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지 스타워즈에 나오는 한 장면같은 모습이라는 생각이 드십니까? 여행 셋째날 뿌르마마르까 Purmamarca 에서 원래 우리는 이 집에서 잘 생각으로 찾아갔더랬습니다. 뚜꾸만에서부터 큰 형님은 뿌르마마르까에서는 "토담집"에서 자야 한다고 했는데, 바로 이 집이 토담집이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여러분 생각에는 어떻습니까? 생각보다 근사하겠다는 생각이 드십니까? 이번 포스트에서는 뿌르마마르까의 호스텔 - 호텔 두 곳을 추천해 드립니다. 다른 집들보다 멋있고 근사한데, 저희가 이용은 못했습니다. T.T


전체 여행의 경로를 아시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일단 사진들을 보니 꽤나 근사하다는 생각이 들지요? 안의 실내는 어떨까요?






이 호스텔의 이름은 Los Colorados 라고 합니다. 저희들이 방문했을 당시에 남아 있는 방이 4인실 하나 뿐이어서 눈물을 머금고 나와야 했답니다. 여러분이 이 지역으로 오신다면 한번 들러서 지내 보시면 어떨까요? 비용도 그다지 부담이 되지 않고, 고즈넉한대다 시설도 좋아 이 지역 관광의 베이스캠프로는 아주 딱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시겠습니까? <여기>를 눌러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다음으로 추천하고 싶은 호텔은 Casa de Adobe 라는 곳입니다. 9번 국도를 따라 뿌르마마르까까지 와서는 52번 국도를 타고 끝까지 가면 칠레까지 가게 되는데, 이 호텔은 뿌르마마르까 마을 한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즉 52번 국도로 갈라지는 곳에서 2킬로미터 안쪽으로 왼편에 있습니다. 이제 호텔을 좀 살펴보시지요? 아참, 이 호텔에는 따로 방갈로(까바냐라고 합니다)를 운영하고 있고, 비용은 호텔의 반 수준입니다. 따라서 이곳도 베이스캠프로 사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주차장에는 노천 공연장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잘 보셔야 판별이 가능하겠지만, 객실은 모두 지하쪽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지상으로 나와 있는 채광창을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이 지형을 이용해서 지하쪽으로 만들어놓아서 왠만한 눈이나 바람에도 영향을 받지 않도록 만들었습니다.



호텔 주차장에서 뒤편으로 본 모습입니다. 후후이의 멋진 경관이 하나 가득히 들어옵니다. 



로비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이건 객실의 채광창으로 바깥을 본 모습입니다. 실내는 그냥 평범하지만 아늑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호텔의 복도입니다. 지상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계단을 좀 내려가야 합니다.



호텔의 옆에 붙어 있는 까바냐로 들어가는 대문의 모습입니다. 52번 국도의 최고지가 4100미터가 넘기 때문에 계속 올라가는 길입니다. 이 호텔의 홈페이지를 보시려면 <여기>를 눌러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앞서 소개한 호스텔이나 이 호텔에서 숙박하신다면, 다른 곳들에서 숙박하시는 것보다는 나을 것이라는 생각이들어 추천해 드립니다.


전체 여행의 경로를 아시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 환영, 추천도 환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ribravo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기 재미있게 잘 보고간다...

    2013.08.07 22:25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약 포스팅이기 때문에 매일은 올라오지 않겠지만, 그래도 가끔씩 올라갈거야. 시간 있을 때마다 정리해서 예약으로 올리니까... 당분간, 포르탈레자로 이사갈 때까지, 그리고 집이 정리될 때까지는 계속 예약 시스템으로 포스팅이 올라갈거야. ㅎㅎㅎ

      2013.08.17 10:21 신고
  2. Favicon of http://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스타워즈 영화속의 세계처럼 보여요^^

    2013.08.08 16:5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렇지요? 베두윈 족의 집들처럼 보이는데, 속은 반지의 제왕에서 나오는 호빗들의 집이더군요. ㅎㅎㅎ

      2013.08.17 10:22 신고
  3. mitre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라도 다음에 가게 되면 한번 잠을 자 봐야 겠다.

    2013.08.21 09:06
  4. Favicon of http://saecomymama@hotmail.com BlogIcon 우희숙  수정/삭제  댓글쓰기

    12년을 살면서 북쪽을 못 가보고 온게 좀 후회가 되네요!

    2013.08.27 09:08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901
  • 3361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