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ipirinha 만드는 법 - 비법 공개, 짜잔~~~

정보 2008. 12. 18. 06:36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전에 올렸던 사진이니, 이 칵테일의 이름을 잘 알 것이다. 일명 Caipirinha(까이삐리냐)라고 한다.이전글보기 명실공히 브라질을 대표하는 칵테일이고, 만들기가 쉬어서 현재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술이기도 하다. 지난번 포스팅 이후, (만드는 법까지 올렸는데....) 만드는 법을 좀 알려달라는 메일이 빗발치듯(아~ 미안, 좀 과장이 되었음, ㅎㅎㅎ) 올라와서, 결국 오늘은 만드는 법을 사진과 함께 설명하게 되었다. 내가 마시는데는 소질이 좀 있는데, 만드는 것은 영 솜씨가 없어서, 30여년동안 까이삐리냐를 만드셨다는 한 바텐더를 소개받아서 만드는 것을 하나씩 찍었다. (이 정도면 정성이 엄청나지 않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필요한 재료
1. 삥가 (까샤싸) - 사탕수수로 만든 독주.
   시중에서 구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암튼 여러 종류의 까샤싸가 있는데
   무슨 술이라도 괜찮다.
2. 레몬
   브라질에서 나는 과일이면 뭐든 좋다.
   한국에서도 원하는대로 집어넣을 수 있다.
   다만, 여기서는 레몬으로 까이삐리냐를 만드는
      방법을 보여줄 거다.
3. 설탕
   원하는 만큼의 설탕을 부어넣을 수는 있다.
   하지만, 다음 사진을 잘 보구 준비할 것.
4. 컵.
   그냥, 저렇게 보이는 컵도 괜찮고
   분위기를 찾는다면, 더 멋있는 컵도 괜찮을 듯
5. 막대기나 막대기대신 쓰는 빨대
   찻수저도 괜찮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나와 있는 것처럼
컵에 레몬을 넣구
(아, 원하는 만큼 집어넣으면 된다)
보시다시피 그냥 레몬을 잘라서 넣었지만, 원한다면 더 잘게 잘라서 넣을 수도 있다.
그리고 설탕을 컵에 1/3정도 넣는다.
전문가 말씀이 저 정도가 정량이라고 하니, 기호에 따라서 만들기 전에 한번은 저렇게 만들어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나서 저렇게 생긴 봉으로
레몬과 설탕을 짓이긴다.
꼭 절구통안의 곡식을
절구 공이로 빻는 것 같은 방법이다.

하지만, 꼭 저렇게 생긴 봉으로 하라는 것은 아니다.
저렇게 레몬과 설탕을 짓이기라는 거지
꼭 저런 도구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브라질의 선물 가게에서 파는
까이삐리냐 도구 세트에는 저렇게 생긴
절구 공이가 꼭 포함되어 있다.
그러니, 이참에 하나씩 장만하면 어떨까??

자, 이렇게 잘 짓이겨서 만들어놓으면.....
짜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정도까지 짓이겨질 것이다.

아~! 물론 레몬이 아니라 다른 과일이라 할지라도
저 정도로 짓이겨지면
과일 속의 수분이 설탕과 함께 저 정도가 될 것이다.

이 상태가 되면, 이제 거의 끝난 거나 다름없다.

그러나, 여기서 또 하나의 포인트!

설탕을 레몬 즙에 다 녹일 필요가 없다는 거
어차피 까이삐리냐는 막대가 주어지고
계속 저으면서 마시는 칵테일인 것이다.
어느 정도 설탕이 레몬 즙에 녹아들어가면
준비가 다 된 상태라고 할 수 있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에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얼음을 집어 넣는다.
얼음이 싫은 사람은
얼음을 넣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하지만, 처음 만드시는 분들은
사진에서처럼 따라서 하기 바란다.
(그래야, 글올린 내가 좀 폼나지 않냐?)

그리고 나서 마지막으로 삥가를 붓고, 그리고 막대기나 빨대나 찻수저를 하나 꽂으면 까이삐리냐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게 만들어진 레몬 까이삐리냐ㅡ. 추운 겨울이나, 더운 여름이나, 사탕수수로 만든 이 술을 한 번 맛보면, 계속 즐기게 될 듯 싶다. 여러분들의 집 가까이에서 브라질의 까샤싸를 구할 수 있다면, 한 번쯤 시도해 보는 것은 어떨까? 그리고, ......

내 포스팅에 댓글좀 달아주기 바란다. (까이삐리냐에 대한 댓글은 전부 환영!!!!)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oshitoshi.tistory.com BlogIcon YoshiToshi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기는 겨울에 유독 하우스 딸기를 많이 먹다보니...제일 윗사진을 보구
    "어랏, 브라질에서도 딸기가 나나?" 란 생각을 해버렸습니다. (^^);;

    그런데 아래쪽에 가라앉은거 설탕인거 같은데...저상태로 빨면 설탕을 그대로?!

    술이란게 원래 다이어트의 천적이긴 하지만...저녀석은 거의 대마왕급으로 보입니다. (=ㅂ=);;;

    2008.12.18 00:30 신고
    • 동석이  수정/삭제

      취향에 따라 다른 과일을 넣어서 이 까이삐리냐를 만드는 경우도 있지만 뭐니 뭐니해도 리멍(레몬을 포어로 이렇게 부릅니다)을 넣고 하는게 정식이구 맛도 조오쵸..
      그리고 설탕을 많이 넣어서 독한 삥가(쎈것은 45도짜리두 있습니다.)를 달짝하게 만들어 마시는게 이 까이삐리냐의 매력이기에...(당연히 여러잔 마시면 살찌죠..ㅎㅎ 위스키 한잔의 칼로리 량이 공기밥 6그릇이라는...)

      2008.12.18 01:00
    • Favicon of http://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psh  수정/삭제

      한가지 덧붙이자면, 저 빨대는 빨아들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 젖기 위해서 꽂아놓은 것입니다. 까이삐리냐는 빨대로 마시는 술이 아니거든요. 원래는 나무 막대기를 넣어야 한다고 하는데, 이 집은 나무 막대대신에 빨대를 넣어놓은 것이죠.

      2008.12.18 06:39
  2.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참, 요즘은 과일에 대해서 계절감각이 참 떨어지는거 같습니다 ^^;;
    사탕수수라면 럼을 대체로 넣으면 될거 같군요 ^^
    사탕수수라는 말에 럼이 퍼뜩 ~ 생각이 나서.ㅎ
    저건 어떤류인지 궁금하네요...국내에선 리큐르나 여타 스피리츠 구하기감 힘들단.ㅡㅜ
    그나마 와인은 많은데 정작 마실만한건 없는게 또 현실.ㅡㅜ

    2008.12.18 02:41 신고
    • Favicon of http://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psh  수정/삭제

      이전 포스팅에서도 조금 언급했지만, 같은 사탕수수로 만들기는 해도 럼과 삥가는 좀 다릅니다. 조사한 바로는 럼은 알코홀 도수가 거의 80도가 나가는것을 희석시켜서 40도까지 낮춘다고 하더군요. 까샤싸는 처음과 끝을 버림으로써 40도 정도의 증류주를 얻는다고 합니다. 암튼 재료는 같지만, 까샤싸는 다르다는 건데, 구하기 힘들다면 럼으로 넣어도 될 것 같다는 생각두 드네요. 어차피 사촌간이라고 할수 있을 테니 말이죠. 나중에, 까샤싸가 한국에도 들어가는지를 좀 알아봐야겠습니다.

      2008.12.18 06:42
  3. adribravo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가 일전에 가지고 온 하얀 술이 이것 만드는데 사용해도 되는건지 알려줘..
    더울때 집사람이랑 한번 만들어봐야겠다..

    2008.12.18 10:28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아마도 그럴껄? 내가 사가지고 갔던 술이 Sagatiba 맞나? 은색 글자로 된.... 맞다면 브라질 까샤싸 등급(별 하나~별 다섯까지: 별 하나가 가장 저급이고 별 다섯이 최고급)에서 별 네개짜리로 등재되어 있는 술이야. 그 술이라면 사진에서 나온 술보다 더 좋을거야. 함 해봐. ^^

      2008.12.18 10:52 신고
  4.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이 궁금해지는군요... 조금 달달한걸 좋아하는데...

    2008.12.18 10:49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아, 맛 ㅡ. 아주 좋습니다. 레몬을 넣은 까이삐리냐는 상큼하고 정말 좋죠. 다만, 원래 사탕수수로 만든 술이 좀 뒤끝이 안좋습니다. 까샤싸도 그렇구, 럼주도 그렇구요. 그래서... 많이 마시면 다음날 좀 골이 땡긴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러니, 맛있더라도 적당히 드십시오. ^^

      2008.12.18 10:54 신고
  5.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거 꼭 한번 맛보고 싶네요~ 왠지 상큼할것 같은데요~

    2008.12.18 10:5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하하.... 까칠이님, 계속 사진 잘 보구 있습니다. 이 술은, 예, 상큼합니다. 브라질에서는 국민적인 술이지만요. 한국에도 나가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한국에도 브라질 슈하스까리아가 있다니, 한 번 시음해 보시기 권합니다.

      2008.12.18 10:59 신고
  6. Favicon of https://neomoon2007.tistory.com BlogIcon 가슴뛰는삶  수정/삭제  댓글쓰기

    삥가를 구하기 힘들것 같아요. 초록색 레몬 정말 오랫만에 보내요.
    한국중에서도 어느 산촌에 살고 있어서 레몬까지는 구해지는데..삥가는...ㅠ ㅠ
    이거 엄청 쉬운데...아놔...맛있겠어요.

    2008.12.18 13:33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아참, 한국에는 이런 레몬이 안들어가나요? ㅜ_ㅜ;;
      뭐, 어떻겠어요? 노란레몬이든, 좀 두꺼운 레몬이든...
      삥가는 어디서 구입할 수 있는지를 좀 알아보겠습니다.
      제 영역이 한국으로까지 넓혀가는 중입니다. ㅎㅎㅎ

      2008.12.18 16:42 신고
  7. cristian  수정/삭제  댓글쓰기

    tio soy cris estoy en las vacaciones y estoy muy feliz espero que vengas pronto a argentina chau

    2008.12.18 14:42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크리야, 아무래도 띠오가 아르헨티나로 가 보기는 쉽지 않을것 같구나. 그보다, 네가 한번 오는거 어떠니? 혼자서는 안될테니, 아빠나 엄마모시구 한번 와라. 띠오가 잘 데리구 다닐께... 짜우.

      2008.12.18 16:43 신고
  8. Favicon of https://myplayground.tistory.com BlogIcon meru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이삐리냐가 정확한 발음인가 보군요. 전 마시긴 자주 마시는데 발음을 잘 몰라서 카프리냐, 아니면 캐프리냐 달라고 했다눈..ㅋㅋㅋㅋㅋㅋ

    2008.12.18 15:07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ㅎㅎㅎ, 예, 한국에서는 된 발음을 잘 안하기 때문에 포르투갈어나 스페인어를 발음할때 좀 힘들어 하시는 것 같더군요. 근데, 라틴쪽의 발음은 된소리가 많이 들어간답니다. 그래서, 까이삐리냐라고 발음합니다. ㅎㅎㅎ ... 방문 감사드립니다.

      2008.12.18 16:44 신고
  9.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삥가.. 이게 관건인거군요.. ㅠㅠ
    하지만, 짓이긴 레몬이 가득이라는게 확~ 입맛을 끌어주네요~ +_+
    전 레몬을 워낙에 좋아해서요~~
    이름 기억해놨다가 칵테일바에 가는 기회가 되면 한번 시켜봐야게써염 ㅋ

    2008.12.18 22:0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와우~! 레몬 좋아하시는 분이군요. 그렇다면, 브라질이 딱인데... 레몬 뿐 아니라, 신맛이 나는 과일로, 마라쿠자, 아세롤라, 카무카무등이 있는데, 모두 오렌지보다 적게는 수배에서 많게는 수십배의 비타민-C 를 함유하고 있거든요. 꼬미님은 꼭 브라질에 오셔야 할 듯...ㅎㅎㅎ

      2008.12.18 22:29 신고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신거라면 아주 사족을 못씁니다..
      생레몬을 입안에 집어넣으믄 그 뭐라할 수 없는 상콤함과 시큼함이 절 즐겁게 해주거든요~ ㅎㅎㅎ
      언젠가 기회가 되면 브라질에 꼭 가보고 싶네요~ 이과수 폭포도 만나고~~ ㅎㅎㅎㅎ

      2008.12.18 22:3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꼭 오시기 바랍니다. ㅎㅎㅎ, 오실때 꼭 제 블로그의 http://infoiguassu.tistory.com/64 를 읽고 오시면 많은 도움을 받으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2008.12.18 23:38 신고
  10. Favicon of http://toplake.tistory.com BlogIcon cwk1004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맛있겠네요. 사탕수수로 만든 삥까 맛도 궁금하구요. 우리나라에서 도 삥까를 구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네요. 보드카로 만들어도 될까요? ^^

    2008.12.18 23:14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지금도 많은 위스키바에서 보드카로도 만들고, 심지어는 소주나 사케를 가지고도 만듭니다. 저두 포스팅을 하기 전까지는 보드카로 만든 까이삐리냐를 까샤싸로 만든 것보다 좋아했거든요. 근데, 보드카로 만든 것은 까이삐리냐가 아니라 까이삐로스카라고 한다고 하데요. 2003년에 ISO에 등록이 되면서 오로지 삥가로 만든것만을 까이삐리냐로 부르기로 했다고 합니다. 뭐, 만들어 드시는거야 어떻겠습니까? 게다가 한국에서 삥가를 구할 수 없다면, 선택의 여지가 없겠지요. ㅎㅎ

      2008.12.18 23:35 신고
  11. Favicon of https://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답방왔습니다. RSS에서 쓰신 글을 보고 댓글을 달까하다가 까이삐리냐에 대해서 아는거라곤 브라질 드라마에서 자주 나온다는 거 밖에는 없어서. 가난한 사람들이 까이삐리냐 장사에 나서는 장면이 많더군요.
    그나저나 1월에 파라과이 오시면 뵐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하루도 안되서 RSS 구독 인원이 한명이 늘었네요. 경하드립니다.^^

    2008.12.18 23:23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하하하, 감사합니다. 처음에는 이과수에 대해서만 쓰기 시작했는데, 여길 오시는 분들이 적어도 남미 3개국의 문화나 사람이나, 풍습도, 아니면 그냥 먹거리나 볼거리라도 좀 더 알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점점 더 영역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그러자니,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공부가 상당히 됩니다. ㅎㅎㅎ 원래 공부를 좀 좋아하기는 했는데, 지금은 상당히 싫어지고 있답니다. ㅎㅎㅎ

      2008.12.18 23:33 신고
  12.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게 한잔 마시면 좋을거 같아요~~
    레몬 무척 좋아하는데... 만드는 과정 사진 보면서 계속 군침이 도네요..
    보기에는 너무 상콤한 맛난 칵테일 같은데, 마시면 독주때문에 정신줄 놓게 되는건가요?? ^^

    2008.12.19 04:42 신고
    • Favicon of http://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psh  수정/삭제

      당연히 많이 마시면 정신줄 놓게 되겠지요? ㅎㅎㅎ

      2008.12.19 17:21
  13. Favicon of https://bluebird731.tistory.com BlogIcon 별지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간단하네요~ 저도 레모네이드를 무척이나 좋아해서 레몬으로 만든 저 까이삐리냐도 맛나보이는데요??ㅋㅋ 언제 한번 만들어 마셔봐야겠어요~~

    2008.12.19 06:35 신고
    • Favicon of http://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psh  수정/삭제

      예, 그렇게 해 보세요. 암튼 새로운 거는 한 번쯤 해보는 것두 좋지요. ㅎㅎㅎ, 방문 감사합니다.

      2008.12.19 17:21
  14. Favicon of http://mr-ok.com/tc BlogIcon okto  수정/삭제  댓글쓰기

    삥가로 만든 까이삐리냐는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저는 주로 오렌지로 만들지만 레몬맛은 상상이 가는 반면 삥가맛은 감도 못잡겠다는...

    2008.12.23 10:31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럼주하고 비슷해요. 그런데, 마시고 나서 뒤골은 더 땡기는 거 같아요, 다음날 말이죠. 그렇지만, 맛은 좀 달착지근하면서, 소주 같기두 하고, 암튼 그리 싫지 않은 맛이 나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번 드셔보시지요.

      2008.12.23 12:14 신고
  15. Favicon of https://imgumnim.tistory.com BlogIcon PN73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이삐리냐를 이렇게 만드는군요~~~
    브라질에서 저거 두잔에 골로 갔었는디....
    마나우스쪽에서는 까이삐로스케라고 까샤샤에 보드카를 넣어라구요~~~!!
    언제 집에 사온 까샤샤와 믹스를 넣어서 까이삐리냐를 만들어봐야겠군요~~
    잘봤습니다

    2009.05.09 23:35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예, 까이삐리냐 만드는 법을 보셨다면 까이삐리냐에 관한 글도 한 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http://latinamericastory.com/98 입니다.

      2009.05.12 11:16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0,680
  • 135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