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 부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20 모래위를 쌩쌩 달려보자 - 샌드부기카로 (6)



포르탈레자 꿈부꾸에는 유명한 것이 몇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모래위를 달리는 샌드 부기카라는 것에는 이견이 없어 보입니다. 우리 가족도 어머니가 오셨을 때, 그 기회를 잡아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꿈부꾸 중심가에 살고 있는 지우와 그의 통통한 아내 이리스가 샌드 부기카를 타자고 연락이 왔을 때 타 보기로 했습니다.



폭스바겐 풍뎅이를 개조해서 만든 샌드 부기카는 별다른 제약 없이 모래위를 쌩쌩 달릴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보다 가볍기 때문이겠죠. 지우는 이곳에서 나서 자란 영락없는 꿈부꾸 사람입니다. 얼마나 부기카를 사랑하는지 가끔 시내에 갈 때도 그의 자동차 세단을 집에 두고 부기카를 타고 갑니다. 그런 사람이니 그의 실력을 의심할 수는 없겠지요?



부기카가 인가를 지나쳐 모래위로 들어섭니다. 이미 수십대가 오늘 중으로 이 길을 지나간 흔적이 모래위에 그대로 있습니다. 물론 조금만 바람이 불면 조만간 사라질 것입니다. 그렇지만 아무튼 흰 모래위로 바퀴자국을 내며 쌩쌩 달리는 기분이 여간 상쾌한 것이 아닙니다.






그렇게 달려서 모래 언덕 위쪽에 부기카들이 서는 곳에 왔습니다. 관광객들은 이곳에서 꼬꼬 야자를 사서 마시기도 하고, 모래 경사위에서 썰매를 타기도 한다고 하네요. 모래 썰매는 1인당 8헤알이며 무제한으로 탈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대개 두 번 타면 그냥 끝낸다고 하네요. 내려갈 때는 몰라도, 내려간다음 다시 올라올 때 무지 힘들기 때문이죠. 그러니 "무제한"이란 단어가 무색해 집니다. ㅋㅋㅋ






모래사장 뒤로 마을이 보이고 그 뒤로 파란 바다가 보입니다. 정말 장관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그래도 날마다 보면 어떨까요? 전 이제는 슬슬 모래가 지겨워지고 있거든요. 그런데 지우 이 친구는 모래에서 지는 해를 보는 게 너무 좋답니다. 그래서 가끔은 부기를 몰고 해지는 모습을 보러 나간다고 하네요. 보기보다는 낭만적인 친구입니다. ^^





모래 밭을 끼고 돌면서 몇 군데 더 가 보았습니다. 멀리 보이는 호수나 그 너머 산이나 멋지게 보입니다. 모래 위에서 보니까 더더욱 멋지게 보이네요. 이제 슬슬 돌아갈 때가 되었습니다. 지우는 해변가로 가자고 하네요. 그래서 해변가 길로 들어갑니다.



바다를 옆으로 끼고 달리는 부기카도 재밌더군요. 바람에 머리카락이 날렸으면 좋으련만.... 쩝.... 제가 머리숱이 별로 없어서 그런 재미는 못 즐겼습니다. 



드디어 시내로 들어옵니다. 해가 질 무렵이 되었는지 땅거미가 지기 시작합니다. 그래도 하루 재밌는 부기카를 즐겼습니다. 꿈부꾸에 오시면 부기카로 드라이브를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꿈부꾸 시내의 곳곳에서 부기카를 즐길 수 있지만, 꿈부꾸 시내 중심가 부근에는 부기카를 전문으로 빌려주는 곳이 있습니다. 운전사 없이 부기카만 빌리는 데는 하루에 120 헤알을 받습니다. 운전사를 딸려보내면 30분에 180헤알을 받습니다. 그러면 운전사 없이 차만 빌리고 싶겠지요? 모래 위에서 운전을 하시려면 별도의 면허증이 요구됩니다. 그런 면허가 없다면 모래 사장위로 달릴 수 없습니다. 혹시 그냥 들어갔다가 걸리면 감옥에도 가게 된다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그냥 잘 훈련된 부기 운전사와 함께 30분 동안 모래위를 쌩쌩 달려보는 것도 색다른 추억이 될 것입니다.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하나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reaking.tistory.com BlogIcon 전포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하게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4.02.22 07:07 신고
  2. Petrus  수정/삭제  댓글쓰기

    6-70년도 이곳 California에 유행하던 Dune Buggy와 같군요, 잘보고 갑니다.!!!!

    2014.02.24 23:2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샌드 부기카는 여기나 어디나 비슷비슷 하겠지요? 저도 이쪽으로 와서 많이 보고 있습니다만, 다른 곳들도 비슷할 거라 생각이 듭니다. ^^

      2014.03.03 14:34 신고
  3. hemaji21C  수정/삭제  댓글쓰기

    14년 7월경에 포르탈레자에 파견예정이고 1년여의 기간동안
    일하러 가는것이라서 여기저기 들러볼 기회가 있을지 모르지만..
    궁금한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언어도 먹통이고...물가도 비싸고..치안도 불안하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걱정이 태산입니다..
    님의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반갑기 그지없네요..
    속속들이 많은 내용을 모조리 탐독할 계획입니다..ㅎㅎ 괜찮죠?
    혹여..인연이 되면 도움도 요청하고 싶네요~~

    2014.04.14 22:05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38,219
  • 45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