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erto Iguazu에서의 한 낮 - Cafe Bonafide

생활 2008. 9. 12. 11:57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잔의 커피가 그리워지는 시간이다.
그래서 간 곳이 Puerto Iguazu 시내의 Av. Brasil에 위치한 Cafe Bonafide란 곳이다.
성수기의 그곳에는 언제나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겠지만,
오늘은 한산한 거리풍경과 어우러져 아담한 카페가 더 정감있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면이 이렇게 생겼다. 집주인은 카페 외에도 같은 길에 4개의 옷가게를 운영한다.
그래서 겁없이, 옷 가게앞의 거리까지 온통 카페의 식탁과 의자를 가져다 놓았다.
카페 바깥의 화단에는 초봄의 정취를 느끼게 해 주는 부들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을 잠깐 들여다 보니 커피가 그리운 사람은 나만이 아닌가보다.
몇몇 사람들이 아르헨티나 점심시간인 시에스타가 끝나는 5시 15분전의 정취를 커피와 함께
즐기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던하게 꾸며진 벽지와 그 아래 놓여져 있는 소파들이 안락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 벽으로는 보나피데에서 판매하고 있는 초콜렛부터 파이까지가 진열되어 있다.
원하는 사람은 직접 집어다 먹을 수도 있고 가져갈 수도 있다.
당근, 돈은 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무엇보다 보나피데는 커피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곳이다.
(내가 간 이유가 그것이지....)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적어도 6가지의 커피를 진열해놓고 팔고 있다.
원하는 사람은 원두로부터 여러 형태로 갈아서도 판다.
또 나처럼 커피를 즐기는 사람은 자신이 마실 커피를 주문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셀레씨오나도를 에스프레쏘로 해 달라고 할 수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 아래의 원두를 가는 기계에 넣어서 원하는 방식으로 갈아서 준다.
물론 커피를 짜서 주기도 하구.

커피 애호가들이라면 이과수에 올때 이 카페를 한 번 들러볼 것을 권한다.
처음 사진에 나온 커피는 조금 길다란 잔-Jarrito라고 부르는-에 나오는데,
가격은 아르헨티나 뻬소로 5.5 였다.
미화로는 1.8불 선이다. 뭐, 싼 편은 아니지만, 그다지 비싼 편도 아니니까......

남미의 원두 커피를 선호한다면, 원두를 사서 갈 수도 있겠다.

아르헨티나의 커피는 브라질 커피(일반적인 Cafe do Ponto나 Pao do Acucar etc....)
에 비해서 비교적 순하기 때문에 한국인들 입맛에도 맞을 것 같다.

시에스타와 부들과 커피향이 가득한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18
  • 0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