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포르탈레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6.17 포르탈레자의 식당 Coco Bambu (6)
  2. 2013.12.04 포르탈레자의 모바일 전화에 대해 (2)

포르탈레자의 식당 Coco Bambu

정보/포르탈레자 2014. 6. 17. 09:00 Posted by juanshpark


쎄아라로 이주를 한 다음에는 별로 음식점 포스팅을 한 적이 없습니다. 그 이유는 얼마전에 올린 포스트에서 지적한 것처럼 음식다운 음식이 없어서였을까요? 그 포스트에서 음식이 형편없다는 것은 일반 가정에서의 음식들을 말하는 것이었고, 음식점의 음식은 거기에서 예외였습니다만, 사실 음식점의 음식들도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음식은 별로 없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음식점 포스트가 별로 없었던 거죠. (뭔 말인지 모르겠나요? 그냥 쎄아라 음식점도 별롭니다... ㅋㅋㅋ)


그러다가 얼마전에 상파울로를 갔더랬는데, 그곳에서 친한 동생 하나가 포르탈레자에서 그래도 괜찮은 음식을 맛보고 싶다면 이 식당을 가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름하여 야자 및 대나무라는 식당입니다. 하하하, 야자 및 대나무는 제가 그냥 한국어로 번역한 거구 실제 이름은 COCO BAMBU 입니다. 한국말로는 .... 입니다. ^^


포르탈레자에서 시작한 이 식당은 꽤나 맛있는 요리로 알려지게 되었는지 현재 포르탈레자에만도 세 군데서 영업을 하고 있고, 북동부 브라질에서는 꽤나 잘나가는 식당인 모양입니다. 하지만 싸지 않은 음식탓에 서민들은 근처에도 가 보기 어려운 단점이 있습니다만, 그래도 어찌어찌해서 저도 한번 가보게 되었습니다. 제가 서민은 아니지만, 그래도 서민 지향적인 사람이라.... ㅎㅎㅎ



마침 간 날이 일요일이었는데, 사람들이 얼마나 많았던지 표를 받아가지고 한 30분 기다렸다가 들어갑니다. 정말 무지 비싼 음식점인데 이렇게 줄 서서 먹는 걸 보니 브라질 사람들 돈 없다는 말이 다 헛소리라는 것을 알겠습니다. 아무튼 번호표를 받고 들어간 곳은 이층이었는데, 올라가서 사진을 찍고 보니 꼭 무슨 기차역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건물 구조를 말하는 게 아니라 분위기가 그렇군요. 



바깥에서 음식점 이름을 찍었어야 했는데, 제가 운전을 하는 바람에 그냥 메뉴판으로 인증을 합니다. 쩝.



상파울로 동생이 추천해 준 요리는 210번, 이름하여 어부의 그물 입니다. 포르투갈어로는 헤지 지 뻬스까도르 입니다. 4인분으로 추천되어 있는데 비용은 역시나 220 헤알입니다. 그냥 미화 100불 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한화로는 11만원이 되겠군요. 딴 화폐로는 알아서들 계산하세요. ㅡㅎ.



음식이 나왔습니다. 바닷가재하고 생선하고 새우하고 오징어하고 홍합하고 그리고 기타 이것 저것이 정말 한 솥 가득 나왔습니다. 하지만 4사람 분이라고 되어 있는 메뉴판과는 달리 4사람이 이것만으로 배불리 먹을 수는 없어 보입니다. 아니면, 양이 적은 4사람이 맛보라는 뜻일까요? 양이 많은 사람 4명이라면 턱도 없이 부족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양이 많은 사람들을 위한 배려였을까요? 이 요리와 함께 나온게 있습니다.



바로 밥인데, 노랗게 물든 것은 아싸프란 이라는 향료로 버무린 때문입니다. 버무리면서 마가린도 함께 버무리고 게다가 소금으로 간까지 들여서 먹어보니 맛이 좋습니다. 4사람이 먹는 양으로는 아주 버거울 정도로 양이 많은 밥이 나왔습니다. 저와 함께  갔던 일행들은 양이 많은 분들이 아니라서 요리와 약간의 밥 만으로 충분했지만 양이 많은 젊은이들이나 사람들이라면 밥으로 배를 채우시면 될 듯 합니다.


요리의 맛은요? 예, 쎄아라 와서 첨으로 맛있는 요리를 먹어본 듯 합니다. 아니, 죄송.... 까노아 께브라다 에서 먹어본 음식은 정말 최고였습니다만, 제 말은 포르탈레자 와서 먹어본 요리 중에는 맛있는 요리였습니다. 값이 비싼게 좀 흠이지만 귀한 손님 대접하기로는 괜찮을 듯 합니다. 술 한잔 안하고, 그냥 이 요리에 음료수 몇 개 시켜서 먹었는데 10%의 팁을 포함하지 않고 300헤알 가까이 나왔습니다. 주머니 사정을 생각하시고 가셔서 즐기시면 될 듯 합니다. 포르탈레자에도 괜찮은 식당이 있습니까? 예! 있습니다. 좀 더 찾아봐야 하겠지만 일단 COCO BAMBU는 추천해 줄 만한 식당인듯 합니다.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추천 부탁합니다

'정보 > 포르탈레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탈레자의 식당 Coco Bambu  (6) 2014.06.17
포르탈레자의 모바일 전화에 대해  (2) 2013.12.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brina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블로그 들어왔는데 브라질로 이주하셨군요~ 사진 보니 무척 배고파 집니다^^

    2014.06.19 20:0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벌써 14년째 브라질에 살고 있습니다. 그동안은 3개국 국경에서 살았던 거구, 지금은 대서양 바닷가변에 살고 있는 것이 다를 뿐입니다. ㅋㅋㅋ

      2014.07.22 18:36 신고
  2. seoul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라과이에서 살고 싶은데 정보가 너무 부족합니다. 20대 초반 남자인데 파라과이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있을까요? 남미는 최저임금이 적기때문에 개인사업을 해야 먹고 살 수 있다고 하던데 사실인가요? 귀찮게 해서 죄송해합니다.

    2014.06.24 21:48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파라과이에서 사업이 가능한지는 사람에 따라 다르지 않을까요? 한번 시간을 내서 답사를 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사람에 따라 답이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2014.07.22 18:36 신고
  3. susan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포르탈레자 대학교로 교환학생 생각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나라 상황에 대해 자세히 알길이 없어 덧글 남겨봅니다. 포르탈레자 치안같은것은 어떤지요?

    2014.09.18 03:19


찡~!!! 찡~!!! 딸깍.... 오이~! .... 끌라로, 에스또우 비보... 이게 뭔가 싶습니까? 전화 오는 소리, 그리고 통화를 하는 소리인데, 그 의미는 안녕~! 물론 나는 살아있지... 입니다. 이게 뭐냐구요? ㅎㅎㅎ;; 바로 브라질의 핸드폰 서비스 제공 회사를 가지고 말장난을 해 본 것입니다. 


브라질 전국에는 상당한 수의 핸드폰 서비스 업체가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다섯가지 회사가 큰 세력을 이루고 있는데요. 그 다섯가지 회사에 대해서 글을 써 보려고 합니다. 그 다섯 회사의 이름은 앞서 언급한 찡(TIM), 오이(OI), 끌라로(CLARO), 비보(VIVO) 그리고 넥스텔(Nextel) 입니다. 그 중 넥스텔은 라디오 즉 무전기를 사용하는 업체이니 다른 회사들하고는 다른 영역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수십 혹은 수백명의 한국인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는 현장에서는 단연 넥스텔이 대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하는 동료들끼리는 무전기를 사용하면 되니까, 굳이 핸드폰을 쓸 일이 없을 겁니다.



하지만 회사를 벗어나서 개인의 생활로 돌아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이제 다른 회사의 서비스를 사용하는 사람들과 만나야 하고 그들과 통화하고 인터넷을 해야 합니다. 그러자니 어쩔 수 없이 칩(SIM card)을 하나 산 다음, 자신이 한국에서 가지고 온, 혹은 이곳에서 구입한 핸드폰에 끼어 사용을 해야 하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한국인 근로자들은 한국에서의 소비자 상황을 생각하면서 그냥 칩을 하나 사서 사용하면서 다른 회사의 서비스를 받고 있는 다른 사람의 핸드폰으로 전화를 겁니다. 그렇게 하다보니 잠깐 사이에 수십에서 수백헤알의 돈을 사용하게 됩니다.


현재 이 지역의 핸드폰 회사들은 자사의 서비스를 이용하게 하려고 아주 치졸하고 치사한 방법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방법들은 매 분기마다 달라지기 때문에 매번 서비스를 알아보아야 합니다. 따라서 여기서 그 서비스의 내용들을 자세히 설명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같은 회사의 서비스를 사용하는 사람들끼리는 아주 저렴한 통화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찡 회사의 경우 브라질 전국에 있는 찡 전화번호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통화당 25센트의 아주 저렴한 통화를 할 수 있습니다. 즉, 포르탈레의 찡 번호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상파울로의 찡 전화로 전화를 하면 통화 시간이 5분이든 두시간이든 통화당 25센트만 내면 됩니다. 만약 찡 서비스를 받는 전화로 끌라로나 비보나 오이 핸드폰으로 전화를 걸면 분당 천문학적인 요금의 바가지를 쓰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상황은 찡 뿐 아니라 비보나 오이나 끌라로도 같습니다. 끌라로에서 끌라로로 전화를 하면 통화당 23센트를 냅니다. 오이에서 오이로 전화를 하면 통화당 25센트. 그리고 비보에서 비보로 전화를 하면 분당 5센트의 아주 저렴한 비용을 냅니다.



그렇다고 어떤 상황에서도 같은 회사 서비스를 이용하면 싸다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같은 찡으로 통화를 하는데 하나는 포르탈레자 번호고, 또 다른 번호는 상파울로 번호였다고 합시다. 그런데 상파울로 번호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포르탈레자로 놀러왔고, 그 둘이 전화를 한다고 합시다. 그러면 상파울로 번호를 가진 사람이 포르탈레자 번호를 가진 사람에게 전화를 할 경우만 25센트이고 반대로 포르탈레자 번호를 가진 사람이 상파울로 번호를 가진 사람에게 건 경우는 발신인이 25센트를 내는 반면 수신인의 요금은 천문학적이 됩니다. 그 이유는 같은 서비스 회사라해도 로밍을 해야 하기 때문인데, 아무리 그렇다해도 바가지임에는 분명합니다.



상황이 이렇기 때문에 주변 현지인들은 대개 두개 이상의 핸드폰 번호를 가지고 있고, 핸드폰 역시 두개 혹은 세개의 SIM 카드가 들어가는 전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희 역시 두개의 핸드폰에 3개의 SIM 카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와 와이프 두 사람이 4개 서비스 회사 모두의 SIM 카드를 가지고 있다면 상상이 되십니까!



위 사진들에서 볼 수 있듯이, 어떤 스마트폰들은 두개, 혹은 세개, 심지어 네개나 그 이상의 SIM 카드를 집어 넣을 수 있는 핸드폰들이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SIM 칩을 넣을 수 있는 핸드폰이 존재하는 이유를 아시겠습니까? 바로 브라질처럼 터무니없는 핸드폰 정책을 가지고 있는 나라가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런 애매한 정책과 핸드폰 회사들의 터무니없는 시스템때문에 헷갈리고 손해를 보는 것은 언제나 고스란히 소비자의 몫이 되어 버립니다. 현재 저도 4개의 전화번호를 가지고 있지만, 이래 저래 기본 요금이라도 집어 넣어야 하는 입장에서 보면 쓸데없이 지출되는 돈이 상당합니다. 결국 대기업들의 주머니만 이래저래 채워주게 되는 것은 아닌지, 상당히 씁쓸하네요.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하나 해 주세요

'정보 > 포르탈레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탈레자의 식당 Coco Bambu  (6) 2014.06.17
포르탈레자의 모바일 전화에 대해  (2) 2013.12.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pahr.tistory.com BlogIcon CA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군, 아니 황당하기까지.... 근데 어쩐지 남의 얘기만은 아닌 듯한 기시감이, 안타까움이, 두려움이 스믈스믈... ㅡㅡ;

    2013.12.04 11:26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876
  • 861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