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블로그 활동이 좀 뜸했습니다. 제가 보기엔 블로그 생활이 별로 재미 없더군요. 그래서... 


그러다가 다시 블로그를 좀 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어찌어찌 하다 보니까요. ㅎㅎㅎ;; 그래서 앞으로는 예전처럼 왕성하게 활동은 못하겠지만, 그래도 가끔씩 블로그를 올릴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아무튼 제가 살고 있는 곳이 현재는 적도 부근 포르탈레자 인근이니만큼, 이 지역에 대한 이야기를 제일 많이 올릴 생각입니다. 여러분도 좀 격려좀 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일단 주말 동안 잠깐 다녀올 수 있는 코스들부터 좀 알려드려야겠다는 생각에서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지금 소개하려고 하는 곳은 우바자라 국립 공원을 가기 전에 산 꼭대기에 있는 시치오 도 보스꼬 SITIO DO BOSCO 라고 하는 사설 관광지입니다. 포르탈레자에서 300여 km 떨어져 있는 곳이니만큼 주말 동안 다녀오면 좋을 듯 합니다. 일단 이곳에서 무엇을 볼 수 있는지를 좀 알려 드리지요.



들어가는 입장료는 1인당 5헤알입니다. 아무튼 이 외딴 지역에 이런 시설을 만들어 놓았으니, 이 정도 입장료는 기본이라고 해야 하겠지요? 5헤알을 내면 손목에 노란 테이프를 걸어 줍니다. 그럼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산 꼭대기에 있어서인지, 경치가 아주 멋집니다. 건기라면 밤중에 하늘을 쳐다보면 아주 좋을 듯 합니다. 제가 방문한 계절은 이곳의 겨울철이라서인지 하늘에 구름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저녁에는 상당히 쌀쌀하다고 하니, 이곳에서 1박을 하실 생각이라면 두툼한 옷도 준비해 오셔야 할 것입니다. 경치만 좋은 것이 아니라 안의 시설도 상당히 깔끔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게다가 조경도 잘 되어 있고, 이런 저런 시설이 있어서 주말동안 1박 2일로 가족이 함께 놀러 오기에 좋을 듯 합니다.



또 이곳에는 바깥에서 보지 못하던 과일도 몇 종류 있습니다. 지금 제 손에 있는 과일은 뚜루루바 Tururuba 라고 하는 현지 과일입니다. 맛은 버터를 섞어놓은 살구 같습니다. 뒷맛이 조금 씁쓰레 한데, 그런대로 괜찮더군요. 상품화 할 정도의 과일은 아니라서 주변의 슈퍼마켙을 돌아다녔지만, 이 과일로 만든 잼은 없었습니다. 이 과일로는 주로 잼을 만든다고 하는데 말이죠. 또 야자나무들이 많았지만, 열매는 아주 작은 야자가 열리더군요. 따 가라고 하더만, 재주가 없어서 딸 수가 없었습니다. 손에 닿기는 했지만요...



이곳에서 볼 수 있는 광경입니다. 중간에 이곳으로 올라오는 도로가 보입니다. 저 뒤로 보이는 산자락이 우바자가 국립공원의 일부를 이루고 있는 산입니다. 그리고 왼쪽으로 사꼬 지역의 들판이 보입니다.



이 유원지에서 볼 수 있는 동굴(?) 이라고 하는데, 동굴이라고 하기는 좀 뭐한 아무튼 비를 피할 수 있는 곳입니다. 상당히 넓은데, 그래도 아무튼 비는 피할 수 있습니다.


이 유원지에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더 있을까요? 패러글래이딩과 삼각날개형 패러글래이딩을 즐길 수 있습니다. 비용은 20분에 200헤알입니다. 까노아 께브라다에서 즐기는 패러글래이딩보다 고도가 높고, 경치가 멋져서 좋아 보일 듯합니다만, 고소 공포증이 있는 분이라면 좀 어렵겠더군요.


이곳에는 또한 숙박시설도 있습니다. 2인 1실로 하룻저녁에 200헤알을 받는 숙소가 공원 여기 저기에 있습니다.하지만 무작정 가지 마시고 꼭 예약하시고 가시기 바랍니다. 


무대뽀로 가시는 분들에게도 기회가 있습니다. 만약 방이 다 차있다면, 공원에 텐트를 빌려 줍니다. 한 텐트에 90헤알이며 공기를 넣어서 만들어주는 매트리스까지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이경우 침대보는 가지고 가셔야 합니다. 물론 이불도 가지고 가셔야 하구요. 그렇게 하신다면 공원에서의 하루 밤을 잘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여기가 어디냐구요? 아래 지도를 참조해 보시기 바랍니다.



오른쪽 중간에 붉은 줄로 그어져 있는 도시가 소브랄 Sobral 입니다. 그곳에서 222번 도로를 타고 서쪽으로 가다보면 치앙구아 Tiangua 라는 도시에 가기 직전에 산으로 올라가는데, 그 산 중턱에 오른쪽으로 이정표가 있습니다. 국도를 벗어나서 10여 km 안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홈페이지는 www.sitiodobosco.com.br 입니다.


그럼, 좋은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로 격려좀 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0,052
  • 7710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