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스캔을 했더니 사진이 정말 이상하게 나왔다. 확실히..... ㅉㅉ
아무튼 오늘은 아르헨티나 쪽 산마르틴 섬으로 넘어가는 이야기를 좀 하자.
수도 없이 이과수 폭포를 갔지만, 산마르틴 섬으로 넘어간 횟수는 내 인생을 통틀어서 세번? 네번? 확실하지 않지만, 엄청 적다. 그 이유? 첫째, 힘들다. 빨강색 1번의 보트를 타고 섬으로 넘어간다음 지그재그로 표시된 계단으로 50미터 정도를 올라가는데, 그게 쉽지 않다. 둘째, 물이 너무 적어도, 너무 많아도 넘어가지 않게 된다. 아니, 물이 너무 많을때는 넘어갈 수 없다... 아무튼 그래서 결국 산마르틴 섬으로 넘어가서 폭포를 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니... 다음에 이과수를 오게 되었을 때, 산마르틴 섬으로 넘어갈 수 있다면, 꼭 넘어가 보기 바란다. 그럼... 시작해 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마르틴 섬으로 넘어가려면
옆의 사진같은 보트를 타고 넘어가야 한다. 이 보트는 국립공원 입장료에
포함되어 있으므로 따로 돈을 받지 않는다. 그러니, 필요한 것은
계단을 오르는 수고와 넘치는 힘!!!

그것만 있다면, 그리고 넘어갈 수 있는 조건만 갖추어져 있다면, 꼭 넘어가 볼 필요가 있다. 왜냐?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이과수를 볼 수 있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트를 타고 강을 넘어 백사장으로
간 다음에 강물이 흘러가는
하류를 보면 이렇게 멋진 풍경이
펼쳐져 있다.

반대쪽으로 폭포를 향해 보면
오늘처럼 날씨가 좋은 날에는
수영복을 입고서 물놀이를 하는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렇게 말이다.

원한다면, 여러분도 거기서
물속에서 놀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말해도 쉽지 않을 것이다.
물론 바쁠테니까....
그래서 바로 계단으로 올라가면
4거리가 나오게 된다.
지도에서 보는 C코스로 먼저 가
보자. 섬에서 보는 악마의 목구멍을 보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다보면
------->
이렇게 보트를 타고
물을 맞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코스에서 하류쪽으로 보면
구불구불한
이과수 강의 하류쪽에서
올라오는 보트들을 볼 수 있다.
이들 역시 보트 탐험을 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C코스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광경이 바로 이것. 즉 악마의 목구멍을 좀 멀리서이긴 하지만 브라질쪽의 전망대에서 볼 수 있는 각도와는 좀 다른 각도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좀 더 왼쪽에서 사진을 찍는 것도 가능하더만, 이번에 갔을 때는 나무가 너무 많아서 그나마 이 사진이 제일 잘 나온 것 같다. C코스를 끝까지 가면, B코스와 만나게 된다. 거기서 왼쪽으로 30미터 정도만 가면 바로 B코스의 마지막 바위가 나타난다. 거의 대개 물은 별루 없는데, 한 가지 볼 수 있는 것은 바위에 뚫린 구멍.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생겼고, 그 구멍 사이로 저 너머에 또 다른 폭포가 흘러내리는 광경을 보게 된다. 이 구멍의 이름은 창문이다. (스페인어로 Ventana:벤따나 라고 하는데, 그 뜻이 창문이다) 또한 이 창문부근에서는 시체를 뜯어먹고 사는 독수리들이 엄청 앉아 있다. 그 외에 몇 줄기의 한국 폭포들같은 폭포들이 여기서도 떨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생기지 않았던가? 한국의 폭포들이..... 이곳의 폭포들은 다른 줄기들에 비해 초라하기 짝이없다. 하지만, 이 폭포들이 물이 엄청 많을때는 또 나름대로 장관이다. 문제는 그렇게 물이 많을때는 이곳으로 올 수 없다는 데 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B코스에서 다시 돌아서 4거리로 나온다음 왼쪽으로 꺾어서 A코스로 나가보자. 바로 이 코스가 이 섬의 최고의 포인트인 산마르틴 폭포로 가는 길이다. 100미터쯤 앞으로 가면 계단을 내려가는데, 몇 계단을 내려가면 바로 이런 모습이 풀숲 사이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폭포수 주변에 떠도는
무수한 이슬 방울들 덕에
수 많은 식물군이 싱싱하게
잘 자라고 있다.

항상 꽃이 있던데, 갈 때마다 다르다.
오늘은 이렇게 이름모를
노란꽃이 활짝, 많이 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서 보는 이과수 폭포의 줄기들. 아래 보이는 길로 150미터 정도 더 걸어가면 산마르틴 폭포가 나오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마르틴 섬에서 바라보는 이과수 폭포 -  아르헨티나 Paseo Superior의 광경. 정말 멋있는 풍경이 아닐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가까이 가서 보는 파세오 수페리오르의 광경. 아래쪽에 부옇게 보이는 것은 무지개의 윗 부분이다. 응?? 정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만 화창하다면
이렇게 무지개를 보는 것은
항상 가능하다.
심지어는
사진에서처럼
쌍무지개도 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산마르틴 폭포의 정면 모습이다. 사진으로 보니까 조금 초라해 보인다. 하지만, 그 앞에서 있게 되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서 있게 된다. 가장 인기가 있는 줄기로서는 Garganta del Diablo가 단연 첫번째, 두번째는 Bosetti, 그리고 세번째가 바로 이 San Martin 폭포다. 물론 그 외에도 많은 폭포가 인기가 있지만, 인기가 많은 폭포들 가운데, 이 산마르틴 폭포가 가장 적게 알려져 있다. 왜냐하면.... 넘어가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과수를 구경와서, 산마르틴 섬으로 넘어갈 수 있는 날이라면, 꼭 넘어가 보기를 권한다. 결코, 섬으로 넘어간 것을 후회하지 않게 될 것이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 폭포가 유명한거였군요 아르헨티나. <-몰랐다. 무식한넘;;;
    잘 읽고 보고 갑니다 +___+

    2008.12.30 23:47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이과수라고 하지만, 주요 줄기는 모두 이름이 있답니다. 사진에서 제일 많이 나온 부분이 산마르틴 폭포지요. 아마도 이과수 국립공원에서 제일 인기있는 곳이 악마의 목구멍, 산마르틴폭포, 보세티 폭포, 리바다비아 폭포 들일 것입니다.

      2009.01.01 18:47 신고
  2.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진들이 삶의 활력이 된답니다...
    가보고 싶다는 열망에.ㅋ

    2008.12.31 06:50 신고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삶의 활력까지나... ㅠ.ㅠ
      이과수 국립공원에 오셨을 때, 가능하다면, 다리가 좀 아프시더라도 산마르틴 섬으로 꼭 넘어가 보실 것을 권합니다. 그럴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습니다.

      2009.01.01 18:48 신고
  3. yuneichu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가보고 싶다.

    2008.12.31 11:32
  4.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흐...이번에 진짜 폭포 끝내줬어!!!!!!!!!!!!!!!
    이렇게 시원하구 잼있었는데...아쉬워도 그 기분은 지금도 좋았어 형!
    이번에 고마웠습니다.
    형 덕에 이번에서야 포스를 확실히 알게 된것 같아!!

    2008.12.31 16:18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잘 보았다니 다행이다.
      언제든, 이과수가 그리우면 다시 오렴...

      2009.01.01 18:13 신고
    • 현민  수정/삭제

      아...아...안녕하세요..ㅎㅎ
      돈석이도 오고..나도 오고 그래서 구경하고..
      기분좋고... 아 오늘은 조크가 잘 안되네

      2009.01.02 17:22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돈석이가 누구야????????????헌민아?

      2009.01.03 15:05
  5. Favicon of http://jiha.net/tc BlogIcon 지하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헉..이과수 폭포를 포스팅으로 직접 보게 될줄이야 ㅠ_ㅜ
    제가 그랜드 캐년보다 더 보고 싶은게 이과수 폭포였는데;;
    아웅 정말 가보고 싶어요. 다만 남미쪽은 과연 일주일 안팍의
    일정으로 가기가 힘들거 같단 생각에 ㅠ_ㅠ

    2009.01.02 01:06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그렇겠네요. 1주일정도의 시간으로는 오시는데 이틀 반, 가시는데 이틀반... ㅜ.ㅜ;; 거참! 나이 드셔서 오실 수 있는 곳은 더더욱 아닌데... 흠! 좀 생각좀 해 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남미로 오시는 방법 말이죠...ㅎㅎ

      2009.01.02 09:48 신고
  6.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과수가 나이애가라보다 훨씬 멋있다고 들었어요.
    미국에서 보러가려면 아르헨티나쪽으로 갈까요? 브라질로 들어갈까요?
    어느 쪽으로 가보는 것이 좋을지 조언 좀 해주세요.

    2009.04.02 17:12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수정/삭제

      미국에서 이곳으로 오실때는 비행기표 가격에 따라 오시면 됩니다. 직접 오는 경우는 없으니, 결국 상파울로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혹은 아순시온을 거쳐서 오게 되는데 그 세 도시중에서 이 지역으로 오는 가장 저렴한 비행기표를 구하시면 되는 거죠. 목적지를 포즈두이과수, 푸에르토이과수, 씨우닫델에스떼 이렇게 세 도시로 잡고 물어보시는 것이 옵션이 더 많을 것입니다. 기타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제 개인 메일 infoiguassu@gmail.com 으로 연락 바랍니다.

      2009.04.03 09:02 신고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6,479
  • 2165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