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이는 과일의 이름은 마라꾸자라고 한다. 지역에 따라 무르꾸자라고 하는데도 있다.>

내 블로그를 처음부터 본 사람들이라면 아마도 이 사진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름하여 Maracuja라고 하는데, 맛은 아주 시다. 대부분의 과일과는 달리 이 과일은 겉의 껍질은 버리고, 속의 씨와 씨를 둘러싸고 있는 살을 그냥 수저로 파서 먹거나 믹서에 갈아서 쥬스를 만들어 마신다. 그런데, 버리는 그 껍질에 대해서 오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마라꾸자의 속을 파내고 나면 두툼한 껍질이 남는다. 그중 하얀색을 띄고 있는 부분을 사용해서 가루로 만들어 그것을 먹는 것이다. 가루역시 약간 새콤하면서 맛이 있기 때문에 먹는게 역하지 않다. 아니, 오히려 맛있게 먹을 수 있다. 하지만 껍질이 무슨 효과가 있을까?

첫째로 마라꾸자의 속으로 만든 가루를 꾸준히 섭취하는 사람들은 혈당이 저하되는 효과가 있다. 즉, 당뇨를 가진 분들이라면 이 마라꾸자 가루는 아주 좋은 약재가 되는 것이다. 하지만, 마라꾸자 가루가 가진 약효는 또 있다. 그것은 인체가 지방을 섭취하지 않도록 막아준다는 것이다. 히오데자네이루 식품 영양학과 교수인 아르만도 사바아박사에 의하면 마라꾸자 안쪽에 있는 팩틴이라는 물질이 위 안에서 얇은 막을 형성해서 위벽을 감싸는데, 쉽게 소화가 되지 않기 때문에 배고픔을 덜 느끼게 되고, 그 결과 체중도 줄게 된다고 한다. 즉,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짱인 것이다!

특히 지방이 흡수되는 것을 막는 효과는 Roche 사에서 만든 Xenical이라는 약품보다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브라질 북쪽의 빠라이바 주의 연방 대학에서 17명의 여자들을 상대로 행해진 콜레스테롤 조사에서는 70일동안 마라꾸자 가루를 섭취한 여성들의 콜레스테롤 수치가 현저하게 낮아졌으며 최고 8킬로그램까지 체중이 줄었다고 보고하고 있다.

또 다른 효과로 마라꾸자 가루는 체내에 쌓인 독성 물질들을 해소하는 중화작용을 한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효과를 내도록 하기 위해서는 마라꾸자 가루를 섭취하면서 함께 해야할 일이 있다. 그것은 하루에 적어도 2리터의 물을 마시라는 것이다.

그러나 분명히 과유불급이라고 마라꾸자 가루를 남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 전문가들은 이것을 너무 많이 섭취하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고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얼마나 먹는것이 좋을까? 하루에 세번 식사하기 전에 밥숫가락으로 한 숫가락씩(대략 10그램, 47칼로리) 섭취하라고 권한다.

또 한가지 주의할 점으로 마라꾸자 가루를 구입할 때, 약국이나 건강식 전문점에서만 구입하라는 것이다. 그냥 되는대로 만들어진 마라꾸자 가루보다는 차라리 집에서 스스로 만드는 것이 더 낫다고 조언한다. 그럼, 어떻게 집에서 만들 수 있을까? 만드는 방법을 아래에 기술한다.

1. 마라꾸자 6개를 20여분간 소다를 넣은 물(혹은 식초를 넣은 물)에 넣어둔뒤 흐르는 물에서 깨끗이 씻는다.

2. 반으로 잘라, 속을 꺼내어 보관한다. (나중에 속은 갈아서 쥬스로 마신다.)

3. 껍질을 몇 조각으로 잘게 잘라서 오븐에 넣고 30분간 - 껍질이 바싹 마를때까지 - 굽는다.

4. 마른 껍질을 맷돌 믹서기에 넣고, 잘게 간다.

5. 채에 밭쳐서 껍질의 노란 부분을 걸러낸다.

이렇게 만들면 되는데, 요즘에는 농약을 많이 쓰기 때문에, 유기농으로 재배한 마라꾸자를 사용하는 것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외에 마라꾸자 가루가 가지고 있는 효능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더 있다.

a. 위벽을 보호하고, 성장 호르몬의 생산을 촉진하고 안정 효과가 있다. 비타민 B3 함유
b. 빈혈을 방지해 준다.
c. 뼈와 이를 튼튼하게 해 준다
d. 기억력을 향상시켜주고, 세포에 산소를 더 잘 공급해 준다.

정말 대단한 과일 아닌가! 이 가루를 어디에서 구할 수 있을까? 그리고 이 가루를 뭐라 부르나? 관광객들이 이 가루를 구할 수 있는 곳이 어디 있을까? 포즈 두 이과수 시내 중심가에 가면 이 가루를 구입할 수 있는 약국이 한 군데 있다. (아직, 다른 곳에서 파는 것을 볼 수 없었다.) Av. Brasil 과 Av. Jucelino Kubitchek 사이에 아주 조그만 길이 하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게 동그라미를 한 곳인데, 길 이름이 Trav. Julio Pasa(뜨라베싸 줄리오 빠사)라고 하는 곳이다. 들어가서 Farinha de Maracuja(파리냐 데 마라꾸자)라고 하면 구할 수 있다. 한 봉투에 4-5헤알정도(미화로 2불 선) 하니 가격도 저렴하다.

아직도 인간은 모르는 자연의 신비가 엄청나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자연에 대해 더 많이 알면 알수록 인간은 겸손을 배우게 된다. 소크라테스가 그런 말을 했다고 했나. Solo se que no se nada. (내가 아무것도 모른다는 것만 나는 안다) 겸손해지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241
  • 153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