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문득 그냥...

생활 2011. 8. 7. 22:12 Posted by juanshpark

오늘 문득 "잘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돈을 많이 벌어 펑펑 쓰는 삶이 잘 사는 것일까? 좋은 직장, 좋은 환경, 그러니까 복지가 잘 보장된 환경에서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일까? 건강하게 사는게 잘 사는 걸까?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일까? 라는 생각이 말입니다. 정답이 없는 질문이니 생각하기에 달렸을 것 같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습니다. 그래도 모두가 수긍할만한 어떤 대답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얼마 전에 지인 한 사람과 이야기를 하면서 현대 사회가 잃어가고 있는 모습에 대해 대화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분은 그냥 친구를 방문하고 그냥 전화를 하는 인간미가 점점 없어져가고 있다고 하시더군요. 그 말이 공감이 되었습니다. 왜, 그런날 있지 않습니까? 집에 있자니 그냥 심심하고 따분하고...., 그래서 기지개를 힘껏 펴고는 "아~! 심심한데, 철수네나 한번 놀러 가볼까?" 라고 하는 날 말이죠.


그런데 그렇게 철수네를 가 보니 대뜸 이런 질문이 돌아옵니다. "그런데.... 어쩐 일이세요?" 라고 말이죠. 그래서 대답을 합니다. "그냥..., 어떻게 지내는지 보고 싶어서 왔다"라고 말입니다. 그렇게 대화를 하고 시간이 흘러 이제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그런데 돌아선 뒤쪽에서 철수네가 이런 생각을 하는 듯 합니다 "어쩐지, 뭔가 말씀하시고 싶었는데..., 말씀을 못하시고 가는것 같아...."라고 말이죠.


또, 이런 경우는 어떨까요? 오랫동안 대화를 나누지 못한 친구와 좀 수다를 떨고 싶어서 전화를 겁니다. "철수야, 잘 있니?" 라고 물었더니 철수가 대답합니다. "응, 잘 있어. 근데, 어쩐 일이야?" 라고 말이죠. "응, 그냥 네 목소리 듣고 싶어서 전화했어!~" 라고 했더니 이렇게 대답합니다. "짜식~ 싱겁기는..... 야~! 나 바빠..." 라고 말입니다.


언제부터일까요? 우리네 삶은 정말 바빠진 듯 합니다. 친한 친구네 집을 찾아가도 용건이 있어야만 찾아가고, 전화를 해도 용건이 있어야만 전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냥 찾아가고 그냥 전화를 거는 광경은 현대 사회가 점점 더 잃어가고 있는 인간적인 일상이 되어 버린 느낌입니다.


가끔은 그냥 친구도 찾아가고, 가끔은 그냥 친구에게 전화도 하는 그런 삶이 더 잘사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꼭 용건이 있어야만 찾아가고 또 전화도 하는 세상은 너무 기계적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바쁘기 때문이라는 이유가 있기는 하지만, 살기 위해서가 아니라면 왜 바빠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정말 살기 위해서 그렇게 바빠야 하는 걸까요?


잘 사는 것이란, 물질을 쌓아가면서 사는 삶은 아닌 것 같습니다. 행복 지수가 가난한 나라일수록 높다는 것이 그 점을 반증하는 것처럼 보이거든요. 또 더 많이 배우고 성취감이 높은 직장에 다니는 것만도 잘 사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잘 사는 것에는 이런 여러가지가 모두 관련이 되겠지요.


하지만 그중 한가지 혹은 두 가지만 꼽으라고 한다면, 인간미가 좀 있을 수 있는 여유있는 삶을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여유라는 것은 사실 재물과는 별로 관계가 없는, 사람이 가지고 있는 마음 자세와 관계가 있는 것이라는 점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여러분에게 있어서 잘 사는 것은 뭘 의미하나요? 댓글로 의견을 좀 남겨 주실래요?

댓글 무지무지 환영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인 밀집촌 부근의 공원 Luz  (6) 2011.09.08
3주 동안 자리를 빕니다. ^^  (12) 2011.08.12
오늘 문득 그냥...  (14) 2011.08.07
맹인을 뭘로보고...  (4) 2011.07.18
젱가 혹은 옝가 라는 놀이를 아십니까?  (20) 2011.07.06
더운 지역의 겨울  (6) 2011.07.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art-factory.tistory.com BlogIcon 버라이어티한 김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댓글 환영이에용-ㅎ

    2011.08.07 22:58
  2. 익명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8.08 02:28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별로 큰 반향은 없었습니다. 아무튼 여행 잘 다녀왔답니다. 송이와 함께... 잘 계시지요?

      2011.08.30 22:01 신고
  3.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편견이 아닙니다. 우리나라에는 야생 조류나 포유 동물 심지어 야생 조류도 중류도 제일 적은 것 같을 뿐만아니고 당최 눈에 띄이지 않는 답니다.

    2011.08.08 12:15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브라질은 그런 면에서 그래도 좀 더 자연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무튼 제가 거주하는 이과수는 아무튼 특별합니다. ^^

      2011.08.30 22:01 신고
  4. Favicon of http://blog.chojus.com BlogIcon 초유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공감을 일으키는 글 잘 읽었습니다. 유럽에 살면서 그리운 것이 "그냥"입니다. "그냥" 찾아가고 "그냥" 받아들이는 "그냥"의 멋이 사라지는 것 같아 아쉽네요.

    2011.08.09 17:4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그렇습니다. 저두 그냥 이라는 말보다는 "왜?" 라는 말이 점점더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정말 아쉬운 일입니다.

      2011.08.30 22:02 신고
  5. 무조건달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요즘 제가 고민하는것에..공감을해서 글을 씁니다.물질적풍요도 어느정도가 되면 친구가 많은게...성공한게 아닐까?합니다!건강하구,친구와 더불어 사는것,좋은사람들과 공감하며 사는것...!이게 아닐까합니다.세상에서 왜?사냐 물어보면..잼나게살고싶어서 이렇게 열심히 산다!^^라고 말하고 싶어요!

    2011.08.16 07:43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뭐, 모두 생각하기 나름이겠지요. 정답이 있겠습니까! 자신만의 멋을 가지고 사는거죠. ㅎㅎㅎ

      2011.08.30 22:06 신고
  6. Favicon of http://cbhouse.tistory.com/ BlogIcon kuma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무지무지 환영 ㅡ 멋있네여 ㅎㅎ 블로그를 통한 이렇게 소통할 수 있는 경지에 오르신 님이 넘 부럽네여^^ 전 아직까지 다이어리 수준에만 머무르고 있는 수준 ㅋㅋ 그나저나 잘 사는 삶이라 ㅡ 저도 아직은 젊은 나이라 많이 고민하게 되는 주제인데 ㅡ 저도 여유있는 삶이 잘 사는 삶이라는 데 매우 공감해요. 다만, 단순히 여유시간이 많아서 생기는 여유가 아니라, 언제든지 시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여유가 진정한 여유가 아닐까 해요. 아무리 바빠도 그냥 온 친구들을 반갑게 맞아주고, 아무리 부족해도 함께 나눌 수 있고, 아무리 힘들어도 가볍게 웃어 줄 수 있는 그런 여유여^^ 그런데, 그러한 여유를 마음에서 부터 찾으면 좋으련만, 욕심때문일까요 ㅎ 물질적인 부의 축적이나 세속적인 성공을 통해서 그러한 여유를 사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게 들고 또 드네여 ㅋㅋㅋㅋㅋ 아직 멀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1.12.19 10:02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꾸준히 블로깅을 하시면, 저보다 좋은 블로그가 되겠지요. 저는 처음부터 이과수 정보만 다룰려고 하다보니 개인 사생활은 배제한 블로그가 되었고, 그러다보니 사람들이 많이 찾는 블로그가 안되었지만, 포털에서 밀어주는 블로그들 보면 개인 사생활 블로그가 많더군요. 아무튼 중요한 것은 꾸준함 인듯 합니다.

      2011.12.28 13:20 신고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tousei BlogIcon 산가이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인권" 검색을 하다가 우연히 들러 여러 좋은 글들을 읽게 되었습니다.
    잘 사는것?...저도 요사히 그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는데 참 많이 공감이 됩니다.
    타향에서 항상 건강하시고...잘 사시길^^;...진심으로 바랍니다.

    2013.06.16 10:08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3,431
  • 061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