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추워 떨다가 아침에 일어나서 호텔측에 물어보니 일반적으로 밤에는 히터를 끈다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해변가에 위치한 별 세개짜리 호텔이 이럴 정도면, 다른데는 안 봐도 비디온가요? 아침을 먹고 주차장으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밤사이 기온이 너무 떨어져서 시동이 걸리지 않습니다. 예열을 댓번 한 다음에야 오한이 걸린 사람처럼 더덜더덜 떨리며 시동이 걸렸습니다. 그래서 그 날은 하루 종일 히터를 틀고 다닙니다.

오늘의 목적지는 발데스 반도 Peninsula Valdes. 여름철 남 대서양의 최고의 관광지로 꼽는 곳이지요. 고래, 돌고래, 바다표범, 바다 사자, 펭귄, 물개들의 서식지이고, 그 외에 지상에도 여러 종류의 동물들이 야생상태에서 서식하는 곳입니다. 아르헨티나 정부, 그리고 추붙 주 정부는 발데스 반도를 자연 보호 구역으로 지정해서 보호하고 있습니다. 아직 국립공원이 되지는 않았지만, 관리는 철저하게 하고 있는 지역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살 때, 언제나 이곳을 오고 싶어했는데, 겨울에 이곳을 오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이것 저것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발데스 반도를 검색해서 찾은 사진들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언젠가 제가 포스트했던 영화 Gigantes de Valdes 에서도 비슷한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멋지지 않습니까! 발데스 반도는 육지 가까운 곳에서 고래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저두 고래를 보고 싶어서 여길 오고 싶어했더랬죠. 겨울철에 볼 수 있느냐구요? 잠시 후 대답해 드리겠습니다.

발데스 반도에 위치한 해양 공원은 당시 입장료를 25페소를 내야 했었습니다. 당시 미화 수준으로 볼 때, 10불 이상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공원 입장료를 내고 들어서는데, 오른쪽으로 경고문이 써 있습니다. 야생동물이 출현하니 서행을 하라는 것입니다. 발데스 반도 자체가 얼마나 큰데, 서행을 하라니! 하지만 실제로 야마떼와 사슴, 타조때, 양떼, 말떼, 소떼를 보니 서행을 해야 하겠더군요.

입구에서 40분쯤 가니 피라밋 항 Puerto Piramide 가 나왔습니다. 발데스 반도 전체를 통틀어 주유소는 여기 뿐입니다. 따라서 차를 끌고 오셨다면, 여기서 기름을 주유해야 합니다. 여분의 기름통도 이곳에서 주유를 하시기 바랍니다.

피라밋 항이라고 이름붙인 이유는 바다에서 육지를 보아야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을 이해하기 위해서 이곳에서 파는 엽서를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이 지역의 땅이 바다에서 보면 마치 거대 피라밋처럼 보인다는 것을 저도 엽서를 통해서 알 수 있었습니다.

비포장 도로를 따라 남쪽에 위치한 등대쪽으로 달려갑니다. 날씨가 얼마나 추운지 겨울 옷을 입고 있는데도 입술이 파래집니다. 돈까지 내고 들어왔는데, 해양 동물들은 어디 쳐박혀 있는지 눈에 띄지도 않고, 서글픈 광경만 가득합니다. 관광객이 저희뿐이라서 길도 한산합니다. 그래도 여기까지 와서 인증샷을 안 찍을 수 없지요. 그래서 등대가 멀리 보이는 곳에서 자동으로 맞추고 사진 한장을 찍었습니다.


등대까지 와서 보니 정말 황량합니다. 제 눈에 들어온 것이라고는 범고래, 돌고래, 고래들이 아닙니다. 단지 무리를 지어 겨울잠을 자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바다 사자 떼입니다. 나중에 사진을 뽑아서 보니 무슨 물고기 시체들처럼 보입니다.


무리지어 웅크리고 자고 있는데, 멀리서 보아도 제 눈에 배가 들어갔다 나왔다 하는 움직임이 보입니다. 제가 돈 내고 공원에 들어와서 본 유일한 해양 생물이 저 녀석들입니다. 한숨이 나오더군요. 확실히 발데스 반도 해양공원은 여름철에 와야 합니다. 겨울철에는 볼게 전혀 없더군요. 휴~


게다나 남쪽 대서양의 한 겨울 바람이라니...

얼마나 추운지 모릅니다. 저 바닷물도 차가워 보이지 않나요? 저 속에 들어가면 5분도 못견디고 얼어죽을 듯 합니다. 물론 제가 서 있는 곳에서 바다까지는 수직으로 100미터 정도 내려가야 하기 때문에 바닷가를 갈 생각도 안했지만요.

너무나 추워서 더 돌아다닐 마음이 생기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다시 짐을 놓아둔 마드린 시로 돌아옵니다. 추워서인지 시내도 돌아다닐 마음이 안 생기더군요. 그냥 그날도 그럭저럭 지내고 그 다음날 대륙을 가로지를 계획을 점검하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행기가 좋았다면 격려의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981
  • 610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