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쟈롱가 가우초 호텔에서 뜨거운 온천수와 함께 아침 식사를 간단히 한 후에 다시 차를 타고 Ruta 3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다시 남쪽으로 남쪽으로 내려갑니다. 이제 추운 겨울이라는 것이 실감이 나는 지역으로 온 것입니다. 바깥의 풍경은 황량한 벌판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지역으로는 도시도 별로 없어서 도시와 도시 사이의 들판들은 그냥 황량함의 연속이라고 보여집니다.

점심 시간쯤 되어서 부에노스 아이레스 주와 리오 네그로 주의 경계가 되는 콜로라도 강 Rio Colorado 에 도착했습니다. 콜로라도 강 사이에는 부에노스 주의 마지막 도시인 카르멘 데 파타고니아 Carmen de Patagonia와 리오 네그로 주의 첫번째 도시인 비에드마 Viedma가 마주보고 있습니다. 콜로라도 강 이남을 남미에서는 파타고니아라고 부릅니다. 그게 아르헨티나든 칠레든요.

파타고니아의 의미?
파타(Pata)는 스페인어로 "발"을 의미합니다. 발바닥으로 쓰이기도 하죠. 거기에 곤(-gon)이 붙으면 "큰 발"이란 의미가 됩니다. 영어로 빅풋과 같은 단어가 되는 거죠. 그 다음 니아(-nia)는 앞의 단어에 붙어 "(그들의)땅" 이라는 단어가 됩니다. 즉 파타고니아 라는 단어는 "큰 발을 가진 (사람)들의 땅"이란 의미가 있습니다.

왜 이 지역이 큰 발을 가진 사람들의 땅이 되었느냐구요? 몇 가지 설이 있는데, 남미 대륙을 발견할 당시 이곳에는 정말 큰 발을 가진 사람들이 있었다는 이야기와, 서구 사람들이 이 대륙을 발견했을 무렵 이곳 주민들을 보고 놀란 나머지 큰 발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착각했다는 이야기... 가 있습니다만, 아무튼 지금은 모두 파타고니아라고 부른다는 거만 아시면 됩니다. ^^

비에드마는 한때 연방 정부에서 수도 이전을 고려했던 도시이기도 합니다. 물론 불발이 되어 버렸지만, 그래서 발빠른 사람들은 비에드마에 땅을 사놓기도 했었더랬죠. 아무튼 두 개의 서로 다른 도시가 붙어 있다면, 하나는 주거지로, 또 다른 도시는 상업 중심지로 발전하게 됩니다. 이 경우에는 비에드마가 상가가 되었고, 까르멘 시는 주거지가 된 모양입니다.

두 도시의 모습이 어떨지 궁금하시죠? 구글 이미지에서 두 도시를 캡쳐해 봅니다.






당시 점심을 먹은 뒤 차를 끌고 비에드마 시를 돌아다녔는데, 제법 멋진 집들과 풍경이 많았습니다. 당시에도 디지털 카메라를 가지고 있었더라면 부담없이 사진을 많이 찍었을텐데, 그당시에는 필름 카메라를 가지고 있었던 탓에 그냥 인물 사진만 두어장 찍었습니다.

기억에 남는 광경은 강 건너 카르멘 시였는데, 성당 옆으로 지그재그로 된 길이 보였다는 거죠. 지금도 있는지, 아니면 제 기억이 잘못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점심을 먹고 나서는 다시 Ruta 3을 따라 달려갑니다. 남미 대륙의 지도를 보면 이 부근에 Γ 모양으로 된 곳이 있는데, 그 앞의 바다는 산 마티아 만 Gulf of San Matias 이고 꺾어지는 부근에 어업 기지이자 해변가도 좀 있는 산 안토니오 델 오에스떼 San Antonio del Oeste 라는 도시가 있습니다. 겨울철에 지나가고 있었고, 우리 목적지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냥 스쳐 지나갔지만, 한국인들이라면 관심을 가져볼만한 곳입니다. 첫째로 여름 휴가를 보내기에 좋은 기후를 가졌구요. 해변가와 또 해변가 근처의 동굴이 유명한 곳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다가 아닙니다. 제일 좋은 것으로 조개가 지천으로 널려있는, 그것도 대합조개가 지천으로 널려있는 도시입니다. 그렇다고 이번 여름에 가 보라는 뜻은 아니구요. ^^;; 산 안토니오시의 사진도 좀 보여 드립니다.




멋진 곳 아닙니까!

산 안토니오를 지나서 남쪽으로 직행하는 도로를 따라 계속 내려가면 리오 네그로 주를 지나 추붙 주로 들어가게 됩니다. 추붙으로 들어가기 전, 왼쪽으로는 이전에 광산으로 쓰였던 곳이 있습니다. "쓰였다"는 표현이 이상합니까? 지금은 그냥 폐광이 아니라 관광지로 사용이 되고 있습니다. 지금도 기억이 나는 도로변의 안내문에는 "지구 내부로의 여행" 이라는 문구였습니다. 좀 알았더라면 한번쯤 들려볼 것을, 그냥 스쳐 지나가면서 표시만 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광산의 이름은 Mina Hiparsa 입니다.

해가 뉘엿뉘역 기울 때 자동차의 미터기는 뿌에르또 마드린 Puerto Madryn 에 거의 다 왔음을 보여 주고 있었는데, 한참을 당황했습니다. 도무지 도시 비슷한 것을 볼 수 없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이정표가 알려주는대로 계속 차를 몰았습니다. 남은 구간이 10km 미만이 되었는데로 도시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왜 그랬는지 아시겠습니까?

제일 위의 사진을 보시면 저희 부부 사진 옆으로 도시 형태가 보일 것입니다. 뿌에르또 마드린 시는 고속도로가 있는 지점에서 수백미터 아래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래서 도로에서는 도시가 안 보이는 거죠. 그 사실을 알고 사진을 안 찍을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인증샷을 하나 만들었던 거죠.


뿌에르또 마드린의 겨울은 일찍 찾아옵니다. 저희가 갔던 6월 초에 이미 기온은 영하의 날씨였습니다. 저희도 가지고 갔던 가장 두꺼운 옷들을 꺼내 입고 지냈습니다. 한 여름이 성수기여서, 우리가 갔던 마드린 항은 너무 쓸쓸했는데, 게다가 추워서 고생을 합니다.

그리고, 연료를 아끼기 위해서였는지, 호텔 - 도시에서 그래도 괜찮다고 여기는 별 3개짜리 - 에서는 밤중에 히터를 끄는 바람에 아주 춥게 잤던 것도 기억합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아마 크게 변화는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르헨티나 남쪽으로 여행을 하시려면 가능하다면 여름에 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말씀 드리는 이유는 단지 춥기 때문이 아닙니다. 다음 포스트에서 그 이유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여행기가 좋았습니까? 댓글 한 줄 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자동차를 겨우 겨우 부에노스 아이레스까지 끌고 와서는 카센터에 맡겼습니다. 그 다음날부터 당장 일을 시작한 것은 아니었지만, 부서진 부분을 고치고 추운 지역으로 내려가야 하기 때문에 보충해야 할 부분들과 평소 문제가 있었던 부분을 모두 고쳐서 여행할 준비를 마친 것은 5월이 거의 끝나갈 무렵이었습니다. 자동차가 마련되자 만나고 싶었던 몇몇 사람들을 만나고, 또 여행 준비를 한 다음 5월 30일 새벽에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있는 부모님 집에서 출발하게 됩니다.

일단 목적지는 뿌에르또 마드린 Pto. Madryn 까지 가는 것이지만 거리상으로 1300km 거리이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갈 수는 없을 것으로 보고 출발을 했습니다. 남쪽으로 내려가는 제일 좋은 길은 에쎄이사 Ezeiza 쪽으로 205번 도로를 타고 가다가 까뉴엘라 Canuela 에서 3번 도로로 내려가는 것입니다.


3번 도로를 따라 딴딜 Tandil 로 해서 뜨레스 아르로죠 Tres Arroyos 를 통해 바이아 블랑까 Bahia Blanca 를 통과해서 내려가면 좋겠지만, 저는 계속 지평선을 바라보고 여행하는 것보다 딴딜을 가기 전에 아쑬 Azul 에서 길을 바꿔 51번 도로를 따라 시에르라 데 라 벤따나 Sierra de la Ventana 로 가는 길을 따라 가면 더 좋은 광경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시에르라 데 라 벤따나를 지나서는 바이아 블랑까로 가는 33번 도로를 따라 내려가면 되는 거죠. 여기서 잠깐, 시에르라 데 라 벤따나가 어떻게 생겼는지 좀 보여 드릴까요?



부에노스 아이레스 주에서는 보기 드문 광경이 바로 시에르라 데 라 벤따나에 있습니다. 저는 총각때부터 여기를 몇 번 와봐서 익숙한 곳인데, 산을 탈 수 있는 코스 정상에 창문처럼 구멍이 있기 때문에 벤따나 La Ventana 즉 창문이라는 단어가 붙어 있는 곳입니다.

아래쪽 마을에는 좋은 경치와 공기를 두고서 여러 호텔과 시설들이 있습니다. 여유가 있으신 분들이라면 이곳에서 하루쯤 묵어가는 것도 좋을 거구요. 아예, 여름 바캉스를 이곳에서 보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아무튼 저희는 이 길을 통해 바이아 블랑까로 향합니다. 바이아 블랑까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주 남단의 제일 큰 항구 도시입니다. 그런데 날씨가 쌀쌀해서였을까요? 주유소의 직원이 아주 쌀쌀맞은 겁니다. 그리고 바이아 블랑까를 지나면서부터는 땅 역시 달라집니다. 가끔씩 보이는 들판의 웅덩이 바깥쪽에는 하얀 무엇인가가 보여집니다. 날씨가 추워서 얼음이 언 것이 아니라, 여기서부터는 가끔씩 소금층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즉, 하얀 것은 결정이 된 소금 덩어리인 셈이지요.


그렇게 달려서 부에노스 아이레스로부터 900km 지점까지 왔습니다. 이곳의 지명은 비쟈롱가 Villalonga 이고, 조그만 촌락이지만, 이곳은 제가 기억하는 소금 온천장이 있는 곳입니다. 한 번 온적이 있었는데, 기억을 더듬어서 온천장으로 갑니다.

비쟈롱가에 있는 소금 온천장의 이름은 가우초 Gaucho 입니다. 땅 속에서 물이 나올때의 온도는 자그마치 섭씨 74도 입니다. 이 정도면 사실 사람이건 동물이건 죽을 수도 있는 온도지요. 그래서 호텔(?) 측에서는 물을 식혀서 수영장(?)으로 들여보냅니다. 42도 정도로 식혀서요. 염도는 바닷물의 6배 정도 됩니다만, 물이 아주 미끈미끈합니다. 희한한 것은 온천이 나오는 샘에 달걀을 넣어보면 흰 자는 안 익고 노른자만 익는다는 거죠. 온천 측에서는 그걸보여주면서 사람도 겉이 아니라 속이 낫는다고 설명을 하는데, 믿거나 말거나....


아직까지도 인터넷에 등재도 안 되어 있는 온천장입니다. 호텔도 아주 구질구질해 보이는데, 다행히 가격은 무지 쌉니다. 지금 가격은 어떤지.... 당시는 하루 15페소로 숙박을 할 수 있었고, 타월도 그냥 주었습니다. 우리가 도착했던 저녁은 온천장이 텅 비어있어서 우리 둘이서만 놀 수 있었습니다.

물이 좋긴 한데, 철분이 많아서 세상에 나오자마자 녹슨 물처럼 붉은 빛으로 변합니다. 하지만 물은 아주 미끈미끈하고 각종 피부병이나 관절염같은 질병 환자들에게 아주 좋은 물로 알고 있습니다. 아무튼 우리 부부는 이 호텔에서 하루를 보내며 뜨거운 물에서 시간을 좀 보냅니다. 아르헨티나 교포들이라면, 이 싸구려 온천장에 한번쯤 가 보는 것도 아주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한국에 계신 분들이라면 굳이 올 정도는 아니구요. ㅎㅎㅎ;;

여행기가 좋다면 추천도 한번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741
  • 124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