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아라 Ceará 에서 만난 새

자연/동물 2016. 5. 16. 10:00 Posted by Juan Park juanshpark

이 포스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images.google.com 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브라질 북쪽으로 와서 길에서 놀고 있는 정말 예쁜 새를 보게 되었습니다. 참새크기의 새인데, 하얀색의 아주 멋진 새였죠. 하는짓도 예뻐서 언젠가 기회가 되면 제 블로그에 이 새를 초대하고 싶었습니다. 결국 오늘 포스팅을 하게 되었네요.


이 새 이름을 알게 될 때까지 몇 년이 걸렸습니다. 도대체가, 이 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이 새에 대해 잘 모르더군요. 이름조차 모르는 새였는데, 며칠전 우연찮게 누군가 이야기를 하다가 힌트를 얻게 되어서 결국 검색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친구가 알려준 이름은 라바데이라 마스까라다 Lavadeira Mascarada 였습니다. 물론 그 이름으로도 불리더군요. 이 새가 물에서 놀고 있는 모습 때문에 "세탁"과 관련되 이름을 얻게 된 모양입니다. 하지만 인터넷으로 검색하다보니 그 이름보다 더 예쁜 이름이 있더군요.



바로 노이비냐 Noivinha 라고 부르는 이름이었습니다. 노이비냐, 즉 작은 신부라는 뜻입니다. 아마도 흰 색의 새다보니 신부의 베일이나 드레스를 연상시킨 모양이네요. 하지만 이 새를 찾으려면 그냥 사람들이 부르는 일반명칭이 아닌 학계의 명칭도 필요할 것입니다. 



그래서 찾아보니 Xolmis irupero 라고 부르네요. 아마 위의 네 장의 사진을 보며 처음 세 마리는 같은 녀석인데 마지막에는 다른 새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사실 모두 다 같은 새 입니다. 색채가 좀 다르기는 하지만 모두 같은 종류입니다.


이 새는 중미에서부터 남미까지 분포되어 있지만, 가장 많이 보여지는 곳이 바로 브라질 북쪽, 벨렝에서부터 바이아의 살바도르까지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다고 합니다. 혹시라도 브라질 북쪽으로 오시게 된다면, 이 새를 보시면서 자연계의 새가 얼마나 아름답고 예쁜지를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인사나 좀 합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1/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27,806
  • 2874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