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서 돌아오는 길

여행 2013. 2. 24. 09:30 Posted by juanshpark


캠핑의 마지막 밤이 되었습니다. 황혼이 아름답게 지고, 곧 밤이 되었습니다. 우루과이 강변에서 바라보는 밤 경치는 어땠을까요? 기회가 된다면, 이 캠핑에서 맑은 날 저녁의 하늘을 꼭 보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정말이지 도시의 불빛이 없는 곳에서의 밤 하늘은 정말 어떤 불꽃놀이 보다 화려하고 장엄한 광경이 펼쳐집니다. 어린 조카들이 하늘의 별들을 보며 감탄을 연발하는 모습을 보며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출발하는 날 아침에는 남아 있는 것들을 먹어치우기 위해 불을 피우고 여러가지를 준비했습니다. 엊그제 마켇에서 사온 소시지를 구워서 먹기로 하고 장작불을 피우고 있습니다. 또, 남아 있는 여러가지를 먹기 위해 주방에서도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커다란 나무 둥치가 있어서 그것을 장작 삼아 그냥 불에 태웠습니다. 나무들이 잘 말라서인지 정말 불이 쉽게 붙더군요. 첫 날 리셉션 근처에서 있었을 때와는 달리 정말 평안한 캠핑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아르헨티나 산 소시지들을 불에 얹었습니다. 이제 잠시후 소시지들이 익으면 아르헨티나 식으로 쪼리빵을 만들어 먹을 생각입니다. 쪼리빵이 뭐냐구요? 음... 제 블로그 글을 이전부터 읽으셨다면 언젠가 아르헨티나를 갔을 때 썼던 글 속에 쪼리빵을 소개했더랬는데.... 간단히 말해, 빵 속에 소시지를 넣어 먹는 겁니다. 그렇다고 핫도그를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아르헨티나 식으로.... 암튼 그렇습니다. ㅎㅎㅎ



아침 식사를 하고 나서 조카들은 캠핑 주인에게 양해를 얻어 무료로 보트를 빌려 왔습니다. 그것을 우루과이 강에다 띄울 생각이군요. 이곳에는 어린 조카들과 처제가 탔습니다. 노는 당연히 처제가 저었구요. ^^



좀더 큰 조카들은 카약을 마저 가지고 와서 타더군요. 이 친구들은 곧 익숙해져서 강을 이쪽 저쪽으로 돌아다니며 한참을 구경했습니다. 손님이 없던 캠핑 주인은 보트도 그렇고 카약도 그냥 무료로 빌려주었습니다. 확실히, 여행은 손님들이 없을 때 다녀야 합니다. ㅎㅎㅎ


점심까지 챙겨먹고는 집으로 돌아갑니다. 다시 13번 지방 도로를 타고 산 비센테에서 14번 국도를 잡아 탔습니다. 그리고는 5월 2일시에서 11번 혹은 211번 지방도로를 타고 알카사르 방향으로 돌아갑니다. 11번 도로를 타고나서 얼마 안 있어 제가 타고 있던 처남의 차의 냉각수 온도가 너무 높이 올라갑니다. 양쪽 도시의 중간 정도의 거리였는데, 보닛을 열어보니 엔진과 레디에이터를 연결해주는 고무 튜브가 새고 있습니다. 이거 정말 난감하군요. 그래서 가지고 있던 물을 집어넣고는 조심 스럽게 전진하고 있는데, 어느 고개를 넘을 때 다시 온도가 급상승을 합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눈에 보이는 건물이 있는 곳으로 들어갔습니다. 차를 세우고 보니 어떤 학교에 서게 되었군요.



649번 지방 학교인데, 초등학교 학생들이 77명이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상당히 많은 학생들이 빠졌다고 하네요. 이곳에는 교장 선생님 외에 3명의 여자 선생님들이 계셔서 아이들을 돌보고 계셨습니다. 더운 날씨라 그늘에 앉아서 마테를 마시다가 저희와 마주치게 되었습니다



그 사이를 이용해서 큰 조카는 학교의 꼬마들을 데리고 공을 차고 있습니다. 재밌는 것은 몇몇 아이들은 여자애들도 있었다는 거죠. 여자애 하나, 저 사진속에 상의가 빨간 오른쪽 아이가 여자앤데, 공을 정말 잘 차더군요. ^^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나 성장한 제 조카 역시 공차는 것을 무지 좋아합니다. 확실히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공이라고 하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모두 좋아들 하는군요. 저 여자애가 조카를 쫓아다니는 것을 보십시오. 한국에서라면 힘든 광경이겠지요?



그 사이 처남과 저는 교장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임시 방편으로 튜브를 수리합니다. 처음에는 철사로 어떻게 동여매보려고 하다가 그게 별 효과가 없어서 아예 튜브를 빼서 살펴봅니다.



그리고는 접착제를 사용해서 타이어 안쪽의 고무 튜브조각으로 싸매고 붙이고, 그 위에 또 비닐 테이프로 돌돌 말아서 동여매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집까지 갈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런데 바램과는 달리 겨우 30킬로미터쯤 와서 몬테카를로 라는 도시에 왔을 때, 다시 레디에이터 온도가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일행을 먼저 보내고 처남과 제가 남아서 도시로 들어가 고치기로 했습니다.


마침 얼마전에, 저는 몬테카를로 출신의 어떤 남자를 만나서 전화번호를 주고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냥 이름만 알도 라고 통성명을 했을 뿐이고 사실 성(性)도 모르는데, 이 지역 사람이기 때문에 도움을 좀 받을겸해서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런데 통화가 되지 않더군요. 그래서 주민들에게 물어 부속상으로 갔습니다. 부속이 맞는게 없어서 임시 방편으로 다시 일부 튜브를 사고 있을 때, 그 부속상에게 전화 한통만 쓰겠다고 하면서 핸드폰속의 번호를 주었습니다. 주인은 전화를 걸어주면서 자신이 이 남자를 안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판사 맞죠?"라고 물었습니다. 제가 알리가 없죠. 게다가 2주 전에 만난 그 사람이 판사인지 아닌지 제가 어떻게 압니까? 그랬더니 이 사람 이름을 대면서 잘 안다고 하더군요. 집을 가르쳐 주기에 찾아가서 만났습니다. 정말 반가워 하더군요.


그 다음, 알도씨는 자신이 알고 있는 자동차 기술자에게로 데려갔습니다. 기술자는 상태를 보더니 여기서는 똑 같은 부속을 구할 수 없다면서 부분 부분을 이어 만드는 방법을 이야기해 주더군요. 그래서 다시 재료를 사러 나갔습니다. 참, 몬테카를로는 안식 교인들이 참 많은 도시였습니다. 금요일 해가 지고 나면 문 닫는 상점들이 많아지는 모양이더군요. 기술자는 저희더러 빨리 돌아다니라고 충고를 했습니다.


결국 자동차 부속을 사가지고 와서 고무+쇠+고무로 연결한 튜브를 갈아끼웠습니다. 처남과 판사님이 둘이 차 아래로 들어가서 조이고, 저는 보조하고 뭐 그렇게 해서 밤 9시 30분에 자동차를 모두 고쳤습니다. 냉각수를 집어넣고 시험운행을 해 보니 문제 없더군요. 기술자는 자기가 한 일이 없다면서 냉각수로 집어넣은 액체가격만 받았습니다.


여행도 잘 하고 좋은 구경을 했지만, 마지막 몬테카를로에서 알도를 만난 것이 더욱 흥미로웠습니다. 아무튼 사람은 누구든 잘 사귀어 놓아야 할것 같습니다. 판사님이 그 다음주에 저희 집으로 놀러오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이래저래, 또 하나의 아르헨티나 사람을 친구로 두게 된 모양이네요. 여러분도 친구들 많이 사귀시기 바랍니다. ^^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하나 해 주세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Yerba 폭포와 Paraiso 시냇가  (9) 2013.02.18
Mocona, Yucuma 모코나 혹은 유쿠마 폭포  (2) 2013.02.11
모코나로 출발~!  (12) 2013.01.28
El Soberbio - 모코나 폭포의 마을  (10) 2013.01.21
Mocona 폭포로 가는 길  (7) 2013.01.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e dowon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읽었어요
    어떻게 지내시나요
    궁금해서...

    2013.03.14 11:15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7,018
  • 7667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