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 예의지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7.23 친절한 한국인, 무례한 한국인 (12)
  2. 2010.09.27 남미 한인들이 고국에 나가서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36)



용인 민속촌에서 찍은 미니어처입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흥겹고 즐거운 모습이지요? 마을 사람들이 모여서 둘러앉은 사이로 씨름을 하는 사람들과 엿장수도 보입니다. 그렇습니다. 과거 한국의 모습입니다.



이게 정확히 어떤 시츄에이션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제사를 지내는 것임에는 분명해 보입니다. 조상에 대한 제사일까요? 아니면 뱀에게 비는 건가요? 아무튼 과거 한반도에 살던 우리의 조상들은 이렇게 풍습과 예절을 지켰던 모양입니다.


동방 예의지국 - 이게 오랫동안 한반도에 정착해있는 대한민국의 조상들이 가지고 있던 나라에 대한 개념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시대가 변해서인지, 다른 나라들이 무례하게 변하고 있는동안 변하지 못했던 것에 대한 반발심리였는지 최근들어 들려오는 소식은 예의지국과는 그리 상관이 없어 보입니다. 아니 오히려 무례지국이라고 하는 편이 더 맞아 보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본 대한민국의 현재 모습은 제가 한국을 나가서 본 것 혹은 경험한 것과도 그렇게 많이 달라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니, 그렇다고 한국 사회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그렇게 무례했다는 뜻은 아닙니다. 아직도 인심좋은 모습을 여기 저기서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해석이야 제각각이겠지만요.




적어도 식당에서만큼은 인정많은 한국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식당에서는 물은 그냥 주더군요. 제가 사는 나라에서는 어림도 없습니다. 물까지 철저하게 돈을 받죠. ㅎㅎㅎ;; 한국에서는 물이 흔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물 값은 받지 않았습니다. 물 뿐 아니라 왠만해서는 추가로 반찬을 달라고 해도 돈을 받지 않았습니다. 훈훈한 식당 인심을 볼 수 있었는데요, 어쩌면 이것도 상업정신 때문이라고 하시는 분이 있을 듯 합니다.




그런가하면 관광지에서 처음 본 분들과 이야기를 해 보면 그렇게 무례한 사람들은 별로 없어 보였습니다. 아니 대부분은 친절했고, 또 재밌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처음 보는 분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면 시간이 정말 빨리 지나가더군요. 그런면에서 한국 여행은 정말 재밌는 경험을 많이 한 여행이었습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예의지국과는 거리가 있는 것이라고 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여행지이고, 또 자기와 관련없는 사람에게까지 화를 벅벅 낼 필요야 없을테니 그렇겠지...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겠지요?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라면 대부분 대한민국 사회가 너무 팍팍하다는 데에 동의하는 분들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한국에서 생활하는 동안 그런 것들을 참 많이 느꼈습니다.


첫째는, 요즘 학생들의 태도가 예전과는 많이 다르더군요. 젊은이들이 웅성웅성하는 곳에는 가기가 정말 꺼려졌습니다. 제가 두어달 묵고 있었던 지역에는 뒷골목이 많았습니다. 후미진 그곳에서는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있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저를 초대해주신 쥔장이 그러더군요. 그런 학생들을 보더라도 신경쓰지 말고 그냥 지나가라고 말입니다. 괜히 한마디라도 잘못 던지면 후환이 두렵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두어달 서울에 있는 동안 정말 젊은이들이 모여있는 곳 근처에는 얼씬도 하지 않았답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정말 잘 했네요. ㅎㄷㄷ)



강남 고속 터미널입니다. 황당했던 한 가지는, 터미널이 참 크더군요. 촌 동네에서 살아서 그런지 어디가 어딘지 잘 모르겠더라는.... 화장실이 어디 붙어있는지를 몰라서 한 상점의 여인에게 화장실이 어디있는지를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말 한마디 없이 그냥 손을 들어 한 방향을 가리키더군요. 그래서 그쪽으로 잠시 갔더랬는데, 화장실이 보이지 않는겁니다. 그래서 다시 와서 얼마나 저쪽 방향으로 가야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그 젊은 여인 왈 "손님, 제가 저쪽이라고 하지 않았나요!" 라고 하더군요. 무서워서 더 못 물었습니다. 


제가 사는 남미 사람들이 훨씬 더 친절하지 않나 싶습니다. 가끔 길을 물어보면, 자기가 하던 일을 멈추고 아는데까지 동행하는 사람도 많거든요. 한국에서는 길 물어보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한번은 지하철 안에서 마주오던 사람하고 어깨가 잠시 부딪혔습니다. 남미에서 항상 하던대로 바로 뒤돌아서서 "죄송합니다~"라고 던지는 저에게 어깨를 부딪힌 그 사람은 "이런 XX같은 XX가~! 이 XXXX야ㅡ, 눈XX 어따 달고...." 라고 해 대더군요. 잠시 멍청해졌습니다. 미안하다는 사람에게 저렇게 욕을 해대면, 나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라고 말입니다. 나도 같이 욕을 했어야 했을까요?


거리를 걸어가면서 미소를 띈 사람을 만나보기가 쉽지 않더군요. 그만큼 세상 살이가 어렵다는 뜻이겠지요? 관상을 보는 사람은 아니지만, 사람구경을 좋아하는 사람이다보니 여기 저기서 얼굴을 많이 들여다 보았습니다. 그런데 온화하고 미소를 띈 모습은 찾기가 아주 힘들더군요. 그래서일까요? 마음의 여유를 가진 분들이 별로 없어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여유없는 모습은 낯선 사람들에게 친절을 베풀 여유마저 없게 만들고 있어 보입니다. 


대한민국의 현재는, 어쩌면 아직까지는 예의 지국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다음 세대를 이루고 있는 현재의 중고등 학생들이 주류를 이루는 세대가 되면 진짜 무례지국이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그렇게 되어서야 경제 대국이니 IT 첨단이니가 무슨 소용이 있을지 정말 심하게 우려가 되는군요.


댓글 환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남미로 이민을 오신 한국인들, 특히 스페인어권으로 이민을 오신 분들의 고국 방문과 관련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이민오신 연수가 점점 깊어지면서 고민하시는 한국인들이 많은데, 스페인어는 생각보다 더디게 늘고 한국어는 생각보다 빠르게 잊어버리게 되기 때문에 이것도 저것도 제대로 구사하지 못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기 때문이죠. 그런데, 그렇게 스페인어에 능통하지 못하신 분들도 고국을 방문하시게 되면, 자신도 모르게 이런 저런 스페인어가 튀어나간다고 합니다. 당연히 스페인어에 익숙하지 못하신 본국의 국민들이 이해를 하실리가 없죠. 하지만, 아무튼 그렇게 해서 외국에서 오셨다는 것을 밝히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아 보입니다. 그렇다면, 남미에서, 특히 스페인어권에 살다가 고국으로 들어가시는 분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스페인어는 무엇일까요?



첫번째 기억이나는 단어로는 아마도 비닐 봉투나 종이 봉투를 일컫는 말 즉 볼사(Bolsa)라는 말을 아주 많이 쓰신다고 합니다. 시장을 가서 이것 저것을 고르고서 상인에게 그런다고 하네요. "아줌마, 거기 볼사하나 주세요~" 라고 말입니다. 당연히 물건을 파시는 상인 아주머니가 볼사라는 말의 의미를 알 수 없을테니, 거기서 한바탕 웃음판이 벌어지지 않을까요? 의외로 볼사라는 단어가 제일 많이 튀어나온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습니다.


또 다른 스페인어 단어로서 고국에서 많이 쓰게되는 단어는 모퉁이 혹은 코너를 의미하는 에스끼나(Ezquina)라는 말이라고 합니다. 흔히들 고국을 방문하시게 되면 너무 많이 변해버린 도시의 모습에 압도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처음 고국을 방문하시는 분들은, - 뭐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요. - 택시를 타는 경우가 흔한데, 그 경우 기사에게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이렇게 말씀하시게 된다고 하네요. "기사 아저씨, 저기 에스끼나에서 세워 주세요~" 라고 말이죠. 기사라면, 도대체 저기 에스끼나가 어딘지 모르시겠지만요. ㅎㅎㅎ;;


스페인어는 물론, 포르투갈어를 쓰는 브라질에서도 인사는 흔하게 쓰입니다. 안녕 Hola!, 안녕하세요? Como esta? 또는 감사합니다 Gracias. 실례합니다 Permiso. 그리고 부디와 좀 Por favor.... 이런 표현들은 어디나 많이 쓰이게 되겠지만, 고국을 방문하시는 교포들이 많은 경우 느끼는 이질감이 고국에서는 이런 표현들을 별로 쓰지 않기 때문이라 하더군요. 그래서 이런 표현을 사용하게 되면 금방 외국에서 온 사람이라는 티를 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한 예로 후배 하나가 처음 고국을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공항에서 택시를 잡아 타면서, 아주 완벽한 한국어로 택시 기사에게 "안녕하세요?" 라고 말을 걸었다고 합니다. 이 친구는 아르헨티나에서 오래 살았기 때문에, 아르헨티나에서 하는 식으로 택시 기사에게 올라? (Hola?) 라고 하는 말을 한국어로 번역해서 말한 것입니다. 그런데, 택시 기사가 대뜸 그러더라고 하네요. "외국에서 오셨죠?" 라고 말입니다. 어안이 벙벙해진 이 친구, 자신의 한국어 발음이 안 좋았나... 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나중에야, 인사를 한 것 때문에 외국에서 왔다는 것을 알아챘다고 하더군요. 한국인들의 경우, 택시를 타면서 인사를 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합니다. 그냥 "압구정동~!" 이라고 한다고 하네요. 그게 사실이라면, 정말 인사를 할 여유도 없는 사람들이 사는 곳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이야기는 웃음보다는 서글픔을 자아내는 이야기라는 생각도 듭니다.


또 이런 경우는 어떨까요? 이민이든 해외출장이든, 자주 외국에 나가다보면, 그곳도 사람이 사는 곳이다보니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다른 점보다는 비슷한 점이 많은것에 익숙해져서 살게 되지요. 그러다보면, 자신이 살고 있는 곳이 외국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게 될 수 있습니다. 물론 눈에는 외국인들이 많이 보이겠지만, 자기 자신의 얼굴을 의식하고 다니지 않기 때문에 자신이 외국인이라는 생각을 잊어버리게 됩니다. 오히려 눈에 한국인들이 비취면 특별하게 생각하게 됩니다. 더더구나 동양인이 별로 거주하지 않는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라면 하루 중 어떤 때에 동양인을 만나게 되면 반갑기도 하고 아무튼 그렇죠. 그런데 본국을 방문하게 되면 거리에서 마주치는 사람들 가운데 한국인들이 제일 많겠죠? 그때 이렇게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고 합니다. "와~ 여긴 한국인이 디게 많군...." 이라고 말이죠. 옆에서 그 말을 듣는 한국인이 어떤 표정을 지을지 상상이 되십니까?


또 이런 경우는 어떨까요? 식당이나 공공 장소를 가서 보면, 보통 대개 귀에 들어오는 말들이 스페인어입니다. 당연하죠? 스페인어권에서 사니까 스페인어가 귀에 들려올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근데, 시간이 지나며 스페인어가 들어오는 시점이 되면, 들려오는 말이 스페인어라는 생각을 하지 않게 됩니다. 그냥 이해를 하게 되니까 그 들려오는 말이 한국어인지 스페인어인지 흘려듣게 되는 거죠. 오히려 주변에 한국어를 하는 사람이 있으면 한 번 더 쳐다보게 됩니다. 그런데, 본국을 나가보면 옆에서 이야기하는 모든 대화가 한국어입니다. 그때, "이야~ 한국어 굉장히 잘하네~!!!" 라고 말을 한다면, 원숭이 보듯 보지 않을까요?

사실 위의 세 예는 모두 제 주변의 사람들이 경험한 이야기들입니다. 그리고 남미에서 본국을 방문하시는 분들에게서 많이 들은 이야기들 중의 하나입니다. 정말, 생각하지 않았던 실수(?)들을 경험하게 되는거죠. 생각하지 않았던 실수들이 있어서 오랜만에 방문하는 고국에서 웃음을 자아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직 저는 고국을 방문해보지 않았습니다. 이민을 나온지 26년이 되었지만요. 한번쯤 한국으로 여행을 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지만, 실현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가끔은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저두 고국에 나가면 위에 언급한 실수들을 저지를까?라는 생각을 해 보며 웃음을 짓게 됩니다. 하지만 실수를 한들 어떻겠습니까! 고국에 나가기만 한다면 말이죠. ㅎㅎㅎ

블로그의 글이 재밌었다면 댓글 한줄, 추천 한번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824
  • 252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