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t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02 살타 Chicoana의 송어 양어장에서 점심 (4)


살타를 지나쳐 까파자떼로 기수를 돌렸습니다. 하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주린 배를 채우는 것은 아주 중요하겠죠? 그래서 큰 형님의 제안대로 이 부근에 있는 송어 양식장으로 향합니다. 송어 Trucha 는 1급수 맑은 물에서, 그것도 아주 차가운 물에서 사는 물고기입니다. 여러 종류가 있어서, 살 색도 아주 여러가지인데, 아르헨티나에서는 남쪽으로 내려가면 자연산이 많고, 이렇게 북쪽에서는 양식을 합니다. 


전체 여행의 경로를 아시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치꼬아나 라는 마을에서 송어를 양식한답니다. 그래서 주변 식료품점에 들러서 백포도주를 좀 사고, 코카 콜라와 물과 빵을 좀 샀습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출발할 때 가져온 초장과 와사비를 드디어 먹게 생겼네요. ㅎㅎㅎ;; 그런데 문제가 있습니다. 회를 뜰 줄 아시는 일행이 한 분도 없는 관계로....



양식장으로 들어가는 길은 처음부터 이렇게 비포장이었습니다. 1킬로미터 정도를 이 정도 비포장으로 들어간 다음.



좌측으로 있는 이런 좁고 안좋은 길로 4킬로미터를 들어가야 합니다. 얼마나 들어갔는지 한 10킬로미터는 되어 보였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나오면서 거리를 재 보니 이 길이 딱 4킬로미터고 좀 전의 그 길이 1킬로미터더군요. 정확하게 5킬로미터였습니다. 



길은 안 좋았지만, 풍경은 참 좋았습니다. 양편 옆으로 보이는 풍경이 참 아늑한 시골 풍경이더군요. 그리고 위로 올라갈 수록 산골의 모습은 더더욱 좋아 졌습니다. 인적도 드문드문, 집들도 드문드문한 풍경이 계속 되더니 거의 끝에 다다르자 시냇가가 나타났습니다.



양식장으로 가려면 이 시냇물을 건너가야 합니다. 물론 시냇물이 얕기는 했지만, 물을 그냥 넘어가려니까 좀 그렇더군요. 이런 길을 건너서 조금 더 올라가자 입구가 나타났습니다.



입구라고해서 뭐, 집에 들어가는 것 같지는 않았구요. 넓은 목초지에 말이 두 마리가 풀을 뜯고 있었는데, 인적없는 곳에 외지인이 나타나자 개들이 대여섯 마리 나타났습니다. 대부분 꼬리를 흔들었는데, 그 중 하나에는 입에 재갈을 물었더군요. 이녀석이 낯선 사람을 무는 녀석인가 봅니다. ^^



양식장의 주인은 점잖게 생긴 아르헨티나 사람이었습니다. 예전에는 어느 대학에서 교편을 잡았던 교수라고 하는군요. 교수가 양식장을 한다는 것이 좀 이상했는데, 하시는 말씀이 학생들이 공부를 너무 안해서 교수생활이 힘들었다고 합니다. 아르헨티나의 현 상황에 대해서 욕설을 늘어놓기 시작하는데, 그 욕설의 수준이 대단하네요. 잘 모르는 사람이라면 이 양반, 피해망상증 환자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보였습니다.



흥정을 하고 송어 몇 마리를 잡기로 했습니다. 총 6마리 정도를 잡아서 무게를 재고 회를 떴습니다. 그리고 맛있게 먹었습니다. 좀전에 회를 뜨는 사람이 없다고 했죠? 경험있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급하면 통한다고, 일행 중 두 명이 칼을 잡고 비슷하게 떴습니다. 그렇게 싱싱한 송어 회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에게 양어장의 모습을 좀 보여 드리죠.



집주인은 산골의 찬 물을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산골짜기에서 내려오는 물과 지하수를 관계급수시설을 통해 여기 저기로 돌리고 집어넣어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넓은 연못 혹은 호수도 두개가 있었습니다. 손님들이 원하면 이곳에서 송어 낚시를 할 수 있습니다. 낚시 도구는 빌려줍니다. 하지만 잡은 물고기는 모두 이 양어장의 상품이므로 먹기전에 무게를 달아서 돈을 받습니다. 원하는 사람은 낚시를 해서 직접 건져서 먹게 하지만 잡는 즐거움 뿐이지 돈을 내는 것은 동일합니다. ^^



낚시하기 싫거나 시간이 안 되는 사람은 아래쪽에 위치한 어장에서 뜰채로 송어를 낚습니다. 넓은 어장속에 뜰채를 넣어봐야 걸리지 않기 때문에 먹이를 던져주어 송어가 모이게 한 다음 뜰채로 낚습니다.



뜰채로 건지는 주인 아저씨의 모습입니다. 아들과 둘이서만 양식장을 하는데, 그날따라 아들이 시내를 나가서 안 돌아온다고 욕을 욕을 하더군요.



우리는 사 가지고 온 음료수들을 찬 물속에 집어 넣었습니다. 송어를 잡아 회를 뜨는 그 몇 십분 동안 찬 물에 넣어 두었는데, 마실 때 쯤에는 백 포도주가 아주 시원해 지더군요.



코카콜라 역시 찬 물에 담가 두었더니 아주 시원해 졌습니다. 여름철이라면 수박도 던져 넣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회를 먹고 나면 계산을 해야죠? 송어 한 킬로에 70페소를 받네요. 게다가 도구를 사용한 가격도 받아서 꽤나 바가지를 쓴 기분이었습니다. 큰 형님 말씀에 의하면, 예전에 왔을 때는 인심이 좋았다고 했는데, 아무래도 오래동안 양식장을 하더니 돈독이 오른 모양입니다.



점심을 먹고 나서는 다시 포장도로로 나와서 까파자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양식장에서 비포장으로 까치 계곡 Valle de Cachi 로 돌아갈 수 있지만 5시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까치 계곡은 살타주의 멋진 경관중 하나가 제공되는 곳입니다. 저희는 시간이 없었지만, 살타로 오시는 분들이라면 꼭 가보라고 격려해 드립니다. 까파자떼로 가는 길에는 죽은 사자 산맥 Sierra de Leon Muerto 을 지나가게 됩니다. 이 길에도 아주 멋진 모습이 나타납니다. 다음 포스트에서 산맥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전체 여행의 경로를 아시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블로그가 좋다면 도 환영, 댓글은 더욱 환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영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여러가지 일을 잘하시는거 같네요....
    바쁘실텐데 혹시 시간이 우리보다 더 많은신건가.....ㅎㅎㅎ
    항상 글 잘보고 있어요 소현이형

    2013.09.04 12:0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고마워. 이젠 조만간 포르탈레자 이야기를 주로 쓰도록 해야 할 듯 해. 거긴 어때?

      2013.10.12 06:58 신고
  2. 오창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월드컵때 포르투 알레그리 부터 포르탈레자까지 여행하려는 25살 청년입니다. 정말 많은 도움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4.04.29 04:06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6,918
  • 4387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