 제일 많이 떨어져 나가는 듯 합니다.


그리고 나서 이제 완성된 커피의 모습입니다. 원두를 집어서 입에 넣어보라고 하기에 그렇게 해 보았습니다. 바삭하며 꼭 과자같은, 커피맛나는 과자같은 맛이네요. 정말 고소합니다. ^^;; 이렇게 만들어진 커피 원두를 가지고 다시 지우마르의 집으로 갑니다. 만든 커피 원두로 커피를 내려 마셔봐야 할 테니 말입니다.


지우마르의 집에는 한쪽 벽에 수동식으로 커피를 가는 기계가 있습니다. 이곳에 방금 구운 커피를 넣고 손으로 갈았습니다. 커피를 구울때 나오는 향기는 이제 갈면서 나오는 향기로 바뀝니다. 갈아놓은 커피를 들고 향을 맡아보니 정말 죽이는군요. ^^


한쪽 주전자에 물을 끓여서 한쪽 필터속에 커피를 넣고 부어서 커피를 짜내고 있습니다. 에스프레쏘로 마시면 훨씬 더 좋겠지만, 이렇게 필터로 걸러서 마셔도 아주 좋습니다. 이 집안에 커피 향이 아주 그냥 퍼져버리는군요. 정말 좋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걸러진 커피입니다. 향이 아주 맛있습니다. 두 잔을 마시고나니 정말 좋군요. 아주 좋은 구경을 했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커피를 마신다면 정말 행복할 듯 합니다. 아닌게 아니라 지우마르는 이런 맛의 커피를 다른 곳에서는 경험할 수 없다고 하는군요. 그 말에 정말 200% 동감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경험을 또 어디서 해 볼 수 있을까요? 아마 쉽지 않은 경험일 것입니다. 그러므로 언제가 여러분에게도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주저하지 말고 참관해 보시기 바랍니다. 아마 커피에 대한 마음이 훨씬 더 좋아질 것입니다.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한줄을 또 추천 한번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iloveortho22 BlogIcon 이정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고 귀한 경험을 하셨네요~

    덕분에 저도 간접경험이나마...^^;
    감사합니다~

    2011.06.08 09:19
  2.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내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완전 수동 로스터.... 정말 맛있겠습니다. 미치겠네요...... 마시고 싶어서....ㅠㅠ

    2011.06.08 14:33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정말 맛있었답니다. 물론 조금 얻어와서 그 다음날 다 마셔버렸지만요. 공터가 있다면 틀림없이 저두 하나 장비를 마련하려는 생각을 해보게 하더군요. ^^

      2011.06.08 17:16 신고
  3. Favicon of http://tabombrasil.com BlogIcon Paulo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한잔 마시고 싶습니다.
    이글 펌해갑니다. 물론 출처는 밝히고요.추천도 하고요.
    수고 하셨습니다.

    2011.06.09 18:2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빠울로님. 이젠 카페 들어가는 비번도 잊어버렸습니다. T.T;; 그래도 이렇게 찾아와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2011.06.20 17:54 신고
  4.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 여러나라가 커피는 자국산이 최고라고들 하는데 브라질 커피는 객관적으로 몇번째가 될까요?

    2011.06.09 22:2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1990년대 들어서 브라질 커피가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커피 생산국이니만큼 명품커피도 많은데, 그동안은 몇 가지 제약 때문에 경쟁에서 밀렸던 거죠. 앞으로 시간이 가면 갈수록 세계 최고품질의 커피재배국으로 발전할 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현재 순위로는 5위 안에는 들지 않을까 생각이 되는군요.

      2011.06.20 17:55 신고
  5. 익명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9.06 07:19
  6. yukirey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저도 마셔보고 싶어요.!! (전 하루한잔 꼭 마셔야 되는 커피중독자.ㅡㅡ;)

    남미의 원두가 전 제일 맛있더라구요...
    요즘은 과테말라의 원두에 빠져있는데...

    브라질 원두도 맛있고.. 아... 부럽습니다..^^

    2011.12.12 04:46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700
  • 335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