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양의 일출을 보다

여행 2009. 9. 14. 20:14 Posted by juanshpark
전날 저녁에 맑은 하늘을 보았기에, 대서양쪽으로 해가 뜨는 것을 보려고 계획했다. 물론 아침 일찍이니 동생 부부와 아내는 나가지 않겠다고 한다. 추운 계절이기 때문에 든든히 껴 입고 혼자서라도 나갈 생각을 했다. 그런데, 몇시에 해가 뜨는 걸까? 인터넷을 하면서 살펴보지 않았기 때문에, 밤늦게 혼자서 궁리를 해야 했다. 내가 어떤 계산을 했는지 알겠는가?

작년 12월 31일에 이과수 지역에 해가 뜨는 모습을 블로그에 올린 적이 있었다. 내 기억으로는 그때의 시각이 6시 10분 경이었다고 생각했다. 그걸 기준으로 생각해 보았다. 태양은 하루에 1분씩 일찍 떠서 1분씩 늦게 진다. 춘분과 추분의 길이는 같고 동지에 가장 짧으며 하지에 가장 길다. 그렇다면 하지와 추분 사이에, 그리고 추분과 동지 사이에는 90분의 차이가 지게 된다. 내가 일출을 찍었던 12월 31일은 남미의 여름의 날인 21일에서 10일이 지난 때다. 그리고 21일보다 10분 늦게 해가 떴다는 결론이 된다. (해가 짧아지고 있는 과정이니까...) 그렇다면 21일에는 6시에 해가 뜨는 것이다.

그럼 춘분과 추분에는 90분의 차이가 있으니까 7시 30분에 해가 뜨는 걸까? 그때 갑자기 지난 12월 31일의 경우는 서머타임 기간중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면 그때의 6시 10분은 실은 5시 10분이었다고 생각했다. 따라서 하지의 시간을 5시, 춘분과 추분은 6시 30분, 동지는 8시라고 결론을 짓고 바닷가에 있었던 날을 곧 있을 봄의 날(9월 21일)에서부터 빼 보니 30여일이 남아 있었다. 그렇다면 7시에는 해가 뜨겠구나 싶었다. 그래서 6시 40분쯤에 해변으로 나가본다. 아직 달이 있었고, 별이 빛나는 시각이었다. 하지만 동쪽 하늘은 부옇게 여명이 밝아오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쪽으로 마르델뚜주 시의 불켜진 새벽 모습이 보였다. 물론 사람은 하나도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남쪽으로도 인적이 없는 해변가에 멀리 마르델아호의 불빛이 비춰왔다. 다른 누군가가 있는지 확인은 하지 않았지만, 마르델뚜주에서 마르델아호까지 15킬로미터 사이에 내가 있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은 점점 붉어오는데, 하늘에는 새벽부터 날아다니는 새들이 아주 많았다. 하늘의 점점이 모두 갈매기나 기타 새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각이 6시 45분쯤 되었을 때였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 바다를 줌으로 땡겨서 촬영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각대가 없이 손각대 위에서 사진을 찍으려니까 애로점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두우니까 밝은 날의 쟂빛 바다가 아니라 하늘이 비춰 검푸른 바다가 되어버렸다. 오히려 훨씬 멋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점점 더 하늘이 붉어지면서 밝아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의 파도가 더 명확하게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날아다니는 새들의 윤곽도 더 잘 잡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도의 일렁임이 가슴을 시원하게 해 주고 있을 무렵, 하늘은 점점 더 밝아져서 마치 해가 뜬 것 같아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아직 해는 뜨지 않았는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평온한 밝음을 유지하고 있더니 갑작 동쪽 하늘이 더 한층 붉어진다. 아, 이제 저기로 해가 뜨려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하고 있는데, 과연 해의 후광이 비취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 당겨서 찍어본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서 해가 모습을 드러낸다. 렌즈에 비취는 프레이어 현상을 보니 확실히 해가 맞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했던대로 7시를 전후해서 해가 떠올랐다. 옷을 겹겹이 입고 있어서 시계를 보지는 못했지만, 집으로 돌아와서 시계를 보았더니 대충 그정도에 뜬 것이 맞았던 것 같다. 일출광경을 찍으러 나간 때부터 찍고 돌아올 때까지 거리에서 만난 사람은 하나도 없다. 집 안도 모두 쥐죽은 듯이 조용하다. 사진을 찍고 돌아와서, 잠자리에 다시 들었다. (좀 뭐하기는 하지만, 쉬러 왔으니까....ㅎㅎㅎ) 그리고 해야 할 일을 한 사람처럼 만족하면서 푹신한 침대에서 한숨 잘 잤다.

이제 바닷가에서 해 뜨는 장면도 찍었으니, 연말 연시에는 해 뜨는 사진 찍지 말고 곤히 자야겠다. ㅋㅋㅋ

글이 재미있었다면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추천을 하시면 더 많은 사람이 글을 보게 됩니다



이 블로그의 글을 구독해서 보시면 어떨까요?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 17일 ~ 29일 상파울로 여행  (8) 2009.09.18
바닷가의 별장  (12) 2009.09.16
꼬스따 델 에스떼에서의 두 번째 밤  (6) 2009.09.13
까릴로 해변 그리고 돌아오는 길  (4) 2009.09.12
까릴로 - 두번째 사진들  (4) 2009.09.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774
  • 441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