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릴로 해변 그리고 돌아오는 길

여행 2009. 9. 12. 12:00 Posted by juanshpark
카릴로의 상가를 떠나기 전에 본 피아트 맹꽁이. 아르헨티나에서 피띠도(Fitito)라고 부르는 차인데, 얼마나 오래된 차일까? 그런데 아직도 이런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바로 옆에 주차를 시켜놓은 메르세데스 벤츠와 묘한 대조가 된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릴로의 집들은 꼬스따 델 에스떼의 집들보다 훨씬 더 크다. 그러면서 더 잘 지어졌다. 사실 꼬스따 델 에스떼 지역이 까릴로를 본떠서 만들었다고 하는데, 아직은 분위기가 그렇게 비슷하지는 않은 것 같다. 확실히 까릴로가 더 멋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릴로의 해변. 모래가 있는 곳에 무슨 의미인지 말뚝과 굵은 밧줄이 걸려있다. 하늘도 쟂빛이지만 바닷물도 그리 맑아 보이지 않았다. 그렇지만, 해변가에는 사람이 훨씬 더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만 많은 것이 아니라 갈매기들도 많다. 저 녀석들을 뭐라 부르는지 잘은 모르겠지만, 하는 짓을 보니 고양이 비슷한다. 혹시 괭이 갈매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 (고양이 좋아하시는 이웃분들은 이 구절이 못마땅하실지도 모르겠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앞까지 다가오는 바닷물과 파도의 기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와 갈매기. 여기에 날씨만 좋구, 저 바다 중간에 야트막한 섬에 야자나무만 두 그루 있다면, 완전히 로빈슨크루소 섬의 사진이라고 우겨볼만 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가에서 돌아서 나오는 길 중간 중간에 찍은 집들의 사진. 관리도 잘 되어있고, 경관도 참 수려하다. 집 하나 하나가 아주 멋있게 만들어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의 갈대숲인데, 잠깐 세워달라고 하고 다가갔다. 갈대가 굵은건지 새들이 가벼운건지, 휘날리는 갈대위에 잘도 앉아있다. 내가 다가가는 것을 허용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가까운 곳에서 촬영하는 것은 허락한다. 여섯마리, 그리고 저 뒤쪽의 갈대에도 참 많은 새들이 앉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은 갈대숲이 아니라 이 광경 때문에 세워 달라고 한 것이다. 풀을 뜯는 소떼의 모습. 저 지평선까지 검은 점점이 모두 소떼인 것이다. 이렇게 풀을 뜯으며 살진 소들이니 고기가 얼마나 맛있을까! 새삼 아르헨티나의 쇠고기가 유명한 이유를 생각해 보게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앞쪽에서 찍은 사진. 역시 이곳에서도 많은 소떼가 유유히 방목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릴로 옆의 삐나마르(Pinamar)에서부터 꼬스따 델 에스떼로 가는 중간에는 이렇게 모래 둔덕이 참 많다. 일부러 버려둔 땅인지는 모르겠지만, 사람들이 사륜 구동 지프차나 네바퀴 모터 사이클을 타고 와서는 올라갔다 내려갔다를 즐기며 모래 둔덕을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그 사이의 몇 군데서는 그런 용도로 네바퀴 모터사이클을 빌려주는 업소도 눈에 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스떼 델 에스떼에 도착할 무렵, 이윽고 밤이 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점 더 어두워지는 지평선과 하늘을 보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스따 델 에스떼 입구에서 잠깐 세워 달라고 하고 촬영을 한다. 다른 도시에 비해 입구가 초라하기는 하지만, 겉 모습이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니 상관은 없다. 한정된 공간에 단지 두 군데 입구가 있을 뿐이다. 하나는 해변가 옆으로 모래길이 8킬로미터 뻗어있고, 또 다른 하나는 이곳. 그래서 치안은 아주 좋다고 한다. 하긴 무슨 일이 있어도 두 군데 입구만 경찰이 막으면 범법자는 독안에 든 쥐일테니 말이다.

글이 재미있었다면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추천을 하시면 더 많은 사람이 글을 보게 됩니다



이 블로그의 글을 구독해서 보시면 어떨까요?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최근에 달린 댓글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