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이전에 한번 포스팅을 한 글입니다. 제 블로그의 글과 내용을 수정 및 편집하고 있는 관계로 다시 한번 포스팅 합니다.]


예전부터 갖고 싶었던 악기가 하나 있었습니다. 이름하여 차랑고 Charango  라고 하는 페루와 볼리비아에서 사용하는 민속 악기인데, 기타처럼 생겼지만, 고음의 맑고 구슬픈 소리가 흘러나오는 악기입니다. 어쩌면,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 가운데는 차랑고를 다루시는 분도 있을지 모릅니다. 얼마전에 손에 넣게 되었지만, 저는 이 악기를 20여년 전부터 좋아했었습니다. 돈이 없는 여행자였던 당시 안데스의 고지대를 여행하면서 만나게 된 이 악기는 정말 환상적인 악기였습니다만, 그 후로도 이 악기와는 별로 인연이 없어서 여태까지 생각만 하고 있었지 한번도 구입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볼리비아를 여행하고 온 처남이 거금을 들여 차랑고를 구해 왔더군요.

차랑고의 소리를 한번 들어보고 싶습니까? 어쩌면, 여러분은 이미 차랑고의 소리를 알고 있을지 모릅니다. 차랑고라는 이름이 익숙하지 않은 분들도 어쩌면 이미 오래전에 이 악기의 소리는 들어본 적이 있을지 모릅니다. 정말입니다~! 여러분이 잘 아는 곡일 El Condor Pasa 라는 Simon & Garfunkel 의 노래속에는 이 차랑고의 트레몰로 연주가 고스란히 들어 있습니다. 사이먼과 가펑클은 페루의 전통 음악을 서구에 알리는 역할을 했는데, 그때 이 차랑고도 서구에 알려지게 되었던 거죠.


차랑고를 집에서 꺼내어 열어 보았습니다. 상단의 자개무늬가 덮여져 있는 고급 차랑고네요. 차랑고를 길에서 구입하시게 될 수 있는 관광객들을 위해 좋은 차랑고를 고르는 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첫째는 차랑고의 소리를 울리는 울림통인데요. 대부분의 차랑고는 두가지 재료로 울림통을 만듭니다. 하나는 나무이고 또 하나는 아르마딜로 Armadillo 라고 불리기도 하고 따뚜 Tatu 라고도 불리는 갑각류 동물의 껍질을 가지고 만듭니다. 아래의 사진을 보시겠습니까?


이 사진은 아르헨티나의 리니에르스 Liniers 라는 곳에서 찍은 것인데,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따뚜의 껍질을 통째로 사용해서 악기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기후가 건조한 곳이 아니라면 따뚜를 사용해서 만들어진 차랑고는 금방 부숴질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10줄에서 당겨지는 압력을 습기가 많은 곳에서의 따뚜 울림통이 견딜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따뚜로 만들어진 차랑고는 고원지대이거나 건조한 사막지대가 아니라면 권해드리지 않습니다.


습기가 조금이라도 아니면 많은 곳에서라면 따뚜로 만든 것보다는 나무로 울림통을 만든 차랑고를 권해 드립니다. 하지만 나무로 만들었다고 해서 모두가 같은 차랑고는 아닙니다. 울림통과 상단 부분을 붙이는 접착제로 아이마라와 잉카 인디언들은 피라냐의 껍질을 이용했습니다. 그리고 차랑고의 목 부분을 두개의 나무로 연결해서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차랑고의 수명은 대개 3년 정도 입니다. 그 이상의 압력을 견딜 수 없는 거죠. 그래서 나무로 만든 차랑고는 목 부분이 몇 개의 나무로 만들어진 것인지를 살펴보아야 합니다. 제가 선물로 받은 차랑고는 최고급품으로 단지 하나의 나무를 통째로 사용해서 만들었습니다. 게다가 뒤쪽에 그림장식까지....


역시 리니에르스에서 찍은 차랑고인데, 뒤쪽의 그림은 나무를 인두로 지져서 만든 것입니다. 이렇게 그려진 그림이 있는 차랑고는 일반 작품보다는 비싸게 팔릴 수 있습니다만, 정말 잘 만들어진 고급 차랑고는 인두로 지져서 그린 그림이 아니라 나무 조각을 얇게 만들어서 나무의 결을 이용해서 작품을 만듭니다. 제가 받은 차랑고가 그렇게 생겼습니다.


제가 갖게 된 차랑고는 뒤쪽의 그림이 그냥 그림이 아니라 얇은 나무들의 결을 이용해서 조각을 한 차랑고였습니다. 현지에서 이 정도의 차랑고를 구입하려면 적어도 미화 100불은 주어야 합니다. 이보다 못한 차랑고라도 50~70불은 주어야 할 것입니다.


차랑고의 소리가 궁금하시죠? 제가 두개의 유투브 사이트를 여기서 추천해 드립니다. 첫번째는 아트 가펑클이 부른 노래 Mary Was An Only Child 라는 노래를 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내용이 구슬픈데, 내용만이 아니라 그 뒤편에 슬픈 멜로디는 차랑고의 연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들어보시면 일반 기타와는 좀 다른 소리를 분별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여기>를 눌러서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또 하나의 유투브 사이트는 그냥 차랑고만을 연주하는 모습입니다. 이 사이트를 살펴보시고 그 소리를 들어보시면 차랑고의 매력에 빠지게 될 지도 모릅니다. <여기>를 눌러서 들어보세요.


차랑고는 일반 기타와는 달리 2줄이 한 쌍으로 되어 10줄이 달려 있습니다. 당연히 기타와는 코드 자리가 달라집니다. 그리고 10줄이 당기는 압력은 악기가 조그맣기에 감당을 하지만, 결코 작지 않습니다. 그래서 차랑고의 일반 수명이 길어야 5년이라고 하는 거죠. 아무튼 5년이 갈지 3년이 갈지는 모르겠지만, 차랑고를 손에 넣었습니다. 이제 차랑고를 배우는 것만이 남은 셈이네요. 다행히 집 주변에 파라과이 사람이지만, 어렸을 때부터 페루와 볼리비아 사람들로부터 차랑고를 배운 사람이 하나 있습니다. 이 사람이 좀 바쁘기는 하지만, 차랑고를 가르쳐 주겠다고 하니 시간을 좀 들여볼까 생각합니다.^^


집에 있는 기타와 크기를 대 봅니다. 정말 조그맣지요? 하지만 벌써부터 마음이 설렙니다. 저 악기로 연주하는 남미의 한(恨)은 한국의 恨과 어떻게 다를지 궁금합니다. 조금 익숙해지면 한국의 노래들을 좀 연주해 보려는 생각을 해 봅니다. 혹시 모르죠. 언젠가 유투브에 제가 연주하는 한국 노래가 뜨게 될지요. 그럴날이 올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지금은 마음이 몹시 설레네요. ㅎㅎㅎ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한줄 해 주실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포르투갈어와 스페인어의 차이

문화/기타 2020. 5. 14. 19:00 Posted by juanshpark


[이 페이지는 이전에 한번 포스팅을 한 것입니다. 제 블로그의 글들에 작업을 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다시 올립니다.]



이 블로그에서 언젠가 한번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의 차이에 대해서 다룬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저는 삼개국 국경인 이과수에 살고 있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접했던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사이에 존재하는 몇 가지 차이점을 지적했더랬습니다. 그런데 제 블로그로 유입되는 경로를 살펴보니,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라는 검색어로 들어오는 사람이 꽤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 포스트를 준비했습니다. 지금은 스페인어를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제가 브라질 북쪽으로 이사를 왔기 때문이죠. 그래서 이 기사를 준비할 때, 사전을 많이 찾아봐야 했습니다. 이번 기사는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라기 보다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언어라고 해야 할 듯 합니다. 그래도 아무튼 재미있게 읽어 주셨으면 합니다. 이전 기사를 살펴보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서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먼저 Agnaldo 라는 단어부터 시작합니다. 브라질 포르투갈어 발음으로 아기나우도 라고 합니다. 포르투갈어로 발음나는 대로 스페인어로 쓰면 Aguinaldo 가 됩니다. 많은 아르헨티나 사람들이 브라질로 이주를 한 뒤에 아기나우도를 달라고 조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스페인어로 아기날도는 13번째 월급, 그러니까 1년을 일하고 나서 받는 연말 보너스를 말합니다. 반면, 아기나우도를 달라는 소리를 브라질 사람들은 전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브라질에서는 아기나우도는 그냥 남성의 이름이기 때문입니다. 


아르헨티나에서 배가 불러있는 여성에게 "Esta embarazada?" 라고 묻는 것은 흔한 일입니다. 엠바라싸다 라는 말은 임신을 의미합니다. 원래는 Encintada 라는 말이 있지만, 그보다는 엠바라싸다 라는 말을 더 흔하게 사용합니다. 그런데 브라질에서 엠바라싸다는 임신을 했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그보다는 "불편하다" 혹은 "거북하다"라는 의미를 전달합니다. 그러니까 스페인어 식으로 "에스따 엠바라싸다?" 라고 하면 임신했느냐?고 묻는 것이 아니라 불편하냐?고 묻는 것이 됩니다. 브라질에서는 임신했다는 말을 Gravida 라고 합니다.


이번에는 어떤 아르헨티나 사람이 브라질 친구네 집에 식사 초대를 받아서 갔다고 상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전채 요리로 샐러드가 나오고, 그 다음에 고기 요리가 나왔는데, 아르헨티나 고기가 최고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이 친구의 입맛에 브라질 요리도 맛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니, 자신이 먹어본 최고의 요리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면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이 경우 진심으로 "이 요리 참 맛있군요!" 하면서 사용하는 단어가 바로 EXQUISITO 라는 단어입니다. 엑스끼씨또 라는 단어를 듣는 주부는 정말 수고가 헛되지 않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런데 바로 이 단어 엑스끼씨또가 브라질에서는 "이상한"이란 의미를 전달합니다. 좀 불쾌한 표현으로 사용이 됩니다. 자신은 최고로 맛있다는 뜻에서 엑스끼시또 라고 했는데, 곧 일그러지는 주부와 브라질 친구의 얼굴을 상상해 볼 수 있습니까?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가 비슷하다고는 해도, 이렇게 의미가 달라서 오해가 빚어질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정확한 의미를 구사한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생각해 보게 됩니다.


스페인어로 바퀴벌레를 뭐라 하는지 아십니까? 언젠가 제 블로그에서 소개한 적도 있었지만, 바퀴벌레는 스페인어로 라 꾸까라차 La Cucaracha 라고 합니다. 예, 바로 멕시코의 민요 라 꾸까라차가 바로 바퀴벌레입니다. 그런데 브라질에서는 바퀴벌레를 지칭하는 말이 바라따 Barata 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 단어 바라따는 스페인어로는 "싸다" 라는 표현입니다. 물건값이 싸다고 할 때 쓰는 단어인 셈이죠. 이런걸로 헷갈릴 일은 없겠지만, 비슷한 단어가 영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재밌습니다.


또 다른 단어로 Mala 라는 단어를 생각해 보게 됩니다. 스페인어로 말라는 "나쁜" 이란 형용사입니다. 사람에게 지칭해서 사용될 때는 명사로서 "나쁜 (여자)"를 의미합니다. 저야 블로그의 특성상 고상하게 여자 라고 했지만, 보통 거리에서 말라! 라고 하면, "나쁜 년"이란 단어로 쓰입니다. 그런데 브라질에서는 Mala가 다른 의미로 쓰입니다. 그것은 여자들 혹은 남자들이 가지고 다니는 가방을 의미합니다. 브라질에서는 거리에서 나쁜 년이라고 "말라"라고 해도 전혀 못알아 듣습니다.


비슷한 단어이기는 한데, 조금 의미가 다른 단어도 있습니다. 이를테면 스페인어의 PELADO 라는 단어입니다. 아르헨티나에서 뻴라도는 대머리를 의미합니다. 머리가 벗어졌다 라는 의미니까 브라질의 뻴라도하고 일맥 상통합니다. 하지만 브라질에서 대머리는 까레까 Careca라는 단어를 씁니다. 즉 뻴라도는 다른 의미로 벗었다라는 뜻이겠죠? 뻴라도는 포르투갈어로는 누드를 의미합니다. 즉 옷을 다 벗고 있다는 뜻입니다. 아무튼 이거나 저거나 다 벗고 있다는 의미임에는 틀림없으니 그다지 다르지 않다고 봐도 되겠지요?


이제 좀 엽기적인 단어를 소개해야 하겠네요. 그건 바로 PRESUNTO 라는 단어입니다. 브라질에서 쁘레순또라는 단어는 슈퍼마켇에 가면 언제나 만날 수 있는 식품입니다. 바로 햄을 뜻하는 단어가 바로 쁘레순또 입니다. 하지만 이 단어가 아르헨티나에서 쓰이면 사람들의 눈총을 받게 될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범죄 "혐의자"를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누군가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에 조심을 해야 합니다. 그럼, 햄을 의미하는 스페인어 단어는 뭘까요? 그것은 바로 Jamon 즉 하몬이라는 단어 입니다. 하몬과 쁘레순또, 전혀 비슷하지 않지만, 같은 단어라는 것을 알아두시면 여행 다닐 때 쬐금은 좋겠지요?


마지막으로 웃기는 단어를 하나 소개합니다. 이건 문장을 다 보는 편이 좋겠군요. 아르헨티나 사람들이 잘 입는 것옷, 즉 양복 상의를 스페인어로 SACO 라고 합니다. 브라질에서는 그에 해당하는 단어가 CASACO 이죠. 포르투갈어로 SACO는 봉투를 의미합니다. 하지만 꼭 그런 의미로만 사용되지는 않습니다. 브라질의 포르투갈어로 Puxa saco 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뿌샤 사꼬란, 남성의 고환(방울 주머니)를 잡아 당긴다는 뜻인데, 누군가 아부하고 비위맞출 때 뿌샤 사꼬 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니까 사꼬는 남성의 불알을 의미하는 거죠? 거기에 더해서 한 단어가 더 들어가서 다음과 같은 문장이 되었다면 아주 의미가 달라집니다. 보시죠:


?Ese saco es suyo?


브라질 사람의 귀에는 이렇게 들리겠지요?


Esse saco é sujo?


이게 뭐냐구요? 앞의 스페인어는 이렇게 번역됩니다. "저 겉옷은 당신 것입니까?" 전혀 이상하지 않죠? 하지만 그 장소에서 듣고 있는 브라질 사람의 귀에는 이렇게 들립니다. "저(XX) 불알은 더럽습니까?"


블로그가 괜찮다면 댓글 한줄 남겨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K-POP Festival에 심사위원으로 위촉되는 경험을 해 보았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위촉을 받을 때부터 어떤 노래들을 듣게 될 것인지 궁금해 했습니다. 그러다 주최측으로부터 심사를 해야 할 노래 명단을 건네 받고, 유튜브에 올라있는 노래를 들어보고는 덜컥 겁이 났습니다. 


한때 음악을 전공하려고 했던 사람인지라, 음악을 듣고 심사를 해야 한다는 것이 그다지 어렵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아니 오히려 조금 설레더군요. 클래식 음악을 선호하는 사람이지만, 특별히 장르를 가리지 않고 음악을 즐기는 사람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거라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첫째, 노래가 한국어인지 영어인지 분간이 되지 않더군요. ㅜ.ㅜ

다음은, 얼마나 노래들이 빠른지, 가사를 분별해 낸다는 것이 쉽지가 않았습니다.

이걸 듣고 발음이 얼마나 좋은지 심사를 해야 한다는 말이겠지요? 정말 암담하더군요. 그래서 주최측에 가사를 좀 보내 달라고 요청을 했습니다.


주최측이 보내준 가사를 받아들고, (정확히는 가사가 나오는 링크를 들고) 하나 하나 체크해 가며 따라 보았습니다. 여전히 감을 잡기가 어렵더군요. 그래서, 하나 하나 가사를 적었습니다. 적으면서 익히고, 다시 따라서 보면서 준비를 했습니다. 거의 열흘 정도를 날마다 노래 하나하나를 들으면서 보았더니 그래도 좀 귀에 들어오더군요. 그래서 행사장으로 갑니다. 3일간 열리는 아시안 축제속에서 제가 참석한 케이팦 페스티벌은 토요일 오후의 꽃이었습니다. 다음은 행사장 주변의 사진들입니다.







공연 무대 옆에는 한국의 영화와 음식 그리고 의상도 경험해 볼 수 있는 코너가 있었습니다. 브라질리아에서 참사관과 부영사가 오셔서 행사를 감독하고 있었고, 한국어를 가르치실 선생님과 현지에서 식당을 경영하고 계시는 분, 또 한국에서 파견 나온 현지 법인 한국 회사에서 나온 부부도 한국 부채에 이름을 써 주며 현지인들에게 한국을 광고하고 있었습니다. 몇가지 개선해야 할 점들이 눈에 띄기는 했지만, 행사장 자체가 너무 소란스러워서 큰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케이팦 페스티벌이 시작되었습니다. 다음 사진들을 보시지요.






참 뜨겁더군요. 그 열기가... 한국의 노래를 이렇게까지 좋아하는지 정말 몰랐습니다. 이렇게들 좋아하니, 한국어를 또 배우러 오는 것이겠죠. 아무튼 좋은 것을 경험해 보았습니다. 아마 내년에도 이런 페스티벌이 다시 열릴 거라 생각합니다. 제가 다시 초대를 받을지는 모르겠지만요. 암튼, 정말 재밌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초대해 준 주최측과 브라질 주재 한국 대사관의 김 서기관님 그리고 하 참사관님께 감사드립니다. ^^


아쉬운 건, 심사를 본다고 공연을 하는 친구들 사진을 하나도 못 찍었네요. 제 사진도 물론 없구요. 이거 어떻게 구할 수 없을까요? ㅎㅎㅎ


댓글 하나 어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쎄아라, 포르탈레자 그리고 꿈부꾸

문화/기타 2013. 11. 29. 02:00 Posted by juanshpark



브라질 북동부에 위치한 포르탈레자 라는 도시에 대해 들어보셨습니까? 지난 1월과 2월을 이곳에서 보내고, 이제 이 지역으로 이사를 오게 되었내요. 그래서 앞으로는 종종 이 지역에 대한 글을 좀 써 볼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먼저 무엇에 대해 써 볼까요? 포르탈레자 라는 도시의 의미는 "요새"를 의미합니다. 요즘의 다른 말이 아니라 나바론 요새와 같은 군사적 의미에서의 요새를 포르투갈어로 번역한 것이 포르탈레자 입니다. 중남미의 도시들은 대부분 식민지 시대에 군사적 요충지로서 시작된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남미의 도시들의 예전 이름을 보면 "포르탈레자 데 XXXXX" 혹은 스페인어로 "푸에르떼 데 XXXXX" 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곳 포르탈레자도 역시 그런 요새들 가운데 하나 였습니다.


재밌는 것은 브라질의 다른 도시들, 즉 마나우스나 벨렝이나 상 루이스나 모두 요새 도시들로 시작되었고, 그들 도시들의 예전 이름은 하나같이 "포르탈레자 데 _____" 라고 불리다가 근대화가 되면서 "요새"라는 단어를 빼고 부르다가 다른 이름으로 정착을 했는데, 포르탈레자의 경우는 오히려 그 "요새"라는 단어를 도시 이름으로 부르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역사 학자들도 잘 모르고 있다는 것이 재밌습니다. ㅎㅎㅎ


포르탈레자는 브라질의 근대 역사에서 중요한 한 획을 그은 도시입니다. 브라질의 노예 해방은 제일 처음으로 이 도시 즉 포르탈레자에서 있었습니다. 여러가지 원인이 있었지만, 아무튼 처음 노예 해방을 했다는 것 만으로도 이 도시는 긍지를 느끼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포르탈레자 해변가 쪽으로 중요한 도로 중의 하나가 Av. Abolição 즉 노예 제도의 폐지를 의미하는 단어로 명명했습니다. 여러분들이 브라질 북동부의 포르탈레자에 오셔서 화려한 중심가 거리를 지나다가 혹 그 거리가 아베니다 아볼리썽 이라면 노예 제도의 폐지를 한번 쯤 떠올리셔도 좋을 듯 합니다.


도시 규모로서 포르탈레자는 브라질의 10대 도시 가운데 하나로 들어갑니다. 인구 수가 2백 50만명에 달하는 대도시이고, 메트로폴리탄이라고 불리는 위성 도시들까지 포함한 포르탈레자 시의 수도권에는 400만 인구가 거주하고 있습니다. 브라질 북동부 에서는 바이아 주의 살바도르 다음으로 인구 수가 많습니다. 비슷한 규모의 페르남부쿠 주의 헤시피보다 조금 더 인구가 많습니다. 하지만 인구 수에 비해서 대도시로서의 포르탈레자는 주변 도시들이나 지방에는 영향력이 별로 없어 보입니다.


나따우나 조앙뻬소아와 같은 도시들에게 있어서 무엇인가 기준이 되는 도시라면 단연 헤시피입니다. 예컨대 손님이 무엇을 주문할 때, 물건이 없다면 그 도시들의 상점들은 헤시피에 문의를 해 보고 결정을 내립니다. 포르탈레자로 문의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그만큼 포르탈레자는 주변 대도시들에 미치는 영향이 없습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가깝다는 나따우가 550km, 조앙뻬소아는 약 700km 떨어져있고, 반대쪽으로 테레지냐 라는 도시는 670km 떨어져 있습니다. 당연히 미치는 영향력이 미미할 수 밖에 없죠.


영향력이 없다보니 포르탈레자는 다른 도시들에 비해 의존하는 도시도 별로 없고, 또 뭐 그래서인지 독립심이 아주 강한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쎄아라 주 즉 쎄아렌세 들하고 이야기를 해 보면 자신이 쎄아렌세라는 것에 대해 아주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자기들만의 의식주를 "꾸우뚜라" 즉 "문화"라고 부르는데, 좀 자세하게 물어보면 브라질의 다른 도시, 지역들하고 그다지 다르지 않건만 그것이 자신들만의 독특한 것인양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 눈에는 꾸우뚜라 라고 하기보다는 그냥 바리에다지(다양성) 정도 선인데 말이죠. 그리고 그렇게 다양하거나 다채롭지도 못하면서 그렇게 말합니다. ㅎㅎㅎ


열대지방에 대한 우리네 선입견처럼, 쎄아라 사람들은 상당히 게으릅니다. 자기들끼리도 그렇게 이야기를 하지만, 다른 나라에서 온 사람들 - 특히, 유럽 사람들 - 눈에는 더더욱 게으르게 보이나 봅니다. 이곳에 와서 많은 유럽 사람들을 알게 되었는데, 이구동성으로 이곳 사람들이 게으르다고 하니 그게 맞나 봅니다. 그러니 빨리빨리로 유명한 한국 사람들 입장에서 보면 그냥 게으른게 아니라 느려 터졌다고 할 만 합니다. 게다가 놀고 먹기 좋아하는 성품이 노예 시절부터 내려왔다고 해야 할까요? 그래서 일은 별로 안하면서 소송을 걸어서 떡고물을 먹고 사는 사람들이 대단히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물론 개중에 일을 잘하는 쎄아렌세들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런 사람들은 정말 10명중에 한명 꼴이라고 합니다. 이래저래 쎄아렌세가 되려면 성질을 많이 죽여야 할 듯 합니다. 뭐, 전 좀 게으른 편이라서 적응하기가 어렵지 않을 듯 합니다. ㅋㅋㅋ


이런 곳에 현재 한국의 포스코와 동국제강에서 투자를 해서 제철소를 만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수 많은 한국인이 이 구석진 곳까지 와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민자의 입장에서 보았을 때 정말 용감하신 분들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언어와 풍습이 다르고, 노동조건과 비자문제, 또 이런 저런 문제들 때문에 이곳에서 일하시는 것이 그냥 단순히 "해외 근무"라고 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이민자들과는 달리 이 지역에서 근무를 하고 계시는 분들의 이야기, 그분들이 알아야 할 이야기나 아시면 좋을 이야기에 대해서는 조금씩 조사를 해서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다른 면으로 한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꿈부꾸 해변은 포르탈레자 시에서 가장 가까운 해변으로는 제일 멋진 해변 중 하나로 꼽히는 곳이라네요. 브라질 친구들의 이야기로는 세계에서 바람이 가장 많이 부는 곳이라고 합니다. 전 세계 해변을 다 돌아보지 못한 사람이라 뭐라 단정할 수는 없지만, 아무튼 그래서인지 이곳에서는 카이트 서핑을 하러 온 유럽 사람들이 아주 많습니다.



한국인들 대부분은 한국에 계실 때, 가까운 동남아의 유명 해변가를 가보신 적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곳이 해변가로는 그닥 멋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바람이 많이 부는, 그래서 멋진 해변가라면 조금은 특색있는 해변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왕 이런 해변가에 오셨다면, 시간을 내서 이런 스포츠를 즐겨보는 것도 외국에서 생활하는 사람에게 한 가지 즐거움을 주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하지만 현실의 한국인들은 이게 좀 힘들어 보입니다. 그런 점들도 나중에 다시 포스팅을 해 보겠습니다. 아무튼, 브라질 북쪽 포르탈레자. 저는 적도 부근에 살아볼 거라는 생각은 조금도 없었는데, 결국 여기서까지 살아보게 되었습니다. 그런거 보면, 참 사람 일은 알 수가 없습니다. 결국, 하루 하루 최선을 다해서 살아야 하겠다 ㅡ. 뭐 이런 다짐을 다시 한 번 해 봅니다.


블로그가 좋으셨다면 추천도 한번, 댓글도 한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위 사진은 작년 말에 어머니와 함께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갔을 때, 높은 건물에 올라가서 찍은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내의 전경입니다. 그때, 브라질의 건물들과는 사뭇 다른 무엇인가를 느끼고, 그때부터 이 포스트를 준비했었습니다. 모든 부면을 다 조사했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제가 입수할 수 있는 사실들이나 정보를 몇몇 사람들에게 물어보았습니다. 그래서, 이 포스트는 이미 이전에 했던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비교 시리즈 다섯번째에 해당된다고 하겠습니다. 이전의 포스팅을 보지 않으신 분들이라면 들어가서 이전의 비교 시리즈를 읽어보시도록 권합니다.



이제 다섯번째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차이는 어쩌면 좀 더 전문적인 지식을 필요로 하는 부면일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건축에 대해서 별반 지식이 없는 저로서는 그냥 외관만 가지고 판단을 해 봅니다. 일단 제일 위와 바로 위의 두개의 사진을 보며 어떤 생각이 들었습니까?

제가 지적하고 싶은 부면은 천장 혹은 옥상 부분입니다. 앞의 사진과 바로 위의 사진에서는 아르헨티나 건물들이 옥상 부분을 거주용이나 기타의 용도로 사용하고 있음을 잘 보여 줍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내의 다른 건물들은 어떤 형태인지 다음 사진들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보신 것처럼 아르헨티나의 건물들은 단층이든 고층이든 천장 혹은 옥상 부분이 개방되어 있고, 또 거주용으로, 혹은 창고나 기타의 공간으로 활용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50년 혹은 그 이전에 설계되고 건축된 건물들도 역시 옥상 부분이 여러 용도로 사용이 되는 공간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반면 브라질의 경우는 어떤가요?

브라질, 특히 상파울로나 기타 대도시의 최근에 지어지는 건물에는 아르헨티나의 경우처럼 옥상 공간이 여러 용도로 사용되어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더구나 상파울로같은 대도시에서 일부 건물들에는 헬리콥터 착륙장인 헬리포트가 건설되어지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제 브라질에서도 옥상 부분이 서비스 공간이나 여러 용도의 공간으로 쓰여지는 것을 보는 것이 어려운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최근의 건물이 아닌 2, 30년 전에 지어진 건물들의 경우는 어떨까요?


이번 상파울로 여행중에 촬영한 6층짜기 아파트 건물의 천장 부분입니다. 기와로 아담하게 지어졌습니다. 기와로 지어져 있으니 옥상 부분을 활용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잘못 올라갔다가는 꼭대기층에 사는 사람이나 올라간 사람이나 곤란해질 수 있겠지요? 이건 예외적인 모습일까요? 아닙니다. 다음 사진들을 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어떻습니까? 대부분의 건물 위에는 꼭대기에는 언제나 기와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여기서 의문이 생깁니다. 남미를 대표하는 두 나라, 곧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은 언제나 라이벌의식을 가지고 있어서 여러 가지 문제가 다릅니다만, 지붕까지도 달라야 할 이유가 있을까? 라는 것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곰곰히 생각해본 결과, 몇 가지 추리 가능한 결론을 얻게 됩니다. 첫째는, 아르헨티나에 비해 브라질이 덥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날씨가 좀 더 차가운 아르헨티나의 경우, 간혹 햇볕을 쪼이기 위해 공원으로 나가기도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옥상에 의자를 놓아두고 햇볕을 즐기기도 합니다. 하지만, 더운 브라질의 경우 안그래도 집안으로 들어오는 햇볕조차 더워 죽겠는데, 옥상에까지 올라가서 햇볕을 즐길턱이 없겠지요? 그래서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이 다른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 번째는, 좀 미안한 이야기지만, 브라질의 건축 기술 특히 옥상의 방수 기술이 아르헨티나에 비해 떨어지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기와가 아니라 옥상이라면 방수 기술이 관건이 될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그래서, 이번 상파울로 여행 중에 몇 명의 건축가와 기술자를 만나서 물어보았습니다. 대답은요? 어떤 사람은 비용 때문에 그렇게 되었다고 하는 사람도 있었고, 또 어떤 사람은 방수 기술때문에 그랬다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제가 생각했던 것이 무리는 아니었다는 증거겠지요?

하지만, 어떤 건축 기술자는 브라질의 기와 지붕은 로마식 지붕 Telhado Romano 라고 한다는 것을 알려주었습니다. 더운 나라이기 때문에 지붕을 높게 하면서 기와 지붕을 만듦으로써 직사 광선을 대부분 피할 수 있게 해 준다는 설명이었습니다. 그렇다면, 한 두달 있는 추위때는 어떤가요? 이 기술자는 추울 때, 즉 우기에도 천장이 기와로 인해 기울기가 생기기 때문에 찬 비가 계속 천장에 남아있지 않게 된다는 설명이었습니다. 들은 설명중에 가장 합리적인 설명처럼 들렸습니다.

물론, 브라질 사람들이 아르헨티나 사람들과는 달리 왜 기와 지붕을 선택하는지에 대한 정답은 아직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많은 브라질 건축물들도 기와가 아니라 옥상을 선택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 추세가 브라질이 경제적으로 발전하면서 생긴 추세이기 때문에 또 다른 어떤 이유가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무튼 현재로서는 양국의 건물 꼭대기만 보더라도 서로 다른 생활방식이나 사고방식을 감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블로그가 괜찮았다면 추천 한번,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정말 아름다운 창문 그리고 베란다

문화/기타 2010. 11. 12. 09:03 Posted by juanshpark

지난번 사진 포스트에서는 건물의 지붕 꼭대기만 올렸습니다. 그래서인지, 주변에서는 이번 여행중에 꼭대기만 살피고 왔냐는 분들이 계시네요. 그건 아닙니다. 오늘은 창문과 베란다도 살펴 보았음을 알리는 증거(?) 들을 올립니다. (잘 났다~!) 먼저 베란다인데, 특징적인 것이 별로 없기는 하지만....

















예, 간혹 어떤 것들은 과연 저것을 베란다라고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들도 있었습니다. 사람이 나와 서 있을 정도가 안 되는 것들을 베란다라고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창문이라고만 하기는 또 뭐했기에 그냥 베란다로 간주했습니다. 대충 보셔서 알겠지만, 부에노스 아이레스 사람들 = 뽀르떼뇨들은 꽃이나 식물을 상당히 좋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옛날에 잘 살았던 흔적이겠지요?

이번에는 창문들을 보여드립니다.






앗! 이 창문은 좀 그렇군요. ㅡ.ㅡ;; 폐쇄적인 성격의 집주인인 듯 합니다.














이상입니다^^;; 천장과 지붕, 첨탑, 창문, 베란다를 살펴보면서 느낀 것 한가지는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사람들에게는 아직도 예전의 부국이었을 당시의 여유가 남아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베란다와 창문의 화초와 식물들은 그점을 반증해 주는 것 같습니다.

또 다른 면으로 최근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치안이 아주 안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이웃 나라 브라질과 비교해 보았을 때, 아직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치안은 그리 안 좋은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웃 나라 브라질의 경우, 상파울로나 꾸리찌바같은 대도시는 물론이고 제가 사는 이과수만 하더라도 집집마다 고압 전선을 설치한 경우가 많은데,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는 제가 돌아다닌 뿌에르또 마데로, 바리오 노르떼, 팔레르모, 데보또 같은 부촌은 물론이고 보까와 산뗄모, 플로레스 같은 곳들까지 고압 전선을 설치해 놓은 집은 한 군데도 없었습니다. 혹시 있다고 하더라도 거의 안 보이는 수준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창문과 베란다를 살펴보니 기능은 같겠지만, 사람들의 삶의 모습이 달라 보입니다. 오랜 시간을 살면서 저마다의 삶의 방식을 발전시켜온 까닭이겠지요? ㅎㅎㅎ

블로그가 좋았다면 추천 한번 그리고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꾸벅~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지붕이 멋진곳이 어딘지 아십니까?

문화/기타 2010. 11. 11. 21:42 Posted by juanshpark

이번 포스트부터 서너개 포스트는 그냥 거의 사진만 올라갑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싸돌아다니며 흥미를 끄는 것들에 무조건 셔터를 눌러댔는데, 그것들만으로도 상당한 분량의 사진이 되더군요. 버릴 수는 없고, 그래도 제 주의를 끈 부면이라 블로그에 담아 둔다는 의미로 올려봅니다. 첫번째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내 건물들의 꼭대기, 즉 천장이나 첨탑 모음입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거리의 지붕이 이렇구나~ 하는 생각으로 봐 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시작하죠.^^
























어떻습니까? 오래된 건물의 꼭대기만 모아보았는데, 이것도 그런대로 괜찮지 않습니까? (ㅎㅎㅎ 뻘줌 ㅜ.ㅜ) 하지만 어떤 분들은 혹시 아르헨티나가 이렇게 오래된 건물만 있는게 아니냐고 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사실은 현대식 건물이 훨씬 더 많습니다만, 꼭대기가 모두 밋밋해서 재미가 없죠. 그래서 현대식 건물 꼭대기는 주의를 끌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그 중 한 건물은 좀 특이하더군요. 그래서 소개합니다. 피라밋식 지붕입니다. ^^


이건 그래도 좀 낫지 않습니까? ㅎㅎㅎ

블로그가 괜찮았다면 추천 한번, 그리고 댓글 한줄만 해 주세요, 플리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사진 (40)
도서 및 만화 (2)
음식과 음료 (23)
스포츠 (3)
기타 (7)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0,052
  • 7710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