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잠자는 포즈의 마눌님... 싫다고 그러는걸 화면처리하겠다고 약속하고 개제함

시에스타에 대해서 알만한 분들은 이미 그게 뭔지를 잘 알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야후와 다음에 들어가서 검색을 일단 해 보았다.

http://kr.ks.yahoo.com/service/ques_reply/ques_view.html?dnum=EAG&qnum=5837338&kscookie=1


http://k.daum.net/qna/view.html?category_id=QKB007&qid=3c38K&q=%BD%C3%BF%A1%BD%BA%C5%B8


결과는? 음.... 약간 실망스럽다. 한국에 알려진 시에스타에 대한 지식이 이만큼밖에 안된다는게... 그래서 좀 조사를 해 보았다. 당근, 스페인 계통의 풍습이니, 스페인어나 포르투갈어 포털에는 시에스타에 대한 정보가 널려있었다. 그중 하나의 기사가 특별히 눈에 들어와서 여기 링크해 놓는다. (스페인어를 하는 사람은 참조하라. 모르면... 머, 할수 없지.^^)

http://www.lavanguardia.es/lv24h/20080712/53499603349.html

자, 그럼 이야기를 시작해볼까? 라틴 아메리카를 방문해서 점심에 상점들이 문을 닫아서 황당해 하던 경험을 한 사람들은 무수할 것이다. 마침 이곳 삼개국 국경에서도 아르헨티나쪽 뿌에르또 이과수에서는 시에스타를 가진다. 이과수 시의 시에스타는 대개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4시간 가량이다. 당근, 그 시간에 뿌에르또 이과수 시를 가면, ..... 할게 없다. ㅠ.ㅠ;; 그래서일까? 시에스타에 대한 한국인들의 평가는 아주 바닥이다. 하지만, 한국인들 뿐만이 아니다. 다른 외국인들도 시에스타때문에 골탕을 먹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보니 이런 평가를 듣는다. "쓸데 없는 시간 낭비" 혹은 "가난하고 게으른 지중해 사람들의 습관"이라는 식으로 말이다. 하지만 정말 그럴까?

시에스타라는 말은 라틴어 제 6시에서 비롯되었다고 알려진다. (위에 링크한 한 한국어 웹 페이지에서는 새벽부터 시작해서 제 6시가 정오라고 설명하는데.... 참! 그게 아니라) 고대 국가들은 하루의 시작이 해가 질 때부터 시작되어 다음날 해가 질 때까지 계속되었다. 그리고 라틴어로 제 6시에 해당하는 시간은 정오에서 오후 3시까지에 해당되는 것이다. 지금도 스페인어나 포르투갈어로 "제 6시"에 해당하는 말은 Sexta hora(섹스따 오라)인데, 이 섹스따라는 단어에서 스페인어의 시에스따(Siesta)라는 말이 나왔다는 것이 정설인 것 같다.

대부분의 한국어 웹 페이지들에서 스페인과 남미(브라질을 포함)의 국가들이 이 풍습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 하고, 또 시에스타를 습관화한 나라들을 주~욱 열거하는데, 사실, 브라질은 남미 나라지만 시에스타를 지키지 않는다.(브라질과 언어를 공유하는 포르투갈에서도, 이베리아 반도의 스페인 전역에서 시에스타를 즐기고 있는데 반해, 시에스타를 지키지 않는다.) 하지만 이 습관은 비단 스페인과 남미 뿐 아니라, 중동, 인도, 그리스, 필리핀 및 중국과 같은 나라의 일부 지방에서 지켜지고 있기도 하다.

시에스타는 단지 어떤 지역의 지엽적인 풍습일 뿐 아니라, 현대 의학에 따르면 생체 리듬과 관련해서도 필요한 것으로 묘사되고 있다. 즉, 점심 식사를 마치고 소화기의 활동에 따라 신경계가 느슨해지기 때문에 식곤증이 밀려오는 시간인 것이다. 때문에 이때 잠깐 동안의 시에스타를 가진다면, 오후의 일과를 더 생산적으로 할 수 있다고 연구 결과는 보고하고 있는 것이다. 그에 더해서 위에 언급한 나라들은 한국과는 비교가 안 되게 더운 나라들인 것이다. 해가 가장 뜨거울 때인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의 제 6시에 잠깐 휴식을 취하는 것은 몸이 환경에 더 잘 적응하도록 도울 것이다.

이상과 같은 3가지 이유때문에 (좀, 자기 변명같이 들리기는 하지만...) 스페인계 학자들은 이 시에스타에 대하여 호평을 하고 있다. 그러면 시에스타는 얼마 동안이나 갖는 것이 좋을까? 어떤 사람들은 시에스타가 3시간 혹은 4시간이나 되니까, 그 시간이 다 자는 시간인 줄 알고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대개는 느긋하게 점심을 즐기고, 좀 쉬는데 그 좀 쉬는 시간이 시에스타인 것이다. 시에스타와 관련하여 Dr. Eduardo Estivill 이라는 학자는 "5살까지는 필수적이고, 성인들에게는 권고사항이지만, 항상 짧게, 20분 혹은 30분 미만으로 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일부 시에스타 관련 서적에서는 15분 이상은 권하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한, 시에스타에 대한 의료 사이트에서는 시에스타를 4가지로 정의한다. 첫번째는 5분, 두번째는 15분, 세번째는 30분, 네번째는 몇 시간인데.... 네번째는 권고하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몸에 더 좋지 않다고 설명한다. 이 의료사이트에서는 침대 대신에 소파나 아마까(그물침대)혹은 의자에서 앉은 자리에서 잠깐 조는 것이 좋다고 권고하고 있다. 심지어는 어떤 의사들은 눈을 감고 그냥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시에스타 효과를 가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에스타를 정기적으로 습관화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오후의 일과가 더 활기차다는 보고가 있다. 또한 심장질환이나 신경계 질환이 있는 사람들도 시에스타로부터 좋은 영향을 받는다는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빠르게 변해가는 세상에서, 시에스타는 어찌보면 말로는 좋은데 실천하기 힘든 습관이 아닌가 싶다. 90년대 이후에 시에스타를 권고하는 회사들이 전 세계적으로 늘어났었는데 그렇게 하던 회사들이 2000년들어서는 점차적으로 아메리칸 시스템으로 다시 전환하고 있다. (브라질은 시에스타 없이 오전 9시부터 대개 오후 6시까지 줄곧 일한다.) 심지어는 시에스타를 즐기는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 나라들에서도 시에스타는 점점 더 사라져가고 있는 추세다. 오히려, 미국식으로 24시간 편의점이 늘고 있는 라틴 아메리카... 세계화가 또 다른 문화적 희생자를 양산하고 있는 것일까?

시에스타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의학적으로 좋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시에스타는, 게으르고 가난한 지중해의 부랑자들같은 사람들에게서 발견할 수 있는 습관이라는 이미지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곳 삼개국 국경은 (아무튼 아르헨티나는) 아직까지는 시에스타가 존재하는 지역이다. 따라서 이 지역으로 여행을 오시는 관광객들은 시에스타를 염두에 두면서 활동을 하신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시에스타로 불편을 겪게 될 때, 그것을 불평하는 것보다, 그것이 하나의 문화이고, 다른 민족의 풍습이라는 것을 생각하며, 너그럽게, 그리고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것은 어떨까?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포스트가 유익하다면 댓글, 추천좀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581
  • 238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