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ngo 계곡 방문기

여행기/이과수에서 Fortaleza까지 2013. 12. 26. 11:00 Posted by juanshpark


아마도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이 계곡을 설명하지 않나 싶네요. 다음이나 네이버에서 이 계곡 명칭을 넣고 찾아 보았지만, 한국어로 된 설명은 없었습니다. 따라서 제가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인터넷에 소개하는 것이 아닌지 감개무량합니다. ^^


각설하고, 이번 여행 중에 싱고 계곡을 다녀온 이야기를 좀 하겠습니다. 먼저 지도를 좀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이 계곡의 위치는 브라질 북동부 주의 세르지페 주와 알라고아 주 경계에 있는 상 프란시스코 강의 상류에 있습니다. 이 계곡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필히 세르지페 주의 한 도시인 까닌데 라는 마을을 방문해야 합니다. 까닌데까지 가는 교통편은 아라까주 시에서 하루에도 몇 번씩 버스가 다닙니다. 하지만 지리를 잘 모르던, 알던 저는 여행사와 함께 하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일단 비용이 개인적으로 다니는 것에 비해 비싸지 않고, 돌아오는 길에는 버스 안에서 편안히 잘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라까주 시에서 까닌데까지의 거리는 250km 정도 됩니다. 여행사가 제공한 승합차로 3시간 이상이 걸리지요. 승용차로 이동을 한다면, 좀 더 빨리 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길이나 방향이나 여간 피곤한 게 아닐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싱고 계곡을 관광한다고 신청을 하고 그 다음날 아침 일찍, 그러니까 새벽 5시 정도에 일어나서 출발을 합니다. (여행 출발시간은 여행사마다 다릅니다. 비용은 거기서 거기지만, 방문하는 기간에 따라 쌀 수도 있고 비쌀 수도 있기 때문에 기재하지 않겠습니다.)





가는 길의 풍경은 그냥 평범하지만, 승합차를 운전하는 가이드의 구수한 입담을 들을 수 있어서 지루하지는 않았습니다. 가는 길에 한 차례 내려서 아침 식사도 하고 15분 정도 쉬는 시간도 있지만, 지루한 여행은 아니었습니다. 다만, 가이드가 포르투갈어로만 이야기를 하는 까닭에 언어를 모르신다면, 지루할 수도 있습니다.



가는 길에 본 백로 떼입니다. 저 하얀 점 하나 하나가 백로들입니다. 가이드의 말에 따르면 어떤때는 그 숫자가 너무 많아서 한번에 다 뜨면 하늘이 안보일 정도라고 합니다. 하지만 멀리서 보니 좀 지저분해 보입니다. 쩝...





 

싱고 계곡으로 가는 항구에 도착했습니다. 댐이 아랫편으로 있는데, 그 위쪽으로 돌아서 올라가면 항구와 함께 식당이 있습니다. 이곳 식당의 음식도 그 가짓수에 있어서 이 지역의 특산물이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상파울로나 꾸리찌바 같은 대도시에서라면 이 식당의 규모나 음식 가짓수가 큰 이야기거리가 되지 않겠지만, 세르지페 주의 까닌데라는 소도시 아니 촌락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신경을 썼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항구에 도착하면, 입장권을 발매받습니다. 그리고 식사를 할 것인지 간단한 간식을 할 것인지를 결정한 다음 선불을 냅니다. 그리고 티켓을 발부받는데, 그것을 잃어버리면 안 됩니다. 식사는 시간에 따라 먼저 할 수도 있고 나중에 할 수도 있는데, 저희는 일찍 도착했기 때문에 관광 이후로 미루어 두었습니다.


싱고 계곡으로 가는 페리에는 수백명이 탑니다. 그 페리로 한 시간 이상을 수면위를 다닌 후에 싱고 계곡으로 들어갑니다. 몇 시간이 걸리는 이 관광이 지루하신 분이라면 위에 보이는 헬기를 타실 수도 있습니다만, 비용이 1인당 거의 100불인데다 아래서 위로 보는 캐년과는 달리 위에서 아래로 보는 거라 어떨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아무튼 우리 부부는 페리를 타고 이동을 합니다.










계곡이 나타난 후로도 10여분을 더 들어갔더니 미리 출발한 페리가 계곡 속에 숨어 있는데, 아마도 여기가 종착지점인 듯 합니다. 우리 역시 이곳에서 내렸습니다. 이곳에는 이미 선착장은 물론 물놀이를 할 수 있도록 안전 구획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따라서 싱고 계곡을 가실 때에는 수영복을 준비하셔야 합니다.



페리에서 내린 뒤에 옵션으로 나룻배를 타고 작은 규모의 캐년을 들어갔다 나올 수 있습니다. 나룻배 가격은 1인당 5헤알입니다. 큰 돈 아니니 타 보실 수 있습니다. 나룻배에는 사공 외에 10명이 탈 수 있는데, 불행하게도 우리가 탄 배가 10명이 탔더랬습니다. 보트의 상판이 거의 수면과 같았던 바람에 조마조마하는 마음에 제대로 구경도 못했지요. 사실, 그렇게 큰 볼거리는 없었습니다만, 사진은 정말 잘 나오데요. ㅋㅋㅋ







사진은 근사하죠? 물도 맑은 편이라 좋았습니다. 물론 투명하지는 않아서 조금 기분이 안 좋았지만, 그래도 대체적으로 재밌는 경험을 했습니다. 잠깐 동안의 나룻배 투어를 한 다음, 한시간 정도를 천연 풀장에서 놀게 하더군요. 수영을 잘 하는 사람들은 구명조끼 없이 들어가고 수영에 자신이 없는 사람은 구명조끼를 입고 들어갑니다. 제 경우는 수영을 잘 못하는 편이라 구명조끼를 입고 들어가서 누워서 좀 쉬었습니다.



모자이크 처리가 된 누워있는 양반이 접니다. ㅋㅎㅎㅎ;; 와이프가 한장 찍어 주었네요. 암튼 강물 속에서 노는 한시간은 정말 빨리 지나갔습니다. 그리고 이제 다시 돌아갈 시간이 됩니다. 아, 왜 1시간만 주느냐구요? 생각해 보세요. 적어도 3시간의 자동차 여행 뒤에 1시간 정도를 기다렸다 페리를 타고 또 1시간 정도를 여행을 합니다. 왕복에만 10시간이 소요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1시간 정도 물놀이를 하게 한 것도 상당히 선심을 쓴 거지요.



돌아와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아주 늦어서 거의 3시 정도나 되어서 밥을 먹었는데, 입이 짧아서인지 그다지 많이 먹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은 줄창 잠을 잤습니다. 중간에 한번 쉬기는 했지만, 숙소에 도착해 보니 저녁 8시가 되었더군요. 피곤한 하루였지만, 신기한 광경을 보아서 좋았습니다. 여러분도 세르지페 주를 지나가게 된다면 싱고 계곡을 한번 방문해 보면 어떨까요?


블로그에 댓글은 기본이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바도르에서 친구 부부와 조우를 하고 그 다음날 아침 북쪽으로 출발합니다. 살바도르를 출발한 때부터 헤시피를 지날 때까지 저희는 4일동안을 구경과 관광을 하면서 천천히 북상했습니다. 아라까주와 마쎄이오에서도 재밌는 관광을 했습니다. 나중에 포스트를 해 보겠습니다. 이번 포스트는 이전 몇 번처럼 단지 도로 상태를 보여주기 위해서 작성했습니다. 살바도르에서부터 헤시피까지 거의 1000킬로미터 구간의 도로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또 주변 환경은 어떨까요? 사진을 통해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먼저 살바도르에서 조만간 벌어질 월드컵 경기장을 좌측으로 두고 도시를 빠져나갔습니다. 살바도르에서 그 윗주인 세르지페 주의 주도 아라까주까지 가는 길은 두 갈래가 있습니다. 하나는 전통적인 BR-101로 가는 방법이 있고, 또 다른 방법은 해변으로 통해서 가는 Rodovia do Coco 가 있습니다. 우리 부부는 해변을 끼고 가는 꼬꼬 도로를 이용해서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살바도르에서 아라까주까지 가는 꼬꼬 도로는 왕복 2차선의 도로였지만 패인곳 하나가 없을 정도로 깨끗한 도로였습니다. 게다가 통행하는 차량도 별로 없어서인지, 정말 신나게 달릴 수 있었습니다. 단 하나 후일에 이곳을 지나가실 여행자들을 위해서 팁을 드리자면, 살바도르를 출발해서 100여 킬로미터까지는 주유소가 드문드문 있지만 그 후로는 아라까주에 도착할 때까지 거의 250여 킬로미터구간이 주유소가 없다는 것입니다. 꼭 이점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세르지페 주 아라까주에서 이틀을 보내고 나서 저희 부부는 다시 북상해서 마쎄이오로 출발했습니다. 여기서는 해변가 도로가 없는 관계로 다시 BR-101을 타고 올라갑니다. 처음 아라까주 인근 도로는 아주 지저분했지만, 잠시후 잘 닦인 길이 나와서 쌩쌩 달릴 수 있었습니다. 사진을 좀 보시겠습니까?






마쎄이오에 도착할 때까지 거의 왕복 4차선이 계속되어서 아주 좋았습니다. 알라고아 주의 마쎄이오에서도 저희 부부는 이틀 동안 관광을 했습니다. 다음에 다시와도 좋을 곳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쉬웠던 것으로, 그냥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은 탓에 상 프란시스코 강 하구 관광을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원하신다면 구글 이미지에서 Foz do Rio Sao Francisco 라는 키워드로 검색해 보시면 왜 우리가 아쉬워 하는지를 아시게 될 것입니다.


마쎄이오를 출발해서는 헤시피 방향으로 올라갑니다. 역시 BR-101을 타고 올가갔는데, 알라고아 주의 마지막 마을이라는 Novo Lino 라는 곳에서부터 50여 킬로미터 구간에서 이번 여행 최악의 도로를 발견하게 됩니다. 뻬르남부쿠 주의 도로를 보면서 뻬르남부쿠에 대한 선입견이 무지 나빠졌다는 겁니다. 어떤 일이 있었냐구요?











패이고 파괴된 길은 알라고아 주의 마지막 마을인 노보 리노부터 페르남부쿠 주의 빨메라 라는 도시까지 계속되었습니다. 경악스러웠던 것은 길의 상태가 안 좋았다는 것이 아니라, 마을마다 주민들이나 아이들이 손수레와 삽을 들고 나와서 도로변에 서서 구걸을 하고 있었다는 거죠. 이건 그냥 도움을 베풀겠다는 것이 아니라 위협으로 보였습니다. 브라질이라는 나라가 이렇게까지 행정력이 미치지 않는 곳이구나 하는 생각을 해 볼 수 있었습니다.


빨메라 라는 도시부터는 다시 4차선의 도로가 펼쳐집니다. 그리고 헤시피까지 아무런 장애 없이 그 길로 올 수 있었습니다.





헤시피에 들어오자 북동부 최고의 도시답게 복잡하고 지저분한 모습이 널려 있었습니다. 한편으로 멀리서 보면 멋져 보이는 도시의 스카이라인이나 강변을 둘러싸고 있는 유적지같은 도시의 모습은 정겹기도 했지만, 초행길의 여행자에게 공포스럽게 다가가는 파벨라의 모습 때문인지 별로 감동은 없었습니다. 저희는 그냥 헤시피를 지나쳐 바로 북쪽에 포개져있는 빠라이바 주의 주도 조앙 뻬소아로 직행합니다. 바로 그곳에 저희를 기다리고 있는 실바노 부부가 있었기 때문이죠. 그럼, 다음 포스트에서 마지막 구간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블로그를 보셨다면 간단한 인사말 하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저도 포스팅을 보니 떠나고 싶어 지네요~~~^^;;;

    2013.12.19 11:0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하하, 그렇다면 바로 짐을 싸시고... 떠나세요~!!! 병원에 가신다고 생각하시면, 더 쉽게 짐정리를 하실 수 있을 듯.

      2013.12.19 12:21 신고
  2. Youngil kwak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병원이 있었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3.12.20 02:13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38,452
  • 955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