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탈레자 인근의 바닷가 풍경

관광/포르탈레자 2016. 12. 21. 08:42 Posted by juanshpark

북쪽으로 이사를 와서 날마다 쳐다보게 되는 바다가 정말 싫었습니다. 그러긴 했지만, 시간이 지나니까 바닷가 사진이 점점 많아집니다. 그래도 그나마 싫어했기에 망정이지, 좋아했더라면 지금쯤 바다 사진에 치여살것 같네요. ^^

오랫동안 바다를 보며 찍었던 사진을 모아보니 그것고 꽤 됩니다. 저에게는 한장 한장이 추억이 담긴 사진이지만, 다른 사람들이 보면 그 사진이 그 사진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거나 말거나, 아무튼 오늘은 북쪽의 바닷가 사진들을 좀 보여 드리겠습니다. 그냥 대표하는 사진만 한장씩 올립니다. 주변 환경은 안 올리니까 양해해 주세요. ^^

여기가 한국인들이 꽤나 거주했던 꿈부꾸 해변입니다. 그리고 이 사진은 꿈부꾸 해변의 한 식당에서 촬영한 것입니다. 꿈부꾸 해변은 쎄아라 주에서도 3번째 안으로 들어가는 경치좋은 해변입니다. 사실 경치랄건 별로 없지만, 그래도 아무튼 바람이 많이 불어 카이트 서핑을 하는 사람들이 애호하는 해변입니다.

이 해변은 라고이냐 라고 부르는 해변입니다. 몇 번 가봤는데,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아서 해변가로는 내려가 보지 않았던 곳입니다. 마음에 들지 않았던 이유는 없고, 그냥 바다가 싫어서였겠지요. ㅜ.ㅜ

이 해변은 포르탈레자 시내를 중심으로 제가 살았던 곳과는 반대편에 위치한 까노아 께브라다 라는 곳의 해변입니다. 바닷가가 싫었던 저도 몇 번이고 갔었던 해변입니다. 바다가 비교적 잔잔해서 해변에서 놀기 딱 좋은 곳이고, 해변 말고도 놀 데가 많아서 좋았던 곳입니다.

여기는 베베리베 라는 곳의 모호 브랑꼬 해변입니다. 식당에 있을 때였는데, 바닷물이 올라와서 이 풍경을 연출하더군요. 그리고 잠시 후에 파도를 타는 청년들이 나타났습니다. 이 해변도 손님들을 모시고 꽤나 갔었는데, 해변때문이 아니라 주변의 경치 때문이었습니다. 해변가는 그닥 매력적이지 않았습니다.

이 해변은 집 동네에 위치한 이파나라 해변입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해변가에 바위들이 좀 있습니다. 하지만 그다지 위험하지는 않죠. 위험은 다른 곳에 있습니다. 이 해변가에서는 강도를 잘 당합니다. 그게 사실 더 위험하겠지요? 저는 파도타기를 배우느라 이 해변에 몇 번 가 보았습니다. 결국 파도타기를 중단했지만요. ㅜ.ㅜ

이 해변은 쎄아라 주에서 가장 유명한 제리꼬아꼬아라라고 합니다. 사실 해변가로서는 매력적이지 않고, 해수욕을 하기에도 적당하지 않아 보이는데, 제일 유명합니다. 쎄아라에서는 맨 모래 해변 뿐인데, 이 해변은 바위와 자갈이 많습니다. 아마 그래서 제일 유명하지 않나 싶네요.

제가 몇 년 살았던 이까라이 해변입니다. 해수면 상승에 의해서 점점 해변가가 사라지고 예전에 집들이 있었던 곳까지 침식해 들어가고 있는 해변입니다. 이곳은 파도의 세기가 강해서 서퍼들에게 인기가 있는 해변이죠. 

마지막으로 이 해변가는 쎄아라 주 최 남단에 위치한 치바우 라고 하는 곳의 해변가입니다. 쎄아라 주 다른 해변가에 비해서 검은 모래가 많은 곳으로 유명합니다. 또 이 부근에서는 지하수를 파면 온수가 나옵니다. 이곳에서 그리 멀지않은 히오 그란지 지 노르찌에 속한 모쏘로 라는 곳에는 온천도 있습니다. 


보신것처럼 바닷가만 보면 그다지 특징이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브라질 북쪽으로는 사실 바닷가 외에는 관광 자원이랄게 별로 없습니다. 저처럼 바다를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모르겠지만, 바다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정말 멋진 곳일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먹거리 때문에 바다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실망하실지도 모릅니다. 바다는 있돼, 먹거리는 없거든요. 흑흑....


언젠가 브라질 북쪽까지 오시게 된다면, 시간을 내서 여기 저기 해수욕장들을 들러보실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때쯤이면 아마 제가 더 많은 바다 사진을 가지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브라질 북쪽 해변에 대해 그때쯤 다시 한번 포스팅을 할까 생각해 봅니다.


댓글 하나 부탁해도 될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헤시피 시내를 관통해 몇 장의 사진을 찍은 후 도시 외곽으로 빠져 나가는데, 위 사진에 보는 것처럼 길이 밀려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앞에 공사를 하고 있겠지 하는 생각에 기다리기 시작했는데, 이게 한시간이 지나도록 도무지 진전이 없더군요. 거의 점심 시간 전에 헤시피에 도착했더랬는데, 이렇게 막혀있는 동안에 점심 시간을 지나고도 한참을 지나서, 결국 차 안에서 간단한 과자로 배를 채웠다는 이야기. ㅡ.ㅡ


두시간 반 동안 거북이보다 못한 속도로 느릿느릿 기어가서 올린다 Olinda 라는 위성 도시를 지나 아브레우 에 리마 Abreu e Lima 라는 도시까지 기어 갔는데, 거기서 경악할 광경을 보게 되었습니다. 원래 헤시피까지 연결되는 도로말고도 헤시피를 우회해서 아브레우 에 리마까지 연결되는 BR-101이 합치게 되는 곳이 있는데, 도시 외곽에서 북쪽으로 연결되는 지점이 있습니다. 바로 그 지점 앞쪽으로 겨우 50여미터 도로를 공사한다고 통행을 막아놓은 바람에 이쪽 길이나 BR-101이나 모두 꽉 막혀서 진행을 하지 못했다는 거죠. 그것도 한 낮에 자동차들이 줄지어 다니는 그 시간에 그 짧은 구간의 도로를 수리한다고 그렇게 했어야 하는지... 정말 브라질의 우라질 행정때문에 욕이 튀어 나왔지만, 점잖은 체면 때문에 욕은 못하고 그냥 앓았습니다.












아브레우 에 리마를 지난 다음부터는 도로가 아주 좋았습니다. 탁 트인 4차선의 도로를 신나게 밟고 가서 조앙 뻬소아에 들어갔고, 이틀 뒤에 다시 그 도로를 따라 북상해서 나따우까지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조앙 뻬소아에서 나따우까지는 130여 킬로미터, 겨우 한시간 반 거리입니다. 도로는 아주 좋았습니다. 하지만 이 길에서 지나가던 트럭뒤를 따라가다가 튀어 날아온 돌에 앞 유리창이 그냥 쫘~악 깨졌습니다. 결국, 포르탈레자에 와서 앞 유리창을 갈았더라는. ㅜ.ㅜ


나따우를 떠나서는 이제 BR-101이 아니라 (BR-101은 나따우에서 조금 더 북상하다가 끊어집니다.) BR-304를 타고 서북쪽으로 가게 됩니다. 길은 2차선이 되었지만, 노면의 상태는 좋습니다. 다만 풍성했던 주변의 풍경은 더운 지역답게 조금씩 건조해지다가 정말 서글퍼지는 광경이 계속됩니다. 특히 히오 그란지 도 노르떼 주와 쎄아라 주의 경계 부근에 다다르자 그런 풍경이 심화됩니다. 한 지역의 바위 투성이 지역에서는 잠시 내려서 뜨거운 태양 아래서 주변 환경을 좀 찍어 봅니다.





건조하죠? 길이라도 좋아서 괜찮았지, 정말 서글픈 광경이 끝없이 이어져 있는 것 같았답니다. 그리고 조금 후에 모쏘로 라는 도시에 도착합니다. 석유채굴로 왕성해진 도시이지만, 이전부터 이 도시 모쏘로는 브라질 전역에 멜론을 공급하는 도시로 유명합니다. 이곳 도시 이름을 메이커로 사용하는 모쏘로 멜론은 브라질에서 제일 맛있는 멜론중 하나로 손꼽힌다고 하네요. 저희 부부는 이곳 모쏘로에서 나따우의 친구 루이스와 아나빠울라의 동생을 만나 점심을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여정의 마지막을 향해 달려갑니다.




나따우에서 잠을 제대로 못 잤기에 (모기땜에 잠을 못잤답니다. 이, 삼일 묵을 예정이었는데, 모기 땜에 하루만에 나따우를 출발했다는 슬픈 이야기...) 모습이 아주 초췌했지요. 그래서 포르탈레자에 들어가기 전에 까노아 께브라다라는 해변가 마을에서 하루 푹 쉬고 들어가기로 결정했습니다. 다행히 성수기가 아니라서 아주 좋은 가격에 좋은 숙소를 구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하루를 푹 쉬고는 그 다음날 포르탈레자로 들어갑니다. 포르탈레자에 도착해서 출발할 때의 킬로미터 수를 빼 보니 총 5200여 킬로미터를 운전하고 왔네요. 이렇게 해서 5200킬로미터 이과수에서 포르탈레자까지의 여정을 마치게 됩니다. 여행 잘 하셨습니까? ㅎㅎㅎ


블로그에 댓글 하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550
  • 115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