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당을 조절해주는 나뭇잎'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22 약용으로 쓰이는 브라질 나무 - 소발나무 (2)

이 아름다운 꽃을 좀 보시죠. 크기는 제 손바닥보다 조금 작은, 그러니까 아주 큰 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꽃을 가진 나무 이름이 소발(Cow's foot) 이라고 하면 좀 이상하려나요? 그런데 사실 이 꽃을 피우는 나무의 이름이 실제로 소발 이랍니다. 포르투갈어로 Pata de Vaca 이니까 소의 발이 맞습니다. 어머나 세상에~! 라고 하실 분들이 있을 것 같아서 다음 사진을 보여 드립니다. ^^


이해가 가셨습니까? 왜 이 나무의 이름이 소 발이라고 하는지를요? 그렇습니다. 잎파리 모양이 소 발처럼, 그것도 굽이진 발처럼 두 쪽으로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름이 투박하다고 해서 용도까지 투박한 것은 아닙니다. 특히나 앞에 보여 드린 것처럼 그 꽃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하지만 꽃을 보여 드리기 위해서 이 포스트를 작성한 것은 아닙니다. 그보다는 이 나무가 가지고 있는 특이한 효능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참 아름다운 꽃입니다. 이 나무 곧 소발은 아마도 브라질 아마존 지역이 원산지인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은 세계의 다른 지역들에서도 볼 수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브라질에 아주 많이 있고, 제가 사는 이과수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지금 제가 올리는 사진의 꽃들이 분홍색과 흰색이지만 특히 흰 색의 꽃이 피는 나무를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 나무의 학명 중에 Bauhinia forficata 라는 이름을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남미가 원산지이다보니 상당히 많은 나무와 또 비슷한 여러 종류가 모두 소 발 이라는 이름으로 불립니다만, 이 포스트의 주인공은 위의 학명을 가진 나무이면서 동시에 흰 꽃이 피는 것 뿐임을 염두에 두셔야 합니다. (동일한 명칭으로 Bauhinia candicans Benth Bauhinia brasiliensis Vogel 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이 나무에 대해서 조사를 해 보면, 목재로서는 큰 의미가 없는지 별로 나타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잎파리와 관련해서는 이런 단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 "식물성 인슐린"이라는 표현이 그것입니다. 식물성 인슐린이라니 정말 대단하지 않습니까! 당뇨가 있으신 분들에게는 마치 기적의 식물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또한 가족중에 당뇨가 있으신 분들이라면 지푸라기라도 붙잡고 싶은 심정일 것입니다. 이제 이 포스트의 나머지 부분을 찬찬히 잘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소 발 나무는 원래부터 당뇨에 효과가 있다고 여겨져 왔습니다. 따라서 과학자들은 이 나무의 잎파리가 췌장의 활동을 도와 인슐린 생산을 촉진시킨다고 생각해 왔고, 그 방면으로 연구를 했었습니다. 하지만 연구 결과 다른 결론을 내리게 됩니다. 이 나무의 잎파리에 있는 어떤 성분이 직접적으로 인슐린과 비슷한 작용을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과학자들이 연구하기 전에 이미 원주민들은 어떤 방법으로인가 이 나뭇잎을 이용하고 있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었습니다.

이 나뭇잎을 말려서 차를 만들어 마시면 혈당을 강하하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해서 이 나무는 곧 인슐린 나무라고도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동일한 별명을 가진 또 다른 브라질 나무와 혼동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또 다른 인슐린 나무는 조사해서 다시 포스트 하겠습니다.) 게다가 흔하게 분포하고 있기 때문에 이 나뭇잎에 의존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비슷한 다른 종류의 식물이나 같은 나무래도 다른 색의 꽃이 피는 식물의 잎파리를 드시고는 효과를 못 보거나 심지어 그것에 의존하고 과신을 하다 사망한 경우까지 있었습니다.

인슐린 나무인 소발 나무는 잎파리를 지탱하는 받침 부분에 두개의 가시가 돋아있는 나무여야 하며 꽃이 흰 색상의 나무여야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근처에서 볼 수 있는 나무의 잎파리를 사용하는 것보다는 건강 식품을 취급하는 곳에가서 봉지에 든 소발나무 잎파리를 구입해서 쓰는 것이 훨씬 더 안전하고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과수에서 이 나뭇잎을 취급하는 상점에 가 보니 100g 에 3헤알 정도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그것으로도 20리터 정도의 찻물을 우려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나뭇잎이 인슐린 나무라고 해서 그냥 함부로 오용하거나 남용해서는 안 됩니다. 이 나뭇잎이 당뇨에 효과가 있고 조절하는 데 유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심할 경우 저혈당이 올 수도 있으며 부작용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나뭇잎이 의사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은 분명 아닙니다. 의사의 적절한 지시는 언제나 동반해야 합니다. 하지만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적절하게 이 나뭇잎을 사용한다면 혈당을 조절하는 데 상당한 효과를 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 사이트에서는 독자들의 글이 있었는데, 대체로 혈당이 150~200 이었던 사람들이 15일 정도 차를 복용한 결과 100 정도로 유지가 되었다는 글들이 있었습니다. 아쉬운 것은 어느 정도의 양을 어떻게 복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가 별로 없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의사의 처방과 지침은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도 독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몇 군데 문의를 한 결과 다음과 같은 음용 방법을 알게 되었습니다.

음용법: 고혈당을 가진 분들의 경우, 하루 3g 씩 56일간 섭취

첫번째 대답> 0.5리터 물에 빻은 나뭇잎 가루를 끓여 하루에 4잔~6잔으로 나눠 마심. 혹은, 매 잔마다 나뭇잎 한장 분량의 가루를 넣어 마심.

두번째 대답> 매 잔마다 나뭇잎 2장 분량을 넣어 하루에 3, 4잔 정도 마심.

세번째 대답> 5g의 말린 잎을 물 1리터와 끓인 후 그 물을 하루에 6잔까지 마실 수 있음.

종합해서 하루에 4잔~6잔 정도를 마실 수 있다고 알려줍니다. 또한 매 잔마다 들어가는 나뭇잎의 분량은 1장 ~ 2장 정도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혈당을 조절해가며 마시는 양을 조절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당뇨에 좋다는 식물성 인슐린, 이런게 브라질에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여러분도 그렇게 느끼지 않으십니까!

블로그 내용이 좋다면 댓글 한 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rince.com BlogIcon rince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쁜 꽃에 어울리지 않게 이름이 재미나네요 ^^;

    2011.11.21 22:1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렇지요? 하지만 꽃은 정말 예쁘고 멋지답니다. 나무 역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고 말이죠. 게다가 블로그에 나와 있듯이 효능까지 좋다니 정말 대단한 나무 아니겠습니까!

      2011.11.23 14:52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700
  • 335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