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마살이 끼었는지.... 흡;; 올해는 정초부터 아순시온을 다녀왔습니다. 포즈 두 이과수에서 아순시온까지는 겨우 330km 정도, 점심먹고 가볍게 다녀올만한 거리지요. ㅋㅋㅋ;; 아무튼 새해 첫날이 토요일이었던 관계로 처남과 함께 아순시온을 방문합니다. 저녁 먹을 시간에 잘 도착해서 친구 부부와 함께 밥을 먹으러 나갔습니다. 그런데, 새해 첫날이라 그런지 문을연 식당이 없더군요. 하긴 이런날 식당을 찾고 다니는 우리 일행이 이상한 건가요? 아무튼 그래도 이웃 나라(?)에서 온 친구들을 위해 열어놓은 식당을 찾아 다녔습니다. 일식, 한식, 기타 등등 돌아다니다가 결국 설날에도 문을 여는 식당을 찾았습니다. 그것은 중국 식당이었습니다. ^^


열린 중국 식당의 입구입니다. 그러구보니 주변의 중국 식당들도 모두 열려있었습니다. 어떻게 된 것일까요? 중국인들은 한국인들처럼 구정을 지키는 민족이라서 신정때는 그냥 영업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구보면 지조가 있어 보입니다. 한국인들처럼 구정과 신정 모두 놀지 않으니 말입니다. 아니면, 한국인들이 더 놀기 좋아해서일까요? ㅎㅎㅎ;; 아무튼 설날에도 열어놓은 식당이 있다는 것이 아주 반갑습니다. 뭐가 되었든 말이죠. ㅎㅎㅎ


스페인어로 빠라이소 Paraiso 즉 파라다이스라는 이름을 가진 중국집입니다. 이 집 간판을 보니 괜시리 이민 초창기의 생각이 나더군요. 저보다 6개월 먼저 파라과이로 이민을 떠났던 친구가 한국에 있는 제게 편지를 보낸적이 있었습니다. 그 편지에서 친구는 제게 "거리에는 과일 나무가 즐비하고 그곳에 과일이 주렁 주렁 매달려있는데, 지나가는 사람들은 쳐다도 안 보며, 세계에서 좋다는 자동차는 모두 거리에 있다"는 문구를 보고 파라과이라는 국명이 파라다이스와 비슷하다는 착각을 했었더랍니다. 결국 파라과이를 와서 보고, 친구의 편지가 틀린것은 분명 아니지만, 아니, 사실 그대로였지만, 제가 이상한 쪽으로 상상했었더라는 것을 알게 되었었죠. 아무튼 이 중국집을 보니 당시가 생각나는 것이 조금 우스웠습니다. ^^


낙원 이라는 이름이 있다고 해서 가게가 낙원이라는 뜻은 아니니, 그건 그냥 지나가고... 우리가 식당에 들어섰을 때에는 식당 안에 손님은 정말 개미 한마리가 없었습니다. 식당 주인도 "설마~" 하는 심정으로 문을 열었을 터이고, 우리 일행이 들어서는 것을 보며 가슴을 쓸어내렸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자리를 잡고 앉은 이후로 채 30분이 지나지 않아서 이 식당이 손님으로 꽉 찰거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면 어땠을까요? 정말 신기하게도 설날 오후에 외식을 하러 나온 사람들은 우리 일행만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정말 조금만 늦었더라면, 밥을 아주 늦게 먹을 뻔 했었습니다. 휴우~


첫 손님이었기에 음식이 아주 빨리 나왔습니다. 먼저 계란이 풀린 국으로 속을 풀고(?) 이어서 음식을 먹기 시작합니다. 그냥 밋밋한 맛의 국이지만, 여기에 매운 고추기름을 한두스푼 넣어서 마시면 아주 좋습니다. 국을 마시며 이야기를 하고 있는 동안 몇 가지 음식을 더 가져 옵니다.


야채와 고기를 넣고 볶은 음식을 가져왔고, 또 다른 음식도 선을 보입니다.


중국식 볶음밥도 가져왔습니다. 맛보다도 아무튼 중국집의 볶음밥은 생긴게 멋있습니다. ^^


그리고 뜨거운 철판위에 담겨서 두부 요리가 나왔습니다. 주문한 모든 음식이 나왔기에 천천히 먹으며 새해 첫날을 친구 부부와 보낼 수 있었습니다.

새해 첫 연휴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새해 첫날은 그냥 집에서 조용하게 지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설날 바깥에서 음식을 먹으러 돌아다니는, 아니 거리를 헤메고 다니는 것이 그리 재밌는 것은 아니었거든요. 하지만 아무튼 설날이라 해도 파라과이 아순시온을 가실 이유가 생긴다면, 식사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될 듯 합니다. 바로 중국인들이 경영하는 식당은 1월 1일에도 열려있다는 것을 아시게 되었을 터이니 말입니다. ^^

블로그가 좋았다면 추천 한번 부탁합니다
아래의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 추천 가능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antasy297.tistory.com BlogIcon [40D™]레종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우 330km인 거리를 가볍게 다녀 오셨네요^^ 급 중국음식이 땡기네요.

    2011.01.04 07:5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아주 가볍게 다녀왔죠. 평소에 자동차로 다니면 경찰도 많던데, 설이라 그런지 경찰도 없었답니다. ㅎㅎㅎ

      2011.01.04 12:05 신고
  2.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야, 외관부터가 정말 특이 한데요 ㅎㅎ

    2011.01.04 11:51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런가요? 외관이야 이민, 아니 외국에 있는 중국집이니 가정집을 개조해서 그렇겠죠, 뭐. ㅎㅎㅎ

      2011.01.04 12:06 신고
  3.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내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식당은 역시문을 여는군요. 파라다이스하고 도원이라 적혀있습니다. 낙원같은 풍경을 중국식으로 도원경이라고도 하니...ㅎㅎ

    2011.01.05 13:24
  4. 꾸리꼬  수정/삭제  댓글쓰기

    4,5년 전 파라과이에 있을 때 갔던 중식집이네요. 동네선 꽤 고급레스토랑이죠. 멜꽈도르시장 근처 중국식품점 앞에도 괜찮은 중식집이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사진으로 이곳 풍경들을 다시보니 그때 그 기억들이 떠오르네요.^^

    2011.01.06 13:3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그곳도 열려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집은 친구들이 잘 들어가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저보다는 현지의 친구들이 음식은 더 잘 알테니까요. ㅎㅎㅎ

      2011.01.10 17:20 신고
  5. 뉴질랜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볶음밥 밥알이 살아있는것처럼 보이네요. 재료들의 색감도 매우 좋습니다

    2011.01.10 07:56
  6. Favicon of http://myungpoo.tistory.com BlogIcon 명푸  수정/삭제  댓글쓰기

    맙소사 빠라이쏘!!!ㅎㅎㅎ 그래도 전 다른 쪽에 있는 FUSIN이 더 맛나서 그곳으로 많이 갔어요~ ㅎ

    2011.04.20 12:0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저야, 선택의 여지가 없죠. 친구들이 가자는대로 쫓아다니는 편이라서 말입니다. ㅎㅎㅎ

      2011.04.22 12:07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7,138
  • 309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