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과수 폭포속의 화가

관광/아르헨티나 2011. 6. 22. 06:21 Posted by juanshpark

아르헨티나 이과수 국립공원의 어퍼트레일 Upper Trail 코스 제일 끝에는 응비구아 폭포 Salto Mbigua 가 있습니다. 바로 그곳에 가면 거의 일년 내내 이과수의 자연을 타일이나 접시에 그리는 예술가를 하나 만날 수 있습니다. 냉장고에 붙일 수 있는 조그만 타일부터 커다란 접시까지 진열되어 있는데, 다른 곳에서는 구할 수 없는 그림이 있으므로 한번 둘러보시기를 바랍니다. 가격은 조그만 타일이 15페소부터 커다란 장식용 접시는 100페소까지 다양합니다. 하지만 물건을 사는 것도 사는거지만, 그림이 그려지는 모습을 직접 보는 것도 또한 재미가 있습니다. 직접 그리는 모습을 3분이면 보여준다고 글까지 써 있습니다. 한번 보시겠습니까?


먼저 재료입니다. 왼손으로 접시나 타일을 잡고 오른손으로 그리게 되는데, 오른손 엄지와 중지까지 3개의 손가락을 사용합니다. 물감이나 물감을 희석시키는 벤젠때문에 손가락에만 끼우는 손가락 장갑을 끼고 벤젠을 뭍힌 솜을 가지고서 그림을 그려갑니다.


처음에는 배경이 되는 하늘색 염료를 타일의 제일 위쪽에 바르기 시작했습니다. 하늘이 될 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물 속이 될 수도 있는 색깔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다음 검은색으로 대충의 윤곽을 만들고 나서 짙은 녹색과 옅은 녹색을 사용해서 덫칠을 합니다. 그렇게 해서 이과수의 자연을 그림으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솜과 또 그냥 손가락 장갑을 낀 부분을 사용해서 폭포가 흘러내리는 장면을 만들고 나서 주변에 녹색 식물들과 분홍색 꽃을 그리고 테두리를 장식한다음 마무리를 하면 끝나는 것입니다. 실제로 시간을 재 보았는데 3분 정도면 그림 하나가 끝나더군요.


그림이 거의 끝난 상태입니다. 멋들어진 그림이 그려졌네요. 물론 손님들에게 내놓는 그림의 경우 시간이 좀 더 걸릴 듯 합니다. 예를 들어 조그만 투칸을 하나 더 집어넣는다면 뭉툭한 손으로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러려면 붓을 사용해야 하겠지요?


그렇게 그려진 접시와 타일, 또 냉장고에 붙이는 조그만 장식들이 만들어져서 진열대에서 손님을 기다립니다. 손님들은 기분에 맞춰 조그만 것부터 큰 것까지 골라서 사 갑니다. 이들이 사가는 것은 그냥 기념품이 아니겠지요? 이과수를 보았을 때의 감탄과 아름다움에 대한 기억까지 사 가지고 가는 것일 것입니다.


기념품을 파는 사람은 자신의 재능을 사용해서 그림을 그리고 그것을 바탕으로 생업을 꾸려가겠지요? 장사꾼으로 보기에는 정말 재주가 좋고 사람들에게 자신을 재주를 보여주는 것을 정말 즐거워 하더군요.


여러분도 이과수 폭포에 오시게 되면 아르헨티나 국립공원의 빠세오 수페리오르 Paseo Superior의 제일 마지막 부분에 있는 이 장소에 오셔서 그림을 그리는 모습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과수에 온 기념으로 조그만 타일조각을 하나 가져가 보시는 것을 어떨까요? 냉장고 문짝에 붙은 그림을 보며 몇 달, 몇 년동안은 이과수를 생각하게 되지 않을까요?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한줄추천 한번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이국적이네요 실제로 보면 신기 그 자체일듯 합니다 :)
    "참 쉽죠" 이 멘트 아시는지 ㅎㅎ 그분 생각이 글을 보면서 내내 났습니다 :)

    2011.06.22 08:53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뭔 말씀인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이해는 갑니다. 정말 쉬워 보였답니다. ^^

      2011.06.30 16:03 신고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밥 로스 분이 있었습니다. 위키백과를 인용하면..

      "대한민국에서는 그가 죽은 후인 1996년에 EBS가 미국 PBS의 《The Joy of Painting》을 수입하여 방영한 《그림을 그립시다》가 방영된 이후로 유명해졌다."

      이 방송에서 방송 마지막에 항상 "참 쉽죠?" 라는 멘트를 하셨죠. :)

      2011.06.30 22:25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

      2011.07.08 10:21 신고
  2.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내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꾸락 그림이군요. ㅎㅎㅎ 예전에 관광지에가면 혁필이라고 가죽에다 물감뭍혀 글씨를 써주던.... 그런게 생각납니다. ㅎㅎ 여긴 캐리커쳐 그려주는 거리화가들이 많아요. ㅎㅎ

    2011.06.22 15:2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여기도 시내에는 많답니다. 관광지속에 그림 그려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좀 흥미롭기는 하죠. ^^

      2011.06.30 16:03 신고
  3. Favicon of http://capahr.tistory.com BlogIcon CA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 냉장고 옆에 잘 붙어있다. 고마워~ ^^

    2011.06.22 22:12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 33  Next ▶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679
  • 125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