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좋아하십니까? 꽃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워낙에 사람들의 개성이 다르다보니 어떤 분들은 꽃을 싫어하실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저는 꽃을 좋아하죠, 가끔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감사함이나 사랑을 전달하기 위해 꽃을 사서 선물하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꽃을 싫어하던 사람들도 누군가 자신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표시로 꽃을 계속 받게 되면 좋아하게 되더군요.

각설하고, 꽃을 들고 다니거나 꽃을 심고 가꾸거나, 아무튼 꽃을 가까이에 두는 것은 그래도 생활에 여유가 있다는 의미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예전에는 엄청 잘 살았던 나라 사람들이죠. 지금 쪼그라져서 경제적으로 힘든 생화를 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아르헨티나 사람들의 생활을 들여다보면 한때의 여유있었던 삶이 조금씩 배어져 나옵니다. 아르헨티나의 꽃 집. 그게 오늘의 주제라고 할 수 있겠네요.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내를 돌아다녀보면, 정말 꽃을 파는 상점들이 상당히 많이 눈에 띕니다. 부촌으로 갈수록 그런 현상은 더욱 두드러집니다. 거의 매 블록마다 하나씩 눈에 띄죠. 비교적 가난한 동네에도 가물에 콩나기이기는 하지만, 한두 상점들이 눈에 띕니다. 정말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꽃 가게가 주변 어느나라보다 많은 나라라는 생각이 듭니다.


장미가 팔리는 꽃들 가운데 으뜸일 거라는 생각을 하겠지만, 제일 눈에 많이 들어오는 것은 글라디올러스 같습니다. 하지만 그것만도 아니고 여러 종류 정말 색색의 화려한 꽃들이 꽃집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보행하는 사람들은 물론, 가끔은 차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도 주변에서 차를 세우고 부인이나 애인에게 줄 꽃을 구입하곤 합니다.


예전에도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꽃 집들마다 특색이 있어서 일반적인 꽃들도 많지만, 어떤 경우는 분재나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화초들을 전시해 놓은 곳들도 눈에 많이 띕니다.


그리고 꽃 향기를 소재로 하는 향수나, 향을 가져다 팔기도 합니다. 특히 요즘은 향을 많이 판매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전, 갠적으로 향은 별로 안 좋아해서....


손님이 꽃을 주문하고 그것을 잘 포장해 달라고 주문하면 별도의 요금을 받지 않고 멋지게 포장을 해 줍니다. 거기에 카드도 하나 꽂아주고 말이죠. 깜짝 놀랄 수 있게 배달을 해 달라고 하기도 하는데, 대부분의 꽃집들에서는 배달까지 해 줍니다. 물론 손이 없는 일부 꽃집은 배달은 안 되겠지요?


꽃은 물론 화분까지 판매하는 꽃집들이 상당히 있었습니다. 아~참! 꽃집이라고 해서 모두 거리에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정식으로 건물 속에 있는 꽃집들도 있습니다. 이 거리의 꽃집들은 허가를 받고 영업을 하기는 하지만 좀 간이 화원의 역할을 하는 셈이지요. 건물속의 꽃집들은 훨씬더 다양합니다.


그리고 아주 특이한 꽃들을 취급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를테면 파란색 장미같은 특수 재배한 꽃들 같은거 말입니다. 물론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리고 이제 어떤 꽃집들은 24시간을 영업하는 곳들도 있더군요. 위 사진에서 보여주듯이 집으로 직접 배달도 해 주고 24시간 영업을 한다는 광고까지 붙어 있습니다.

꽃집이 많은 부에노스 아이레스. 정말 한 때 무지하게 잘 살았다는 여유의 표시라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꽃을 좋아하는 기본 수요가 있는 동안은 이렇게 거리의 꽃 가게들이 한동안 눈에 더 띌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블로그가 좋았습니까? 그렇다면 댓글추천 부탁해도 될까요?

제 블로그의 다른 글들이 보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 제목을 고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kimmiso.com BlogIcon 뿌쌍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감이 너무나 멋진 곳...
    부에노스 아이레스~ 꼭 가고야 말겠어요. ㅋ
    꽃집의 정성과 성의에 대해서는 프랑스도 만만치
    않습니다. ㅋ
    대단히 정성들여 포장해 주니까요. ^^

    2010.11.16 22:00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러구보면 선진화 되었던 나라들은 꽃으로도 여유를 가지는 특징을 가진 모양입니다. 아니면 로망스풍의 나라들이라서 그런걸까요?

      2010.11.18 01:48 신고
  2. Favicon of https://euryaleferox.tistory.com BlogIcon 에우리알레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네요 ^^
    우리 나라에선 아무래도 꽃집보다는 식물파는 가게가 많은데

    2010.11.16 22:40 신고
  3.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내복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집의 아가씨는 예쁘던가요? ㅎㅎ

    2010.11.17 21:40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꽃집에 아가씨라뇨? ㅎㅎㅎ;;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꽃집에는 대부분 시커먼 남자들이 앉아 있답니다. ^^

      2010.11.18 01:50 신고
  4. KANG SHINHYE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개인적으론, 예쁜꽃다발 사들고 지나가시는 부에노스아이레스 할머님들...멋쟁이 할머님들을 많이 뵜던게 인상에 남네요....(개인적 느낌으론 파리지앵 못지않게 멋있어 보이셨슴돠)

    2010.11.21 11:21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그렇습니다. 그래서 저두 아르헨티나에서 꽃을 들고 여자를 만나는 것을 배웠지요. ^^

      2010.11.23 09:06 신고
  5. 쭈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꽃집이 많더라구요... 정말 낭만이 흐르는 도시였습니다. 꽃집의 아저씨들도 멋있구요.

    2010.11.27 17:1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늘상 그러려니 하다가 살펴보니 정말 많더군요. 예전에는 그게 그렇게 특징적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거든요. ㅎㅎㅎ

      2010.11.28 15:25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926
  • 65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