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1월의 이과수 폭포(브라질 쪽)

관광/브라질 2009. 11. 24. 06:08 Posted by juanshpark
언제 봐도 멋있는 이과수 폭포의 첫번째 장면이다. 이과수 국립공원 입구에서 돈을 내고 표를 산뒤, 이과수 공원의 캐릭터가 그려진 버스를 타면 대개 3번째 정거장에서 내리게 되는데, 바로 그 지점에서 조금만 걸으면 바로 보이는 것이 바로 이 장면이다. 여기서부터 1200 미터를 계단으로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구불구불 상류를 향해 걸어가게 되는데, 마지막에 플로리아노 폭포 앞에서 악마의 목구멍을 보는 것으로 끝을 내게 된다. 언젠가 앞서서 포스트를 했던 것처럼 위의 장면은 왼쪽의 산 마르틴 폭포부터 시작해서 베르나베 멘데스 폭포와 제일 오른쪽의 보세띠 폭포까지 주욱 연결되어 있다.
이과수 폭포의 큰 줄기중에 두번째로 물이 많이 떨어지는 산 마르틴 폭포가 뒤쪽으로 보인다. 산마르틴 섬에 가려서 보이지 않기는 하지만, 상당한 위용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번에 왔을 때에는 산마르틴 섬 역시 저 중간으로 물이 떨어지고 있었는데.... 물이 당시에 비해 상당히 줄기는 했지만, 여전히 많아 보인다. 그래서인지 아르헨티나 쪽이나 브라질쪽이나 보트를 타고 하는 관광이 없는 듯 하다.
보세띠 폭포를 잡아본다. 그 앞으로는 오늘도 충실하게 빨주노초파남보의 무지개가 걸쳐져 있다. 이과수에서 내가 갠적으로 젤 좋아하는 폭포.
출발점에서 한참을 걸어가면 리바다비아 폭포가 보이는 전망대앞에서 저 멀리 악마의 목구멍이 보이게 된다. 오늘 물보라가 엄청난것을 보니 저 앞에서 사진찍기는 틀렸다. 그렇다면 여기서 찍은 것으로 만족해야지....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리바다비아 폭포와 그 아래쪽의 삼총사폭포. 미안하지만 삼총사는 다 어디로 떠나가고 지금은 그냥 한 줄기가 되어서 떨어지고 있다. 그만큼 물이 많다는 뜻.
리바다비아 폭포를 좀 더 정면에서 잡아본다. 그 아래의 삼총사 폭포는 이제 대군을 몰고 앞장서는 삼총사의 모습이다. 조그만 줄기까지 뭐 저리 폭포가 많아진 것일까? ㅎㅎㅎ
물보라가 휘몰아치는 이과수 계곡 저편으로 아르헨티나 땅 쪽에는 예전에 보지 못하던 수 많은 물줄기들이 폭포가 되어 떨어지고 있다. 정말 시원하다.
저멀리 악마의 목구멍을 볼 수 있는 전망대에서. 악마의 목구멍의 끝 부분은 물보라때문에 보이지 않는다. 그래도 여전히 소리는 들린다. 웅장한 이과수 폭포의 장엄한 소리가....
수없이 많은 폭포들의 물줄기 속에 이과수 계곡에는 떨어지는 물이 급류가 되어 하류로하류로 떠나가고 있다. 물 색깔하고는..... 정말 탁하다.
보통의 아래쪽으로 돌아서 악마의 목구멍 전망대로 가는 길이 막혔다. 그래서 위쪽으로 돌아 플로리아노 폭포쪽에서 폭포를 살펴본다. 사람들도 기념사진을 찍느라 분주해 보인다.
플로리아노 폭포를 악마의 목구멍 관람대로 가면서 찍어본다. 물보라가 대단하기는 하지만 여기까지는 그런대로 견딜만하다.
엄청난 굉음을 내며 떨어지는 플로리아노 폭포 바로 아래로 탁한 황토의 물이 세차게 아래로 내려간다. 예전에 보았던 수영장은 이제 간대가 없다.!!!
플로리아노 폭포를 좀 더 가까이에서 살펴본다. 바위에 부서지면서 산산히 부서지는 저 물보라가 너무 감동적이다. 그냥 그대로 보고 있으면 빨려들어갈듯이 보이는 곳이다.
마지막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폭포 위쪽으로 올라가기전에 사진 한장을 찍었다. 앙상한 나무 가지들 사이로 보이는 폭포의 모습이 신비해 보인다.

최근에 이과수 폭포의 상류쪽으로 비가 많이 왔다고 한다. 그래서 이전에 포스팅을 했던 이과수 상류의 댐들에 지금은 물이 모두 Full로 차 있다고 한다. 결국 그들의 방류는 이런 폭포의 수량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렇게 방류한 물이 폭포에 미치는 영향은 결국, 반대로 이야기해서 방류하지 않기 때문에 폭포에 미치는 영향이 있다고 할 수 있는 증거가 된다. 댐과 폭포는 관계가 없다는 댐 관계자들의 말은 핑계에 불과하다는 것이 분명하다.

아무튼, 그런 정치적이고 상업적인 일과는 무관하게 오늘도 이과수 폭포는 힘찬 물줄기를 떨어뜨리고 있다. 이과수 폭포를 보시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하루라도 빨리 이과수 폭포를 보시는 것이 좋아 보인다. 11월이 가기 전에 이과수 폭포를 보는 것은 어떨까?

이과수와 관련된 사진이나 글을 더 보기 원하십니까?


글이 유익했다면 댓글, 추천, 구독+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21
  • 3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