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aleza의 새로운 쇼핑 Rio Mar

생활/포르탈레자 2015. 4. 3. 20:00 Posted by juanshpark


급속히 발전중인 포르탈레자 시내 한 구석에 새로운 쇼핑이 문을 열게 되었습니다. 이름하여 히우마르 (Rio Mar) 쇼핑인데, 히우는 포어로 "강"을 의미하고 마르는 "바다"를 의미하니까 강+바다 쇼핑이 되겠지요? 아무튼 이름짓는 것을 보면 좀 단순하기는 합니다. 


이름이 단순하게 보인다고 해서, 내용도 단순하지는 않습니다. 아무튼 현존하는 포르탈레자 쇼핑센터 중에서는 가장 큰 데다(순전 제 기준으로 봤을때) 최신의 시설을 두루 갖추었고, 게다가 맛있는 음식을 맛보이고 있는 식당들까지.... 그래서 이 포스트에서 - 물론 히우 마르 쇼핑센터에서 협찬도 안해주기는 하지만 - 암튼 이 쇼핑을 좀 소개하려고 합니다.



내부는 그냥 깨끗하고, 아직 개장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빈 가게들도 좀 눈에 띕니다. 그리고 브라질의 저명한 상표들의 상점들이 여기 저기 포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주중 한 낮은 정말 한산해서, 시원한 곳에서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이곳으로 와도 괜찮을 듯 하네요. 특히나 아이쇼핑을 전문으로 하시는 주부님들이라면 이곳에서 시간 떼우기는 짱일 듯. 그렇다고 이곳의 커피맛이 좋다는 의미는 아니니까, 감안하시길...



가끔씩 인터네셔널한 메이커도 눈에 띕니다. 물론 저 넓은 상점에 신상들이 널려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도 아무튼 신상과 구상이 적절하게 어울려있고, 친절한 아가씨들의 대접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말 쇼핑을 하기 위한 "쇼핑"인 셈입니다.



널찍하고 한가로워서 좋긴한데, 주말이나 평일이라도 저녁이 되면 시끌시끌해집니다. 사람 많은 것을 좋아하지 않는 필자는 별로 땡기지 않지만, 사람구경하고 싶은 분들이라면 저녁 시간을 이용하시면 될 듯 합니다. 물론, 이 북동쪽에서는 사람구경도 그리 재밌지는 않으니까, 감안하시길....



3층에 식당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습니다. 인스턴트 음식점도 많이 있고, 그래도 뷔페식으로 좀 맛있게 드시고 싶다면 한 쪽 구석에 있는 AUSTRALIA 즉 "호주" 식당으로 가 보시기 바랍니다. 뭐, 호주식 식당도 아니고 호주 요리가 나오는 것도 아니지만, 아무튼 식당 이름이 아우스트랄리아라는 것은 적어가시기 바랍니다.


3층의 식당들이 마음에 안 들면, 2층에도 식당이 독립적으로 몇 군데 있습니다. 특히 입구쪽에 있는 SOHO 식당과 OUTBACK 은 비용이 좀 비싸서 그렇지, 괜찮은 식당으로 보입니다.


3층에서 반층을 더 올라가면 영화관들이 있습니다. 재밌는 영화가 별로 없어서 몇 번 발길을 돌리기는 했지만, 쇼핑까지 가서 저녁에 영화 하나 때리는 것도 괜찮은 시간 떼우기 방법일 것입니다. 


쇼핑 주차장은 3시간에 5헤알을 받습니다. 시간은 충분히 주니까 여유롭게 돌아다니셔도 됩니다. 마지막으로 쇼핑이 어디에 있는지를 보여 드리죠. 지도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포르탈레자 시내를 가로지르는 대로가 있습니다. 산토 두몬트 라고 Av. Santo Dumont . 진행방향으로 쭉 가면 표지판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혹은 꿈부꾸 쪽에서 가신다면, 포르탈레자로 쭉 가시면 아볼리썽이라는 길이 나옵니다. 그 길에서도 꺾지 마시고 쭉 가시면 나중에 길이 좁아지는데, 표지판대로 가시면 Rua Canuto 라는 길이 나옵니다. 그 길로 또 쭉 가시기 바랍니다. 몇 번의 길이 바뀌고 나서 Papicu 지역의 언덕으로 올라가는 길이 나오는데, 그곳에서 오른쪽으로 턴 하셔서 조금만 가면 히오마르 쇼핑센터가 나옵니다.


자, 그럼 시간이 나는데로 한번 쇼핑에 들러볼까요?!


댓글은 필수 추천은 선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오마르 쇼핑센터 한번 가고 싶네요^^

    2015.04.06 15:53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2,774
  • 757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