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세레나를 떠나면서부터 Ruta 5의 길이 좁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쌍방 4차선이던 도로가 그곳에서부터 칠레를 떠날 때까지 쌍방 2차선으로 변하게 됩니다. 물론 그렇다고 통행료가 없어진 것은 아닙니다. 통행료는 여전히 받고 있었지만요.

별도의 워터마크가 없는 사진들은 모두 구글 이미지 (google image) 에서 캡쳐한 것입니다.

라 세레나를 지나 꼬삐아뽀로 가면서 경치가 변하기 시작합니다. 슬슬 아따까마 지역으로 들어가고 있는 것인지, 산도 민둥산이 많고, 경치가 황량해 지기 시작합니다. 꼬삐아뽀를 당도했을 무렵에는 아직 해가 있을 때였습니다. 거기서 와이프와 저는 조금 다투었습니다. 와이프는 내친김에 안토파가스따 까지 가자는 거였고, 저는 꼬삐아뽀에서 하룻저녁을 보내자는 것이었죠. 뭐, 사실 경치에 대한 미련은 없었습니다. 벌써 칠레의 왠만한 경치는 다 보았으니까요. 하지만 낯선 곳을 여행하는데 그 광경을 저녁에 지나가고 싶지는 않았을 뿐이었습니다. 결국, 와이프는 제 의견을 따라 하룻밤을 꼬삐아뽀에서 보내게 됩니다.


꼬삐아뽀의 첫 인상은 평범했습니다. 숙소를 구하고, 와이프와 함께 시내를 한 바퀴 돌자고 나왔는데, 생각보다 별 볼일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좀 더 여유있는 저녁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차에 주유를 하고 꼬삐아뽀를 떠났습니다. 꼬삐아뽀는 계곡에 있는 도시 같습니다. 양쪽 옆으로 높다란 산들이 경계를 두르고 있었습니다. 바로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나무가 별로 없는 민둥산인데, 그런 산이 바닷가까지 양 옆으로 호위를 하고 있습니다.


꼬삐아뽀에서 태평양으로 나오는 길을 생각하면, 한가지 끔찍한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구름인데요. 꼬삐아뽀를 출발한지 얼마 되지 않아 짙은 구름속에서 운전을 하게 됩니다. 우린 처음에 안개인줄 알았는데, 양쪽이 모두 모래밭인데 무슨 안개가 있겠습니까! 그리고 해가 멀리서 모양을 드러내며 비치자 양쪽 옆으로 십자가들이 빼곡이 드러났습니다. 도로 옆의 십자가.... 무슨 뜻인줄 아시겠죠? 그 도로에서 죽은 사람을 위한 것 아닙니까? 그런데 양쪽으로 십자가들이 무슨 묘지모양으로..... 우리의 등골이 오싹해졌습니다. 알고보니, 매일 저녁에 형성되는 구름 탓에 사고가 많은 지역이라고 합니다. 와이프는 전날 내 말을 듣고 꼬삐아뽀에서 자기를 정말 잘했다고 말하더군요. 여러분도 꼬삐아뽀에서 태평양 쪽으로 가실 때는 꼭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꼬삐아뽀에서 서쪽으로 76km를 가면 해변이 나옵니다. 해변 가까이에서 100여미터 정도 높이의 내리막길이 있는데, 그때까지 구름이 끼어 있습니다. 그러니까 구름이 해수면에 가깝게 붙어 있다는 의미겠지요? 그게 가능하냐고 묻는 분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바에 의하면, 이 구름은 이 지역의 특징중 하나라고 합니다. 그러니 정말 운전을 조심해야 하겠지요?


꼬삐아뽀에서 서쪽으로 달려 처음 만나는 바닷가의 마을이 깔데라 Caldera 입니다. 깔데라는 어촌으로서는 뭐가 좀 있는지 모르겠지만, 눈에는 그다지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모래속에 있는 마을이고 배들이 좀 떠 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눈에 띄는 것도 별로 없었습니다.


하지만, 도로 옆으로 있는 바다는 정말 기괴했습니다. 파도가 다행히 잔잔해서 그렇지, 만약 좀 높은 파도가 친다면 어떻게 될까요? 태평양의 파도는 정말 대단합니다. 그런 파도가 온다면, 혹은 쓰나미가 친다면요? 이 부근은 모두 쓸려가버리게 되겠지요?


물론 해변으로 난 길은 얼마 안 가서 사라지고 다시 산길로 접어듭니다. 그리고 안토파가스따까지는 알티 플라노라고 불리는 지역을 지나가게 됩니다.

이 지역을 다니는 차량들은 주의할 것이 하나 더 있습니다. 그것은 사막 지역이라 그런지, 라디에이터의 물이 아주 잘 증발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라디에이터를 하나 여분으로 가지고 다니는 차량들이 많습니다. 또는 여분의 물을 가지고 다니셔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도 경험이 없기는 했지만, 미네랄 워터를 20여 리터 가지고 다녔는데, 이곳에서 아주 잘 써먹었습니다. 꼭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칠레 전국을 나누는 방법
칠레는 전국을 12개의 지역으로 나누고 있습니다. 칠레가 참 길죠? 그래서 위에서부터 선을 그어서 1번 지역 Region I, 2번 지역 Region II, 3번 지역 Region III.... 식으로 나누는 것입니다. 그리고 주소를 쓸 때도 Iquique Region I 라고 써야 합니다. 참고로 각 지역의 주요 도시는 다음과 같습니다.
Region I                                    Iquique
Region II                                   Calama
Region III                                  Copiapo, Vallenar
Region IV                                  La Serena, Coquimbo
Region V                                   Vina del Mar, Valparaiso
Region Metropolitana                  Santiago de Chile
Region VI                                  Rancagua
Region VII                                 Talca, Linares
Region VIII                                Chillan, Concepcion
Region IX                                  Temuco
Region X                                   Valdivia, Osorno, Puerto Montt
Region XI                                  Punta Arenas

블로그가 유익했다면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산티아고를 떠나 Ruta 5번을 타고 북쪽으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대도시의 변두리를 지나서 라 리구아 La Ligua 라고 하는 지역을 지나자 곧 해변으로 도로가 시작됩니다. 지도에서 볼 수 있듯이 약 100여 킬로미터를 해변옆으로 지나가게 됩니다. 길은 인구 10만이 넘는 두개의 도시 꼬낌보 Coquimbo 와 라 세레나 La Serena 까지 연결됩니다. 라 세레나를 지나면서부터 5번 국도는 2차선으로 줄어들어서 칠레를 떠날 때까지 왕복 2차선을 유지합니다. 두개의 도시 중 꼬낌보는 항구 도시로서 발전했고, 라 세레나는 관광지로 발전한 것으로 보입니다. 종교적인 도시였는지, 국도에서도 꼬낌보의 십자가 조형물이 참 눈에 띄더군요. 다음은 구글 이미지에서 캡쳐한 라 세레나의 모습과 꼬낌보의 모습입니다.


이 포스트의 사진들은 모두 구글 이미지 (google image)에서 캡쳐한 것임을 밝혀둡니다



라 세레나에는 칠레에 얼마 되지 않는 태평양상의 해변가가 있습니다. 해변에서 바라보는 라 세레나는 아따까마 지역의 최 남단으로서 민둥머리 산들을 등지고 있기 때문에 상당히 이색적인 특징을 보여 줍니다. 하지만, 아따까마를 제대로 보려면 라 세레나로는 아직 멀었습니다. 이제부터 북쪽으로 올라가서 꼬삐아뽀 Copiapo 이상을 지나야 제대로 된 아따까마를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무튼 여기서는 라 세레나와 꼬낌보의 모습만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다음은 꼬낌보의 모습입니다.



이 지역에는 바닷쪽보다 산쪽으로 볼만한 관광지가 하나 있습니다. 이름하여 엘끼 계곡 Valle de Elqui 인데, 그곳은 칠레의 전통숙 피스코 Pisco 와 관련이 있습니다. 방문했을 당시에는 잘 몰랐지만, 엘끼 계곡의 피스코 엘끼에서는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Gabriela Mistral 이 이 마을 출신이라고 합니다.





엘끼 계곡에 대한 사진을 더 보시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서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참 멋지지 않습니까! 저두 당시에 정보가 너무 없어서, 칠레를 종단하면서도 많은 것들을 놓쳤다는 생각에 마음이 안 좋군요. 다시 칠레를 종단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모든 것을 찬찬히 보면서 즐기겠다는 결심을 다시 해봅니다. 참, 분명히 다음에 여기를 오게 된다면 겨울이 아니라 여름에 오게 될 것 같군요. ^^

칠레에서 인상 깊었던 것 한가지는 준법 정신과 관련된 것입니다. 칠레에서는 무엇을 사더라도, 하다못해 구멍가게에서 눈깔사탕 하나를 사더라도 영수증을 끊어 주더군요. 결국 그렇게 사소한 것까지 주먹구구식이 아니라 영수증을 끊어주고 세금을 내기 때문에 남미 나라들 가운데서도 칠레라고 하면 그 신용면은 미국에서까지 알아준다고 하네요. 뭐, 미국이 기준이라는 의미는 아니지만요. 아무튼 영수증과 관련해서 모든 면에서 철저한 칠레를 다른 남미 나라들은 좀 본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다른 예로, 칠레 국민들은 교통법 역시 아주 철저히 지키고 있었습니다. 다른 남미 나라들, 예컨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경우 STOP 표지판이 꼭 정차를 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블록이 만나는 곳에서의 스톱 간판은 속도를 줄이고 교차로의 양쪽을 살핀다음 출발해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칠레의 경우는 교차로에 차가 있건 없건 일단 정차를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곧 경찰에 붙잡혀 안 좋은 경험을 하게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칠레에 가면 법을 잘 지키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다. ^^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하나 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741
  • 124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