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마 클럽의 회장으로부터 초대를 받았다. 토요일에 승마 대회를 하는데, 한 번 와보지 않겠느냐고 한다. 그래서 시간을 묻고 오후 3시가 되어서 집을 나섰다. 폭포로 가는 길 오른편에 있는 승마 클럽의 입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승마 클럽의 경기장 내부의 전경이다.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는데, 포즈두이과수는 물론이고 인근 100km 내에서는 승마를 가르쳐 주는 곳이 없다보니, 상당히 먼 지역에서 온 사람들도 있다구 한다. 특히 포즈에서 열리는 이 승마대회는 권위가 있어서 한때는 브라질의 대통령도 참석을 한 일이 있다고 한다.

1년에 두 번, 5월과 11월에 대회를 열고, 그 외에 5번, 마링가(Maringa), 론드리나(Londrina), 아라뽕가(Araponga), 꾸리찌바(Curitiba) 그리고 뽄따 그로사(Ponta Grossa)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를 한단다. 그래서인지, 바깥 입구에는 인근 파라과이와 아르헨티나 차량에 더해서 상당히 많은 지역에서 온 차량들이 눈에 띈 것이 기억이 난다. 간단히 회장과 인사를 하고,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기자들의 공간으로 안내를 했는데(아~하! 기자 대접을 받구 있다!!!!!) 그곳에서는 좀 높아서인지 나무들에 가려 사진이 잘 안 나온다. 헤헤헤, 그래서 카메라를 메구 다시 아래로 내려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대회가 시작되었구, 말들과 사람들이 뛰어 다니는 모습에 넋을 잃고 쳐다보았다. TV에서 보던 말뛰는 모습, 승마와는 정말 다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우아해 보일 수가 없다. 더구나 말 위에 앉아 있는 사람들이 모두 애들로 보인다. 알고보니 이 클럽은 5살부터 학생들을 받는다고 한다. 그래서인가? 대회의 처음 파트에서는 거의 대개가 10살 안팎으로 보인다. 물론 나중에는 좀 더 큰 사람들도 나오기는 했지만, 애들이 하는 모습이 훨씬 더 우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을 승마 클럽에 가입시키고 참 많은 부모님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그런데.....
둘러보다 새롭게 발견을 한게 하나 있다. 뭐, 남자들의 시선이라고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여자들이 몹시 날씬하다는 것이다. 연세가 지긋이 드신 분들 몇몇을 제외하고는 내 남미에서의 이민 생활중에 다수의 사람들이 모인 장소중에 이렇게 날씬한 여자분들만 모여있는 장소는 처음인것 같다.

나중에 좀 알고 보니, 승마를 하면 온 몸이 균형이 잡혀서 몸이 예뻐진다고 한다. 그래서인가? 갑자기 나두 내 똥배를 좀 없애기 위해 승마를 해 볼까 하는 충동에 사로잡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마 대회에 참여를 했거나 승마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 중간에 이렇게 나와서 마치 무슨 시위를 하는 양, 걸어 다녔다. 정말 날씬하지 않냐?!?! (뭐, 애들이 대부분이기는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장 한 가운데 놓여있는 오토바이....

저게 뭐냐고 물었더니
1등을 한 사람에게 주는 부상이라고 한다.

이 대회에 참가하는 비용은 90헤알, 1등은 1250헤알의 상금을 받는다.

그런데 가만히 들어보니 승마를 하는데 꽤나 많은 돈이 들어가는 듯 싶다. 결국, 여기 모여있는 사람들은 그 상금보다는 명예와 스포츠땜시 오는 사람들처럼 보인다. 결국, 정말 상은 저기 있는 오토바이 뿐인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 중간에 나와서 한바탕 시위(?)를 하고 다니고 있다.>




암튼, 승마 클럽에 가는 바람에 주말에 좋은 구경을 했다. 내년 5월에 있을 승마 대회는 또 어떨까? 궁금해지기두 하고..... 그래서 나오는 길에, 승마를 배우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구 보너스로 물어본다. 옷과 장비를 사는데 기본적인 것만 200불 정도 든다고 한다. 그 외에 악세사리는 또 상당히 들겠지???? 말은 클럽에 있는 것으로 배운다고 한다. 현재 이 클럽에는 15마리의 수업용 말과 50여마리의 개인용 말을 소장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한 번 더 물어봤다. 말 값이 얼마나 하느냐고? 그랬더니....... 허허허허.......... 웃는다..........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멋있지 않나?
다음에 이과수를 방문하게 될 때, 시간 여유가 있고, 또 시간이 잘 맞아 떨어진다면, 폭포로 가는 길 오른쪽에 있는 승마 클럽(Club Hipico)을 꼭 들리기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824
  • 25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