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이번에는 제리꼬아꼬아라 (앞으로는 그냥 제리 라고 부르겠습니다.) 해변 안쪽으로 있는 시가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시가지 혹은 마을을 둘러보고서야 우리 부부는 왜 쎄아라 사람들이 제리를 최고로 쳐주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앞서 포스트에서 지적을 했지만, 사실 바닷가 그 자체로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인근의 꿈부꾸나 포르탈레자 남쪽의 까노아 께브라다보다 훨씬 못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거든요. 시내의 풍경은 어떨까요? 물론, 제가 모든 컨텐츠를 찍을 수 없었고, 또 찍은것이 다 잘나오지도 않았지만, 여기 몇 장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대체적으로 이렇게 생겼는데, 바닷가 쪽으로 연결되는 거리가 총 5개가 있었고, 그 거리들마다 멋진 카페와 식당들 그리고 관광객을 상대로 호객행위를 하는 친구들과 가게들이 즐비하게 진열되어 있더군요. 바닷가가 동서로 있기 때문에 그냥 편의상 동쪽에서부터 거리를 1, 2, 3, 4, 5로 매기고 설명을 하자면요, 3번 거리가 이름이 PRINCIPAL 인데요. 저희는 중심가이기 때문에 거리 이름이 쁘린시빨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네요. 그냥 이름이 쁘린시빨이라고 합니다. 사실 돌아다녀보니 그 거리나 다른 거리나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2번 거리와 1번 거리의 숙소들이나 식당들은 4번이나 5번에 비해 조금 더 비쌌습니다. 아마도 지조까에서 승객을 태우고 오는 차들이 대부분 2번 거리에서 손님들을 내려주고, 1번 거리로 돌아가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대부분 예약을 하지 않고 온 손님들은 내린 곳에서 가까운 곳으로 돌아다니기 때문이 아닐까요? 아무튼 4번 그리고 5번쪽에 위치한 식당들 가운데도 바가지를 씌우는 곳들이 있지만, 대체적으로 1번이나 2번 거리에 비해서는 저렴했습니다. 


더불어, 2번 거리와 3번 거리에는 위 사진에서처럼 길에서 뜨게질을 해서 파는 상인들도 있었습니다. 작품들이 수공에 비해서 그렇게 비싸지는 않았지만, 또 그다지 눈에 들어오는 것도 많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해변가에서 여성분들이 비키니 위에 입고 다닐만한 것들로는 괜찮아 보이더군요.


제리꼬아꼬아라에 오셔서 해물을 드실 때, 다음번 포스팅을 꼭 보시기 바랍니다. 다음번 포스팅에는 저희가 먹은 해물 요리집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꼭, 그 집에서는 드시지 마시기 바랍니다. ^^


댓글 하나만 줍쇼~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0,052
  • 7710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