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마딜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26 여행 다섯째 날 - 후후이에서 살타 시까지 (8)



와이라 우아시 까바냐에서 하룻밤을 잘 지내고 아침이 되었습니다. 우리 일행의 스케줄에 맞춰 아침 식사를 30분  당겨서 채려준 아침상은 아르헨티나 식 아침 치고는 꽤나 화려했습니다. 무엇보다 화려했던 것은 식기 도구였는데요. 지역의 잉카 문양이 드러간 질그릇속에 커피와 우유가 담겨나오고, 빵을 담는 개인용 접시나 설탕과 차를 담은 그릇들 모두가 세트로 되어 있었습니다. 기분좋은 아침 식사를 하고보니 아침을 먹겠다고 한게 정말 다행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전체 여행의 경로를 아시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제 차를 남쪽으로 몰아 살타 시로 갑니다. 살타 시는 동일한 이름의 살타 주의 주도입니다. 후후이에서 살타까지는 그렇게 멀지 않습니다. 직선 거리로는 70킬로미터 정도이죠. 하지만 도로가 좀 그래서 돌아가게 됩니다. 돌아가는 도로의 길이는 최단 거리가 120 킬로미터 정도고 제일 좋은 길로 가면 거의 200 킬로미터를 가야 합니다. 그래서 저희 일행은 구경도 할 겸, 구불구불한 9번 국도를 따라 70킬로미터 거리를 천천히 가기로 결정하고 차를 몰았습니다.



남으로 내려가는 9번 국도는 후후이 시에 이를 때까지는 아주 좋았고, 넓었고, 쭉 뚫려 있었습니다. 게다가 요즘 계속 확장 공사를 하고 있었기에 시원하게 뚫린 길을 아주 신나게 내려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후후이 시내에서 9번 국도의 구 도로를 타기 위해서는 좀 신경을 써야 했습니다. 구 도로와 신 도로와 또 고속도로가 겹겹이 겹쳐서 아주 혼란스러웠거든요. 하지만 우리 차에는 인간 GPS가 타고 있었다는 사실... ㅎㅎㅎ;; 혼란없이 구 도로를 잡아탈 수 있었습니다.



구 도로를 따라서 조금 가다보니 지형이 멋있어지면서 왼편으로 호수가 나타났습니다. 바로 라 씨에나가 La Cienaga 이라고 하는 호수입니다. GPS 큰 형님은 지리는 잘 아시지만 스페인어는 좀 딸리시나 봅니다. 씨에나가 라는 스페인어 단어의 의미가 "구비구비"라고 하셨는데, 브라질 집에 돌아와서 사전을 살펴보니 "수렁, 늪지"를 의미하는 단어군요. 쩝... 그래도 지리를 잘 아시는 분인데다 연세도 높으시니 그냥 넘어가 줍니다. ^^



9번 국도의 씨에나가 호수에서부터 시작하는 길은 국도 중에 아마도 가장 특이한 국도일 것입니다. 어떤 의미에서냐면요? 쌍방 2차선의 도로인데, 도로폭이 겨우 4미터밖에 안 된다는 것입니다. 전체 구간 20여 킬로미터가 그렇게 되어 있는데, 대부분의 구간이 한쪽은 절벽이라는 것입니다. 만약 양쪽에서 차가 온다면, 둘 다 한쪽 바퀴는 도로 바깥으로 나가야 하는데, 절벽쪽의 차를 탄 사람의 심정은 어떻게 될까요? 그런데, 흥미로운 것은 이 도로에서 여태까지 한 건의 사고도 없었다는 것입니다. 조심을 하기 때문이겠지요? ㅎㅎㅎ



폭 4미터의 도로인데 있을 것은 다 있습니다. 교량도 있고, 추월선도 있는데, 솔직히 어떻게 추월을 할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앞서 가는 차가 비켜 주어야만 하는데, 누가 뒷차 좋으라고 한쪽 바퀴를 도로 바깥으로 내놓고 갈지....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차선이 너무 좁아서 바퀴 한쪽이 차선 바깥으로 나가고 있습니다. 물론 가고 있는 이쪽도 비슷하죠? 다만 안심이 되는 것은 이쪽은 그래도 절벽 안쪽이라는 거죠. 맞은편에서 오는 자동차들은 절벽쪽으로 한쪽 바퀴를 보내야 하는 것입니다. 운전자는 그래도 좋죠. 운전자 옆의 보조석에 앉은 사람의 기분은 어떨까요? ㅎㅎㅎ



거기에 위 사진처럼 가끔씩 동물들도 나타납니다. 소뿐 아니라 말과 양과 염소들이 말이죠. 정말 아찔한 도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아마도 그래서 다른 차들이 최대 120km를 돌아가는 것이겠죠? 하지만 경치는 정말 좋더군요. 한번쯤은 이 길로 가 보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특히 여친을 사귄 사람이라면 한번쯤 가 보는 것도 좋겠더군요. 호러 극장에 가보는 것보다 훨씬 스릴을 즐길 수 있을 듯 합니다. ㅎㅎㅎ



위험 구간을 모두 지나고 나니 살타 주의 경계로 넘어갑니다. 이곳에서 검문을 당했습니다. 하지만 별 탈없이 보내 주더군요.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떠나면 지방의 경찰들은 대체적으로 친절합니다.



살타 시로 들어가는 입구에 세워져 있는 타투 Tatu 혹은 아르마딜로 Armadillo 의 조형물입니다. 아마도 살타에 이 동물이 많은 모양이네요. 그러구보니 예전에 저는 살타에서 짜랑고를 만드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짜랑고의 뒷판이 아르마딜로인 것을 보면 살타에 아르마딜로가 많기는 한 모양입니다.



이제 살타 시내로 들어갑니다. 살타 시내는 오늘날의 대도시가 가지고 있는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는 특징없는 도시입니다. 참, 엠빠나다 라는 음식이 있죠? 만두처럼 생겼는데, 그 엠빠나다 중에 건포도가 들어가서 맛이 독특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그 엠빠나다를 살떼냐 라고 부르는데, 살타에서 유래된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살타에 오시면 꼭 그 엠빠나다를 드셔 보시기 바랍니다. ^^


전체 여행의 경로를 아시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좀~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18
  • 0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