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이과수 폭포에 홍수가

여행 2009. 10. 21. 00:53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파울로에서 온 친구들과 함께 이과수를 방문한 날은 추적추적 비도 살살 내리고 아무튼 기후가 별로 좋지 않았다. 그래도 멀리서 이과수 폭포를 보기 위해 온 친구들이니 옵션이 없다. 그래서 나가기 싫은 날이었지만, 이과수 폭포를 가 보았다. 그런데 우째~!!!! 폭포로 가는 길에서 산마르틴 폭포가 보여야 하는 곳까지 걸어갔지만 너무 짙은 안개 때문에 폭포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ㅇㅎㅎㅎ~!!!! 원, 이런.... 30여번 폭포를 가 보았지만 이렇게 안 보이기는 처음이다. 차라리 비가 좀 더 오면 나아지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간에 가까이 가서 보니 눈에 띄는 광경이 너무 엄청났다. 물이 얼마나 불었는지, 산마르틴 섬 아래쪽은 모두 물 바다다. 눈에 힘을 주고 응시를 했더니 산마르틴 섬에 예전에 보이지 않던 폭포가 생겼다. 우~씨! 물이 얼마나 많아졌는지를 보여주는 장면이다. 와~ 이 정도면 악마의 목구멍은 정말 볼 만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보이기만 한다면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이 얼마나 불었는지 생전 처음보는 광경들이 연출되고 있었다. 사진에 보이는 폭포는 이전에는 아주 작은 물줄기만 내려오던 곳이다. 이게 거의 주 폭포마냥 물이 흘러넘치는 것이다. 게다가 강물이 얼마나 불었는지, 바로 눈 앞에서 흐르는 것처럼 가깝게 보이고, 흙탕물이 되어 흘러가는 급류를 보니, 이럴때 물에 빠지면 그냥 죽겠다 싶다. ㅎㄷ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바다비아 폭포와 삼총사 폭포의 모습이다. 삼총사가 다 합쳐져서 한 덩이가 되어 흐른다. 리바다비아도 고고한 모습을 버리고 아주 엄청난 물을 흘려보내고 있다. 게다가 평소에 물 한방울이 없어서 감추어져 있던 에스꼰디도 역시 얼마나 많은 물이 흘러넘치는지 이제 다 벗겨져 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개간 낀 산책로에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조금씩 시야가 더 넓어진다. 그러면서 보게되는 광경은 정말 어마어마하다. 이과수라는 말 자체가 "큰 물"인데, 이제는 그냥 큰 물이 아니다. 큰 물이 홍수가 난 것처럼 보인다. 정말 이과수과수라고 불려야 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은 그래도 안개가 온전히 걷히지 않아서 안개 사이로 보이는 폭포의 모습도 있다. 하지만 평소에 보던 모습과는 아주 다르다. 평소에 조그만 물줄기에 불과하던 폭포들이 모두 세찬 폭포들로 변해있다. 그러니 평소에 세차게 흘러내리던 줄기들은 어떨지 상상이 되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전망대가 보이는 곳에 이르러 광경을 보니 이거 장난이 아니다. 저러다 다리가 다 떠내려가지 싶기도 하고, 이런 광경을 이번에 보지 못한다면, 평생 못보게 될 것 같기도 하다. 물이 얼마나 많은지 다리 바로 아래까지 물이 차 올라오고 있다. 일부 다리부분은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이미 구실을 못하고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게다가 물보라가 엄청 치는지 다리 위로 사람이 별로 없다. 나는 집에서 준비를 한 비옷을 입고, 우산까지 꺼내 든 상태이니 끝까지 가 볼 생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앞에서 찍은 사진이다. 물의 수위가 아직 다리를 삼킬 정도는 아닌 것 같다. 하지만 다리 위에서 물을 보면 또 어떨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에 보이던 바위가 하나도 보이지 않는 모습을 보니 수위가 적어도 2미터는 더 늘어났다는 뜻일게다. 전체적인 수위는 얼마나 늘어났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렇게 많은 물이 흘러 내리는 모습은 정말 보기 힘들 것 같다. 이보다 더 물이 많아진다면, 아마도 국립공원측에서 안전을 위해 공원을 폐쇄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날 악마의 목구멍은 구경도 못했다. 그쪽으로는 짙은 안개가 낀데다가 물보라가 엄청 세차서 눈을 뜨고 볼 수가 없었고, 카메라를 꺼낸다는 것은 엄두도 낼 수 없었을 정도다. 게다가 내가 워낙에 겁이 많아서였는지는 모르겠지만, 다리에 급류가 부딪히는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져왔다. 그리고 눈 앞으로 덮쳐드는 황토색의 큰 물이라니..... 정말 무섭기도 했다.

하지만 한 편으로는 이런 광경이 너무나 웅장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전망대의 끝 부분에 잠시 눈을 감고 서 있으려니 웅장한 급류와 낙수하는 음향이 정말 장난이 아닌 것이다. 그대로 그냥 내 몸이 자연의 일부가 되어서 함께 흘러가는 느낌을 받고서야 당황해서 눈을 뜰 수 있었다. 그 잠깐 사이 내 옷은 속옷까지 모두 젖어버렸고, 함께 있던 친구들은 모두 다리 저편으로 돌아가 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로 돌아와서 마지막으로 한 컷을 찍어본다. 우산을 받치고 있었기에 그나마 사진을 찍을 수 있었지만, 매번 이렇게 비가 많이 온다면 정말 방수팩이라도 하나 구입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나저나 정말 훌륭한 자연의 광경을 볼 수 있어서 기뻤다. 그리고 자연 앞에 서 있자니 정말로 작아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이렇게 웅장한 광경속에서 인간의 위치는 어디일까? 한없이 겸손해지는 느낌을 가졌는데, 폭포를 등뒤로 두고 나오면 왜 그렇게 다시 우쭐대게 되는지 모르겠다. ^^;;

주) 위의 폭포들 이름이 어디인지 궁금하다면

여기

를 눌러보세요. 아름다운 이과수 폭포 사진이 여러장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각 줄기의 이름이 부분별로 설명되어 있습니다.


글이 재밌었다면 댓글 한 줄, 추천 한 번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ickparry.tistory.com BlogIcon RickParry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야말로 과유불택세류

    2009.10.21 01:0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안녕하십니까? 반갑습니다. 그런데 제가 한국에서 산 날수가 짧아서 과유불택세류가 무슨 뜻인지 감이 안잡히는 군요. 설명좀 부탁합니다.

      2009.10.21 08:16 신고
  2.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무섭네요. 그래도 괜찮겠죠?

    2009.10.21 03:3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럼요 아직까지는 괜찮습니다. 다리가 무너졌다는 소식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따이뿌 댐이 방류를 하는 것을 보니 물이 많기는 많은 것 같습니다. ㅎㅎㅎ

      2009.10.21 08:16 신고
  3.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저 다리위로 가시다니요... 위험합니다...^^

    2009.10.21 08:58
    • Favicon of http://latinamericastory.com BlogIcon Juanpsh  수정/삭제

      기분은 떠내려가는 기분이었지요. 그래서 압도되기는 했지만, 나름 또 괜찮은 면도 있었습니다. 아무튼 다리가 무너진다면 지상 최대의 장면을 보다가 죽게될 테니 후회할것은 없었을 듯 합니다. ^^;; 게다가 그렇게 죽는다면 TV에도 나올테고 말입니다. ㅎㅎㅎ

      2009.10.21 09:48
  4.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언젠 물이 없어서 그러더니 이제는 넘 많아서,,,사람들이 자연을 가지고 장난 쳤으니 이젠 자연이 사람을 가지고 장난칠 차례지...

    2009.10.21 09:40
    • Favicon of http://latinamericastory.com BlogIcon Juanpsh  수정/삭제

      장난이 아니라 몸부림을 치는 모습이다. 자연이 몸부림을 치는 모습이 눈에 선하단다. T.T

      2009.10.21 09:49
  5.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엄청나네요.
    정말 자연의 힘은 언제 봐도 엄청난것 같아요.
    저런데 휩쓸려가면 살아남기 힘들겠죠?

    2009.10.21 11:4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아마도 그렇겠지요? 떨어지는 폭포의 아래쪽에는 뾰족뾰족한 바위들이 수도 없습니다. 그러니 죽는것은 문제도 아니겠지요? 시신이나 제대로 수습할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2009.10.22 11:49 신고
  6. Favicon of http://skynautes.tistory.com BlogIcon 바람처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다시에 계신 분들 안 무서웠으려나요???
    으아~ 대단하네요!!

    2009.10.21 12:02
  7. Favicon of http://ccachil.tistory.com BlogIcon 까칠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이건 좀 무시무시 한걸요~ ㄷㄷㄷ

    2009.10.21 12:59
  8. adribravo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라플라타강 상류에 비가 많이 온것은 알았는데 그정도 까지 일줄이야.
    일요일 오전에 강가에 가 보았더니 물이 많이 올라왔더라 색깔도 더 흙탕물이고 ..
    최근에 여기도 비가 자주온다 . 봄인데 아지고 날씨가 쌀쌀해 언제 따듯해지려는지..

    2009.10.21 13:3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여기도 날씨가 아직 좀 선선하네. 어제는 비가 또 엄청와서 홍수도 났고 말야. 좀 있다가 파라나 강 사진이나 찍어와야겠네.

      2009.10.22 11:51 신고
  9. Favicon of http://www.i-rince.com BlogIcon rince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와...
    사진으로만 봐도 무시무시...

    그래도 바닥을 드러내는 것보다는 나은 거겠지요 ^^

    2009.10.22 02:01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럼요, 지난 5월에 바닥을 드러냈을 때에는 정말 너무 마음이 아팠답니다. 이제 물이 많은 이과수를 보니 너무 흡족하더군요. ㅎㅎㅎ

      2009.10.22 11:56 신고
  10.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에 바싹 말라버린 이구아수 폭포를 포스팅하신걸 보고 참 아쉬웠는데, 격세지감을 느끼게 합니다. 자연의 변화무쌍함이란... 저 대단한 이구아수 폭포를 한번 보고 싶습니다.
    원체 움직이기를 싫어하고 게으른 천성에 언제 다시 가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요즘 비나 그외 자연재해로 시절이 하수상하네요. 건강하세요.

    2009.10.24 01:32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정말 그렇더군요. 오늘 아침의 ABC 신문을 읽었답니다. 수해로 2명의 파라과이 사람들이 사망했더군요.

      2009.10.24 23:16 신고
  11. Favicon of http://superdragon.tistory.com BlogIcon 수펄맨호야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엄청나네요..;;
    저 혼자라면 놓치고 싶지 않은 장관이지만..
    제 소중한 아내와 아이랑 같이는 절대 못갈것 같네요^^;;

    2010.05.04 23:40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물이 적당히 흘러내리고 있을 때라면 사모님과 아이들과 함께 오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홍수가 나는 경우는 좀 드문 경우랍니다. ㅎㅎㅎ

      2010.05.05 23:23 신고
  12.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물이 많지 않았어요 튀어 오르는 증기같은 물방울에 폴로셔츠와 바지가 다 젖었던 기억이 압니다.

    2010.05.05 12:00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지금은 그냥 푹 젖어버린답니다. 이과수 폭포는 아침 일찍이 가면 그래도 비교적 계곡이 잔잔하답니다. 해가 대기를 달굴때부터는 종잡을 수가 없어지죠.

      2010.05.05 23:26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38,424
  • 365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