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rolinea Argentina'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0.14 Aerolinea Argentina - 악명높아지고 있는 비행사 (6)
  2. 2010.08.01 이과수에서 부에노스 아이레스까지 (12)

Aerolinea Argentina - 악명높아지고 있는 비행사

여행 2011. 10. 14. 20:00 Posted by juanshpark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갔다가 돌아오는 날이었습니다. 비행편은 약 3개월 전에 인터넷으로 구입을 했었습니다. 아르헨티나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다면 http://www.despegar.com 에서 출발지와 목적지를 기입하고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3개월이나 2개월, 아니 1개월 전이라고 해도 어떨때는 버스편보다 더 싼 비행편이 많기 때문이죠. 저 역시 오랫동안의 버스편을 포기하고 요즘은 거의 항상 비행편으로 다녀옵니다.

아무튼, 출발하면서 알게 된 것 한가지는 아르헨티나 국내선의 아에로리네아 아르헨티나 비행사는 승객 1인당 최고 15kg까지의 수하물만 받아준다는 것이었습니다. 초과되는 무게는 당연히 오버차징을 받게 됩니다. 저는 출발을 할 때 20kg이 오버가 되었기 때문에 오버차징으로 60페소를 지불했습니다. 킬로그램당 3페소이니 미국 달러로 70센트가 채 안되더군요. 그래서 오버차징을 물었어도 괜찮다고 생각했었습니다.


돌아오는 날은 날씨가 궂었습니다. 게다가 함께 공항으로 가던 조카의 차를 경찰이 잡아서 실랑이도 하고, 그래서 좀 기분이 꿀꿀했습니다. 그런데 공항에 들어가자 처음 보게 된 것이 19시 05분에 출발하게 되어 있는 비행편이 20시 20분에 출발한다고 되어 있더군요. 이정도 연착은 언제나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었기에 그냥 기다렸습니다. 그 사이 체킹을 하고 다시 20킬로그램의 무게가 초과되어서 오버차징을 무는데, 이번에는 300페소를 요구하더군요. 그래서 이과수의 예를 들어 항의를 했더니 자기가 잘 받는 거라고 합니다. 이과수에서 잘못 받았다고 하더군요. 어쩔 수 없이 300페소를 물었습니다.


그렇게 꿀꿀한 기분에 비행기를 기다리는데, 20시 20분으로 되어 있던 비행 시간이 21시로 다시 지연이 되더군요. 그리고 그때까지 게이트 넘버가 알려지지 않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게이트 넘버가 07번으로 나오더군요. 그래서 7번 게이트로 가서 줄을 서서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20시 30분이 되니까 다시 게이트 12번으로 가라는 지시가 나오더군요. 여기까지는 그런데로 참을만 했습니다. 뭐, 이렇게 연착이 되는 것이 사고가 나는 것보다 낫지 않겠어요?

공항에 도착해서부터 4시간이 지났을 무렵, 12번 게이트에서 바라본 전광판에 Ask Agent 라는 신호가 오더군요. 그리고는 조금 있으니까 비행편이 캔슬이 되었다고 합니다. 비행기 여행을 많이 해보신 분들이라면 그런 경험이 많을지 모르겠지만, 제 경우는 생애 처음으로 제가 탈 비행편이 캔슬이 된 경우였습니다. 캔슬이 된 이유는 관제탑 문제라고 했는데, 의문스러운 것은 타 회사들 즉 란 LAN 이나 우루과이 비행기인 플루나 Pluna 등은 그대로 뜨고 내리는데 아에로리네아 아르헨티나만 그렇다는 것이었죠.

아무튼 부쳤던 짐을 다시 찾아서 아에로리네아 아르헨티나 사무실로 나가서 줄 서서 기다렸습니다. 대개 이런 경우 호텔을 잡아주지 않나요? 그런데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출발하는 사람들에게는 호텔 마련이 없다고 합니다. 돈으로 환불해주면 버스라도 타고갈 생각에서 물었더니 그것도 안된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한마디 하더군요. "고소하세요!" 이거, 그냥 빼째라~ 고 하는데, 배를 쨀수도 없고, 그냥 이틀뒤 비행편으로 연기를 했습니다.

다행스러운 것이라면 오버차징이 되어 물었던 300페소를 환불 받았다는 거죠. 덕분에 어머니 집으로 다시 와서 무게가 될 수 있는 짐은 다 덜어내고 이틀뒤 다시 짐을 쌌다는 거죠.


그리고 이틀뒤에 공항에 갔을 때, 다시 연착이 되어버리는 비행기를 발견하게 됩니다. 관제탑 문제라고 하는데, 사실을 알고 보니 비행편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에로리네아 아르헨티나 사의 비행기들은 비교적 수명이 오래된 비행기들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최근에 타 비행사 하나와 합병하면서 더 많은 비행기를 보유하게는 되었지만, 재정적으로는 악화된 상황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실제 운행을 할 수 있는 비행편이 모자라게 되었고, 특히나 제가 출발하려던 그 날부터 연휴가 시작되는 기간이었기 때문에 운행을 할 수 있는 비행편보다 더 많은 손님이 있었던 것입니다.

운행이 가능한 비행편이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하나 걸르고 또 하나 지연시키는 동안 문제가 발생했던 것이겠죠. 제 비행편이 캔슬된 그 다음날에도 아에로리네아 아르헨티나의 비행편이 24편이 운행이 취소되었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이정도 되면 미리 예약하고 돈을 지불한 승객들의 입장에서는 이래저래 욕이 안 나올수가 없겠습니다.

게다가 수하물의 무게도 불평의 대상입니다. 경쟁사인 란의 경우 1인당 수하물의 무게는 최고 23킬로그램입니다. 란을 탔더라면 이런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하니 정말 화가 나더군요. 그래서 한국의 독자들에게 권고합니다. 아르헨티나로 여행하실 생각이라면 아에로리네아 아르헨티나 비행편은 하나 하나 잘 따져서 살펴보시고 표를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옵션이 있다면, 아예 다른 비행편을 이용하시던지요.

블로그가 좋았다면 추천 한번, 또는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이과수에서 부에노스 아이레스까지

여행 2010. 8. 1. 02:39 Posted by juanshpark

좋은 일은 아니었지만, 다시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가게 되었습니다. 급작스럽게 비행기 표를 구하려니까 쉽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지금은 여행자들에게 있어서 최고의 성수기이기 때문에 비행기는 물론 장거리 여행 버스들도 만원이었거든요. 그렇지만 우여곡절끝에 인터넷으로 표를 구하게 되었습니다. 평소보다 좀 오른 가격이군요.


아르헨티나 공항에서 타야 하기 때문에 2시간 전에 집을 나섰습니다. 그런데 국경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내는 바람에 속이 타더군요. 비행 시간은 다가가고, 국경에서는 서류 조사를 위한 차량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그래서 비행기를 못타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다행히 비행기가 일기가 나빠서 1시간 연착을 하게 되었더군요. ㅎㅎㅎ


우리 부부가 예약한 좌석은 비즈니스 클라스였습니다. 두 번째 줄인데, 창문쪽에 앉았습니다. 기분이 꿀꿀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비행기 날개가 보이지 않는 창문쪽에 앉는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죠. 바깥으로 보이는 광경을 좀 찍어 보려고 했지만, 일기가 나빠서 전혀, 아무것도 찍지 못했습니다. ㄲㅇㄲㅇ


대신 앞자리에 앉다보니 스튜어디스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스튜어디스들을 조금씩 찍어 봅니다. 물론 안들키게 찍었습니다. 알고보니 그게 금지되어 있는 모양이더군요. 그래서.....


출발하자마자 필요한 지침을 제스쳐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매번 보는 건데,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저런 상황이 되면 어떻게 행동하게 될까요? 그렇다고 경험해 보고 싶다는 것은 절대 절대 아닙니다.


아에로리네아 아르헨티나에서는 아직까지 기내식 판매를 하고 있지 않나 봅니다. 그래서 출발하고 얼마 되지 않아 이렇게 생긴 예쁜 상자들을 하나씩 나눠주더군요. 내용물은 샌드위치 하나하고 쵸코파이 하나, 그리고 사탕 하나가 들어 있었습니다.


또 음료수와 따뜻한 커피 둘 중 하나를 선택해서 받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커피를 선택했는데, 따뜻하기는 했지만 맛은 별로였습니다. 그래도 따뜻한 것을 마시는게 어딘가요. ㅎㅎㅎ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여행객으로 인산인해였던 모양입니다. 비행기 대기줄이 엄청났지만, 일기가 불순해서 비행기가 뜨고 내리지 못했습니다. 나중에 신문을 보니 평균 2시간씩 연착을 한 모양입니다. 심지어 몇개 비행기는 아예 취소를 했습니다. 비행장의 자리가 부족했는지 트랩에서 내려 버스를 타고 공항 청사로 들어갔습니다. 출발부터 도착까지 우울한 비행이었지만, 안전하게 도착했기에 감사한 비행이었습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드시면 추천을, 내용이 괜찮다면 댓글 하나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18
  • 0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