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바로 꾸리찌바의 행정 중심가이고 시 청사가 있는 곳이다. 다른 도시들처럼 꾸리찌바 역시 행정 중심지와 상업 중심지는 다르다. 행정 중심지에는 인적이 많지는 않지만, 잘 정돈된 도로와 건물들이 눈에 띈다. 상업 중심지에는 확실히 인파가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꾸리찌바의 유명 캐릭터인 원통형 정류장. 들어가는 입구에 돈을 받는 사람이 있다. 이 원통형의 정류장 안에 있는 한, 버스를 몇번이고 탈 수 있다. 꾸리찌바의 도로 교통체계는 지하철을 땅 위로 올려놓은 것과 비슷하다. 원통형의 정류장에는 또한 휠체어를 올려주는 엘리베이터가 있고, 휠체어가 버스에 승*하차를 하기 쉽게 설계되어 있다. 그런 식으로 장애자들에게도 운송수단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사소한 점들이 꾸리찌바가 더 돋보이도록 만드는 것이 아닌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통형 정류장에 도착한 이중 굴절버스. 크기만으로도 상당해서 앞에서 볼때는 위압감을 느끼게 만드는 저 버스들은 중간 중간에 굴절부분이 있어서 왠만한 곳에서도 커브가 가능하다. 크기만으로는 두개의 컨테이너를 싣고 다니는 트럭과 비슷한데, 한꺼번에 많은 시민들을 싣어 나르기 좋게 만들어져 있다. 참, 아르헨티나에도 비슷한 버스가 돌아다니고 있다. 별명이 쓰레기차 라는데, 이유를 물어보니, 기다리는 수 많은 사람들이 그 차가 지나가고 나면 모두 사라지기 때문이라나? 하 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볼보 사에서 나온 이 차 역시 꾸리찌바 시내의 독특한 캐릭터중 하나가 되고 있다. 버스 전용 도로에서 주행중인 이중 굴절 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꾸리찌바 시에는 일반적인 형태의 버스도 있고, 또 원통형 정류장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것과 저것이 어우러져서 시민들의 대중 교통 이용도를 최대한 활용했다는 것이 눈에 띈다. 행정 전문가가 아니어서 전문적인 지식을 뭐라 할 수는 없지만, 박 용남 저 "꿈의 도시 꾸리찌바"라고 10여년 전에 나온 한국어 서적을 살펴보면 특별히 이 부분에 대해 많은 것을 할애한 것이 눈에 띈다. 원하신다면 참조하시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의 투어 (City Tour)용 버스의 모습. 과거와는 좀 달라졌다. 무개차량에다 2층으로 만들어져 있다. 게다가 녹색으로 칠해 친 환경적이라는 소릴 듣게 만들었다. 과거의 차량은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한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에는 이렇게 생겼다. 뭐, 꼭 그렇다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서 흰 버스는 장례 차량이 많아서 이 버스를 볼 때 그냥 그랬다. ㅠ.ㅠ;; 앞서 포스트를 했던 공원들로 돌아다니고 탄 사람은 3번 차에서 내렸다가 다시 탈 수 있게 되어 있다. 주로 많이 내리는 공원들이 앞서 포스팅했던 곳들이니 꾸리찌바로 가시는 분들은 앞의 공원 포스트를 다시 복습해 볼 것을 권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꾸리찌바의 택시들의 모습. 택시들이 주기적으로 새차로 바꾸기 때문에 택시들의 모습은 변하지만, 택시 대수의 양은 수년간 변하지 않았다. 도시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데 반해서 꾸리찌바 시의 도로 교통 체제의 대응이 훌륭하기 때문에 굳이 시에서 택시의 증가를 허락할 이유가 없다고 한다. 결국 택시의 수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는 것은 시가 인구 증가에 잘못 대응하고 있다는 반증이 되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찌라덴찌스 공원에 있는 찌라덴찌스 대성당의 모습이다. 나무에 가려져 있어 잘 보이지는 않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꾸리찌바 시내의 일반 거리 모습이다. 늘어진 전보대와 전선들의 모습은 이 도시가 최첨단 도시는 아니라는 것을 알려준다. 즉, 최첨단 도시라고 시민들이 살기 좋은 도시는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모습이다. 그보다는 시에서 시민들을 배려하는 정책을 하는 것이 오늘날 꾸리찌바를 만든 주 원인이 아닌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시내의 대로 모습이다. 특이한 것은 대부분의 도시들과는 좀 다르게, 왼쪽에 주차할 공간이 많다는 것이다. 좌측에 주차를 하고 내리는데, 바로 그 옆이 버스 전용도로인 것이다. 주차비는 저렴하고, 주차 위반의 경우도 그 비용이 저렴하다. 벌금을 내는 방법도 어렵지 않다. 하지만 외국에서 온 차량의 경우는 관용도 베풀어준다. 심지어 버스 전용도로로 다닌 외부 차량의 경우는 경찰이 봐도 그냥 보내주는 경우도 있다. 꾸리찌바 경찰.... 정말 멋지지 않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꾸리찌바 시내 곳곳에 설치된 지도의 모습이다. 자신이 있는 곳과 가까운 곳에 있는 관광지를 표시해놓고 있다. 누가 낙서를 한 것 같은데, 유리 위에 낙서를 했기 때문에 곧 지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것은 그냥 한 번 찍어봤다. 크라이슬러에서 나온 차량 같은데, 뭔지는 잘 모르겠다. 예전에는 잘 알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대도시들처럼 꾸리찌바도 조만간 러시아워뿐 아니라 일반적인 교통 체증역시 대두가 되고 있는 문제거리다. 부자들의 경우, 다른 사람들같은 교통 체증을 겪기 싫어서인지, 아니면, 그런 부자들을 염두에 둔 것인지, 꾸리찌바의 최근 고층 건물들은 헬리포트를 건설해 놓았다. 아직까지는 헬리포트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다. 즉 교통체증이 심하지 않다는 것이다. 하지만 앞으로는 알 수 없다.

시간 이런 저런 문제에 민감하고 또 시민들을 배려하는 정책을 취하다보니 10여년 사이에 인구가 100만명 정도 증가한 것 같다. 그 이전에도 연 6%의 증가율을 보였다고 하는데, 계속 이렇게 증가하다보면 꾸리찌바에도 다른 대도시와 같은 문제들, 곧 주거, 치안, 교통, 오염의 문제가 대두되지는 않을지 걱정이 된다. 아직까지 잘 대응했다는 것이 한 가지 강점이기는 하겠지만, 그것이 앞으로도 잘 대응할 것이라는 보증은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기는 해도 과거에 내가 한때 살았던 도시이기 때문인지, 앞으로도 꾸리찌바가 잘 대응하게 되기를 바랄 뿐이다. 그래서 가끔씩 꾸리찌바를 찾아가게 될 때,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18
  • 0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