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에 게재될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여행 2011. 12. 29. 05:20 Posted by juanshpark

독자 여러분, 모두들 안녕하십니까?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의 주인장 Juan 입니다. 2011년처럼 2012년에도 여러분 모두의 가정이 평안하고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는 2008년에 이과수 이야기로 시작했습니다. 공지에서도 수 차례 밝혔듯이 이과수 지역을 방문하는 한국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베풀기 위해서 시작을 했는데, 그게 발전해서 이과수가 속해있는 3개국 즉, 아르헨티나, 브라질, 그리고 파라과이의 문화와 사람들의 생활까지 다루다보니 라틴아메리카 이야기로 발전을 하게 되었지요.

지난 3여년의 기간동안 그렇게 눈에 띄는 블로그가 되지는 않았지만, 나름대로 여러 매체에 글을 보내고, 또 야후 코리아와 몇몇 온 오프라인으로 글을 기고하는 등, 상당한 활동을 할 수 있었습니다. 2011년 12월 말 현재 누적 방문자 숫자는 50만명에 달합니다. (다른 블로그들의 경우 1년 정도만에 도달하는 것을 저는 3년이 훨씬 넘어서야 도달하게 되었네요.) 그리고 10000여개에 달하는 댓글, 또 1000여개에 달하는 방명록의 글들이 저를 기쁘게 합니다.

사실, 최근 몇 개월동안 블로그 활동에 대해 회의를 느끼다가 급기야는 12월을 기해서 블로그를 접어야겠다는 결심까지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저를 방문해준 한 지인의 권고와 지금까지 공들여 만들었던 글들을 다시 살펴보면서, 조금 기운을 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기왕에 다시 글을 쓰고 남미 이야기를 포스트할 바에야 조금 더 나아가기로 생각했습니다.

2012년에는 기존의 글들처럼 생뚱맞은 글들을 계속 써 내려갈 것입니다. 하지만 몇몇 글들은 2012년부터 시작을 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3가지 정도 2012년에 계획을 하고 있는데요.

첫번째는 과거에 제가 방문헀던 수 많은 남미의 도시들과 자연들을 2012년에 공개를 할 생각입니다. 디지털 카메라가 보급되지 않았던 시절에 한 두 장씩을 찍었던 사진들이나, 혹은 그나마도 없는 그런 곳들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번이나 두번이 아니라 매달 연재식으로 풀어나갈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특별한 관광지는 아니라 할지라도 남미에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 분들이라면 사진으로만이라도 사람 사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포스트의 제목은 일단 "이 한장의 사진" 이라는 가제를 붙여 보았습니다.

두번째는 제가 했던 여행기 중에 2003년에 했던 자동차 여행에 대한 기록을 최근 발견했습니다. A4 용지 100장 분의 기록인데, 당시 제 차를 끌고 18000km의 거리를 여행을 했었습니다. 기억으로는 70일 정도 걸렸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아무튼 그때 저는 아르헨티나, 칠레, 볼리비아 등의 나라를 다니면서 신기하고 또 멋진 풍경들을 많이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그때 이후로도 저의 남미 자동차 여행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습니다만, 그때 경험했던, 그리고 앞으로 쉽게 가지못할 그때의 여행 기록중 일부를 다시 정리해서 시리즈로 포스트를 할까 생각합니다. 꾸리찌바에서 시작해서 꾸리찌바로 돌아올때까지의 1만 8천 킬로미터의 여행 기록이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2012년에 연재될 "자동차로 지구 반바퀴"를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마지막 세번째는, 아마도 2012년 상반기에 와이프와 함께 제가 태어난 나라로 여행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언제 갔다가 언제 올지는 비밀입니다.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요. ^^) 28년동안 한 번도 가지 않았던 한국은 저에게 아주 신비한 나라로 남아 있습니다. 사실, 제가 한국어를 구사하는 것은 분명한 일이지만, 한국은 제게 어쩌면 남미 나라들보다 더 외국스러운 나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남미 촌놈의 한국 여행기"라는 기사를 2012년중에 연재하게 될 때, 남미에 사는 한국인의 눈에 비친 2012년 한국의 현재가 어떤지 흥미를 느끼실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2012년이 곧 시작됩니다. 마야 달력에 의하면 지구 종말의 해라고 하는데, 아무튼 12월 21일까지는 1년 가량이 남았으니 이런 계획을 세운다고 뭐, 이상할 일은 아니겠지요? ㅎㅎㅎ;;

여러분 모두의 가정도, 서두에서 쓴 것처럼 언제나 밝고 아름답고 행복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여태까지 보내 주셨던 성원처럼, 2012년 한 해에도 라틴 아메리카 블로그를 아껴 주시기를 바랍니다.

모두들 안녕히 계십시오.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의 Ju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3,021
  • 135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