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11 Curitiba 에서 Itajai로 (12)

Curitiba 에서 Itajai로

여행 2009. 11. 11. 09:17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아침, 베샤라는 아담의 차를 공장에 맡기고는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알루미늄 회사의 인맥을 총 동원하기 시작했다. 바로 우리 일행을 이따자이로 보내기 위해서다. 와이프와 헤어지면서 짐을 모두 내가 가지고 와 있었기 때문에 해변으로 간 내 와이프는 갈아입을 옷 한 벌이 없는 상황인 것이다. 결국 우리 일행이 해변으로 가야 한다는 것에 이견이 없었기에 차는 그냥 꾸리찌바의 수리 센터에 맞겨놓고 해변으로 가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무슨 수단으로? 버스로?

물론 버스로 갈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현지인들이 어떻게 할지 궁금했던 나로서는 앞장서서 어떻게 하자고 하는대신 그대로 그냥 지켜만 보고 있었다. 그랬더니 아담이 친구에게 부탁해서 인맥을 동원하기 시작한 것이다. 일단 부인과 생이별을 한 내가 제일 불쌍했던지, 나와 아담은 베샤라의 독일 친구 한 사람과 그 부인이 해변으로 내려가는 길에 데리고 가기로 했다. 그래서 바쁜 와중에도 베샤라는 그 독일 친구 - 클라우스 - 의 집이 위치한 아리스토크라타(Aristocrata)라는 지역으로 데리고 갔다. 그곳에서 짐과 우리 둘을 싣고 클라우스와 부인인 빌마는 해변가로 내려가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가로 내려가는 길은 경사진 도로가 많다. 그리고 수도 없이 많은 뚜바(Tuba)의 무리가 늘어서 있는 곳이다. 참, 뚜바가 무엇인지 궁금한가? 뚜바란 브라질 소나무인 아라우까리아를 가리키는 말이다. 아라우까리아에 대해서 알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내가 살았던 때에는 이쪽 도로에는 통행세를 받는 곳이 없었다. 그런데 이제는 이따자이까지 3군데나 통행세를 징수하고 있었다. 뭐, 그래봐야 한 번에 1.10 헤알이니 포즈에서 꾸리찌바로 오는 도로의 통행세에는 새발의 피 정도지만. 그래도 도로도 좋고 더 안전해진 느낌이어서 꽤 괜찮았다. 한 가지 좀 찜찜했던 것은 내려가면서 보니까 날씨가 그다지 좋지 않더라는 것..... 바닷가에 갔는데, 날씨가 안 좋으면? 모두 꽝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잘 닦인 길이 남쪽의 플로리아노폴리스(Florianopolis)까지 주욱 늘어서있다. 클라우스 부부는 지금은 은퇴해서 넓은 집에서 여유있는 삶을 살고 있는 분들이다. 여러 가지 면으로 박식하신 분들이어서 내려가는 동안 심심하지 않았다. 클라우스 씨는 독일에서 출생했지만 생애 거의 대부분을 남미에서 보내셨다. 50년부터 볼리비아에서 10여년간 살았고, 50년대 말에 브라질에 이주해서 여태까지 살았다고 한다. 부인인 빌마 여사는 그냥 브라질 태생이다. 하지만 코스메틱 사업에 종사하셨기 때문에 전세계를 여행을 다니셨다고 한다. 두 분다 최근에 스페인어를 배우기 시작하셨다고 하면서 스페인어로 대화를 나누고 싶어하셨는데, 내려가는 동안 계속 식물과 동물, 그리고 브라질의 기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삐싸하 라는 곳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바닷가에 면한 곳이라서 옷차림들이 간편해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은 레스토랑 입구.

내려가는 길에 중간 지점에서 점심을 사셨는데, 우리 몫을 내겠다고 한사코 주장을 했음에도 허락을 하시지 않아서 난감했다. 우리 둘이 자신들의 손님이라면서 손님에게 내게 하는 법이 어디있냐고 우기시기에 어쩔 수 없이(?) 그냥 계산을 하시게 내버려 두었다. 서양 사람들에게도 이런 면이 있다는 것이 새삼 새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자이까지 이르는 곳으로는 이런 평지들도 상당히 많다.

점심 식사 후에 다시 몇 시간을 달려서 이따자이 부근에서 내려 주셨다. 헤어지기 전에 클라우스 부부는 기회가 된다면 월요일 저녁에 자기 집에서 만찬을 하자고 초대를 해 주셨는데,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었기 때문에 고맙다고만 하고 내렸다. 그리고는 처남의 가족과 아내를 만나 상봉을 한다. 하지만 아직도 아담의 부인과 사비하는?

캐롤린과 사비하까지 모두 만나게 된 것은 그날 오후 늦게였다. 기다림은 우리를 몹시 지치게 했다. 그래서 모두가 모여있게 되었을 때쯤에 우리는 모두 파김치가 되었다. 그래서 해변가에 가서 논다는 생각은 못하고 그냥 눈으로 구경만 하다 들어왔다. 그래도 해변가 사진을 몇 장 찍었으니 그 사진을 게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깜보리우 도시의 스카이라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는 내리지 않았지만,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구름이 잔뜩 낀 흐린 날씨였다. 덕분에 해변가에 즐비하게 늘어서있는 멋진 아가씨들 사진을 좀 찍어서 올리려던 계획은 사라져 버렸다. 하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괜찮았다. 그 다음날부터 직면한 비가오는 주말에 비하면....

몸도 머리도 피곤했던 우리는 브라질 친구인 Jean Carlos와 그의 부인인 Libia 가 내준 숙소로 돌아간다. 그리고 따뜻한 친구의 배려속에 두 번째 밤을 편안하게 보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자이 부두쪽에 위치한 지안의 집 마당이다. 고급 주택이 늘어서 있는 지역도 아니고, 지안의 집 자체가 고급 주택도 아니다. 오히려 좀 서민층인 친구였지만, 그 어느 집보다 더 편안하게 지낼 수 있었다.

댓글 환영, 추천 더 환영, 구독+ 더더더 환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ribravo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아직은 물 에 들어가시 좀 춥지 않나 ?
    내가 그쪽은 가본적이 없어서 항상 새로운 느낌을 주네...
    사진 잘 보구 간다 . 다음 편도 기대할께 ㅎㅎㅎ

    2009.11.11 09:2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왜~ 날씨가 조금만 화창했어도 해변가에 사람들이 바글바글 대었을텐데 말야. 차량들은 엄청 내려와 있더만....

      2009.11.12 21:39 신고
  2. Favicon of http://pictura.tistory.com BlogIcon pictura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가지 일이 겹친, 쉽지않은 여행길이었군요. ^^;
    돌아오셔서 반갑습니다.

    2009.11.11 11:1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감사합니다. 픽츄라님. ㅎㅎㅎ;; 고생은 되었지만, 6년만에 가본 이따자이는 정말 많이 커졌더구만요. 차가 없어서 별로 돌아다니지는 못했지만 말입니다.

      2009.11.12 21:39 신고
  3.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은 하셨지만, 또 멋진 인연을 만드셨네요. 지금 부터라도 멋진 여행이 되었기를....

    2009.11.11 12:01
  4.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보리우 해변 좋은데,,,고생하면서 다녀온 여행이라 더 기억에 많이 남겠어, 형.

    2009.11.11 20:4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아냐, 깜보리우 해변보다 실제로 가보고 싶었던 것은 케이블 카를 타고 더 바다쪽으로 나가면 좋은 해변이 하나 있는데.... 아쉽게도 그걸 못 봤네. 다음에 봐야지....

      2009.11.12 21:40 신고
  5.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감나는 후기네요.
    구경갈 일이 있을까 싶은 먼 곳인데, 이리 구경하게 되네요.
    근데 분홍색 티셔츠를 입은 처자가 너무 눈길을 끕니다.
    예쁘려면 역시 어리거나 젊거나 해야겠죠? ^^

    2009.11.11 23:58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런가요? 실은 울적한 마음에 그냥 사진을 찍다보니 찍힌 처자인데.... 해변가를 좀 갔더라면 더 신선한 사진을 많이 올렸을 판인데, 아쉽구만요. ㅎㅎㅎ

      2009.11.12 21:41 신고
  6.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가... 제가 있는 창원에서 부산까지 겨우 1시간이지만 희한하게 잘 안가지더군요...ㅜ.ㅜ
    그래도 이렇게 볼때는 항상 부럽습니다...^^
    집이 사진으로 보기엔 좋아보이는데 실제로는 좀 다른모양인가요?
    그래도 전 저렇게 마당있는집이 부러워요^^

    2009.11.12 21:15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집은 아주 협소하고 좁더군요. 친구인 Jean은 젊은 사람인데, 이제 갓 결혼을 하고 집을 마련했기 때문에 공간이 좀 좁았습니다. 그래도 마당은 참 예쁘지요? ㅎㅎㅎ

      2009.11.12 21:43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3,246
  • 137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