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까타리나에서 꾸리찌바까지

여행 2011. 9. 15. 08:00 Posted by juanshpark

산타 까타리나의 깜보리우는 해변가입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200여 km 떨어진 꾸리찌바는 해발 850 미터위에 위치해 있지요. 당연히 깜보리우에서 꾸리찌바로 가는 길은 오르막 길이 많습니다. 해변가에서 산타 까타리나 주를 벗어날 때까지는 BR-101을, 파라나 주로 들어와서는 BR-376을 타고 가야 합니다. 지도를 보시겠습니까?


크게 보기


길은 아주 잘 닦여 있습니다. 원래가 산타 까타리나 주의 가장 큰 소득이 관광 자원이다보니, 외국에서 혹은 외부 지역에서 이곳으로 오는 관광객들을 위해 도로에서부터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 것입니다. 또 파라나 주의 경우는 브라질에서 제일 잘 사는 주다 보니 이런 저런 간접 자본에 많이 투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기도 통행료를 받는 톨게이트가 3개 생겼습니다. 비용은 매 톨게이트마다 1.4헤알입니다. 미화로 1불이 채 되지 않습니다. 그렇게 부담되는 정도는 아니네요.




산타 까타리나 Estado de Santa Catarina 를 끝내고 파라나 주 Estado de Parana 가 시작되는 곳에서부터 구불구불 올라가는 길이 시작됩니다. 그런데 그곳의 경치가 아주 좋습니다. 높직한 산들 - 그래봐야 2000미터가 채 안되는 - 봉우리 아래로 짙은 구름들이 빽빽이 들어서 있습니다. 아래서 볼 때는 꾸리찌바 Curitiba 의 날씨가 무지 어두울 거라고 생각하게 하지만, 산 위의 날씨는 산 아래와는 엄청 다릅니다. 예상을 못하게 하는 면이 있죠.

오르막 길이 시작되는 곳에 지역 토산품이라고 할 수 있는 꿀, 바나나로 만든 것들 및 치즈를 파는 상점들과 기념품 가게들이 즐비하게 서 있습니다. 먼 길을 가시는 분들이라면 이곳에서 치즈를 사서 가시는 동안 드시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특히 이 지역의 치즈는 꼬여진 치즈 Queijo Trancado 라고 합니다. 뜨란싸도란 뜻은 꼬였다는 뜻이죠. 치즈를 보면 끈을 묶어 놓은 것처럼 보입니다. 그것을 풀어서 찢어 먹을 수 있는 치즈랍니다. 아마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라면 아주 좋아할 것으로 보입니다. (저두 예전에는 무지 먹었더랬죠. ㅎㅎㅎ)







중간에 한 군데에 차를 세워놓고 몇 장의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예전에 이 길을 다닐 때와, 또 최근에 이 길을 다닐 때에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었는데, 경치가 너무 좋습니다. 다음번에 이 길을 가게 된다면, 군데 군데서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어 볼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 블로그의 독자들이 적어도 사진으로라도 브라질 남부를 구경하실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저 멀리 서 있는 산 줄기에는 이름없는, 혹은 이름 모를 폭포들도 있고, 도로 옆으로는 맑은 시냇물도 흐릅니다. 한국의 도봉산 골짜기를 연상시키는 광경도 눈에 띕니다. 이과수의 흙탕물만 보다보니 이런 시냇물이 너무 멋져 보이는 것은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네요. 아무튼 한 산을 배경으로 제 자동차를 찍어 봅니다. 인증샷이 되었군요. ^^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한줄 또는 추천 한번 부탁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드먼튼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름~ 산 운치가 있어요! 그런데 구리찌바를 자주가시는 이유가

    2011.09.15 10:02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제 블로그를 따라가다보면 제 궤적이 드러나죠? 상파울로는 처가쪽 친척이,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제 가족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죠. 아순시온에는 제 친구들이 많고, 꾸리찌바는 예전에 살았던(응?).. 그보다는 제 일 때문에 자주 가게 됩니다. ㅎㅎㅎ

      2011.09.15 15:33 신고
  2.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내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앵~ 꼬인 치즈좀 보여주시지......ㅎㅎㅎ

    2011.09.16 14:50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빨간 내복님. 요즘은 블로그에 흥미를 잃어가고 있어서 답글이 늦어지고 있네요. 죄송합니다. ^^

      2011.10.12 16:57 신고
  3. 익명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9.17 05:58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3,247
  • 147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