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부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23 다시 가본 클라우스네 (4)
  2. 2009.11.19 여행중 만난 독일인 집에서 만찬을 즐기다 (18)

다시 가본 클라우스네

생활/사람들 2012. 2. 23. 19:00 Posted by juanshpark

언젠가 내 블로그에서 독일인 부부를 만난 일을 소개한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를 알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클라우스와 빌마 부부였는데, 처음 블로그에는 할아버지 할머니로 소개를 했었지요.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몇 번 오고 가고, 아니 온 적은 없군요. 그냥 전화만 받고, 직접 꾸리찌바로 갈 때 들르고, 전화하고 아무튼 그러다가 친구가 되어 버렸습니다. 클라우스와 빌마, 이번에 클라우스가 수술을 받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문병차 그 집을 가 봅니다.




집은 예전과 비슷해 보입니다. 그 사이 할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아뇨, 빌마 할머니 말고 빌마의 90이 넘으신 어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그래서 이 큰집에 클라우스와 빌마 이렇게 두 내외가 살고 있습니다. 대저택에 남으신 두 노인이 재밌게 살아가고 계십니다. 빌마 아주머니는 평생 다니던 직장을 정년 퇴직하신 이후에 집에서 놀 수만은 없다고 생각하셨는지 중간 위의 사진처럼 이벤트 데코레이션을 해 주며 용돈을 벌고 계십니다.

우리가 도착한 날은 클라우스가 수술을 한 날이었습니다. 얼굴에 조그만 종기가 난 것 같아서 도려내는 수술을 받는다고 했는데, 드러내고 보니 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종양이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생각보다 좀 더 시간이 걸리는 수술을 받았고, 뼈 부분까지 도려냈다고 하네요. 그래서 그날 점심쯤에는 퇴원을 해서 집에 계시겠다고 했는데, 클라우스는 그 다음날 아침까지 병원에 계셨습니다. 대신 집에는 빌마 아주머니가 남아 계셔서 우리 부부를 맞아 주셨습니다.


원래는 일찍 도착하면, 짜장면을 해 드리려고 준비를 해 갔더랬는데, 꾸리찌바에 도착할 무렵이되자 좀 피곤하더군요. 이제 도착해서 짜장면을 언제 해 드리나? 하면서 걱정을 했더랬는데, 빌마 아주머니는 여행하는 우리를 위해 저녁을 미리 준비해 두었다고 보여 줍니다. 메뉴는 돼지 고기 구이인데, 6시간동안 오븐에서 구웠다고 합니다. 베이컨을 올려놓고, 호박, 감자, 사과와 기타 조미료를 함께 곁들여서 6시간동안 슬슬 구워 만든 요리라고 하네요. 이름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아주 훌륭해 보이지 않습니까?



고기만 덜렁 가져다놓고 음식을 차렸다고 할 수가 없다고 생각하셨는지, 가스레인지에서는 또 다른 무언가가 끓고 있고, 또 이것 저것 마련해 두고 계시더군요. 짜장을 안 만들어도 되자 기분이 살아난 우리 와이프가 옆에서 보조를 하면서 이것 저것 함께 준비를 했습니다.



브라질 사람들의 식사에 빠지지 않는 샐러드와 파로파 (즉 만디오까 가루에 이것 저것을 함께 넣고 구운 가루)와 쌀밥까지 모두 마련되었습니다. 클라우스는 없었지만 (불쌍한 클라우스....) 우리 셋이서 맛있는 만찬을 즐깁니다.


제 밥그릇입니다. 샐러드와 돼지고기, 그리고 쌀밥과 파로파가 모두 접시에 담겨져서 아주 먹음직 스럽게 놓여 있습니다. 맛이요? 끝내줍니다. ㅎㅎㅎ;;

그래서, 여러 나라 사람을 사귀는 것이 사람 사는 재미를 더해 주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여러 나라 사람들을 사귀어 보시는 것이 어떨는지요? ^^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한줄 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여행중 만난 독일인 집에서 만찬을 즐기다

여행 2009. 11. 19. 08:10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중에 만난 사람의 집에서 저녁 식사에 동반하는 경우는 어려운 일이 아니다. 숫가락 하나만 더 놓으면 되니까. 하지만, 그 여행중에 만난 사람을 만찬에 초대해서 함께 하는 경우란 흔한 것이 아니다. 그래서 여행중에 만난 클라우스 부부에게서 월요일 저녁을 함께 하자는 초대를 받고는 아주 흔쾌하게 승락을 했다. 게다가 함께 있는 아담부부와 베샤라 가족까지 함께 초대를 했으니 뭐. 베샤라의 7인승 승용차에 9명의 가족이 함께 타고 클라우스의 집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들은 이따자이로 내려가기 전에 클라우스의 집에서 찍은 사진들이다. 부간빌이 정말 탐스럽게 수놓은 집이었는데, 흔하지 않은 흰색과 붉은색 부간빌도 정말 많이 피어 있었다. 앞 마당도 잘 가꾸어져 있었고. 하지만 그뿐 아니라 상당수의 꽃들이 아주 보기 좋게 가꾸어져 있었다. 그로보아 집주인들의 취향을 알만했다. 그래서 이따자이로 내려가는 내내 꽃과 식물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으로 면한 곳에도 분홍색 부간빌이 아주 많이 펴 있었다. 참, 부간빌은 포르투갈어로는 뜨레스 마리아스라고 하고 스페인어로는 산타 리타라고 하는 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말했듯이 부간빌 외에도 앞마당에는 집과 조화를 이루는 여러 종류의 화초와 꽃들이 정성스럽게 가꾸어져 있었다. 아이들 4명을 모두 출가시키고 현재는 할아버지 할머니 두 분만 사신다고 하는데, 집이 상당히 크다. 그래서 손님을 좋아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자마자 나오는 응접실인데, 빌마 아주머니가 세계를 돌아다닌 분이라서인지 벽에 걸린 장식품들과 응접실의 소품들이 모두 특이하다. 베니스에서 사온 가면과 아프리카에서 사온 인형들도 있고, 아무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꽃에 대해 관심이 있는 것을 보시며, 빌마 아주머니는 집 뒤쪽으로 인도를 했었다. 집 뒤쪽으로는 상 조세 도스 삐냐이스의 넓은 녹지가 펼쳐져있다. 나 역시 이과수에서 공원 속에 산다고 하지만, 이 집은 정말 공원 속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뒤뜰, 손질해야 할 것들이 참 많이 널려있다. 저걸 다 어느 시간에 가꾸는지 모르겠지만, 하나 하나가 모두 정성스럽게 손질이 되어 있고, 나무 한그루 한그루마다 손길이 가지 않은 곳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누가 인정하지 않을까? 정원으로 면한 벽에는 "내 정원을 나는 사랑한다"는 푯말이 씌어져 있었다. 클라우스 아저씨와 빌마 아주머니의 마음씨가 느껴지는 푯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가 준비되고 있는 지하실은 원래 차 두대가 들어오는 차고였다고 한다. 하지만 클라우스 아저씨는 차를 마당에 세워두고 차고는 개조해서 반은 손님 접대용 공간으로, 그리고 반절은 공부하는 곳으로 만들어 놓았다고 한다. 접대용 공간에는 정말 엄청 많은 액세서리들이 장식되어 있었고, 열대어들이 있는 어항도 하나 있었는데, 보기에 Neon Tetra 계통의 물고기들이 엄청 많이 움직이고 있었다. 네온 계통치고는 엄청 크기가 커서 의심스럽기까지 했는데, 클라우스 아저씨가 확인을 해 주었다. 네온 물고기가 평소 볼 수 있었던 크기의 두배는 되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부하는 공간쪽에 놓여진 커다란 갱지로 만든 노트. 스페인어를 배우고 계시다고 하시더니 정말 스페인어의 여성형과 남성형 정관사를 주욱 늘어놓고 단어를 접속해서 외우고 계셨다. 그런데, 저렇게 배워서 언제 스페인어를 유창하게 하신담? 아무튼 70이 다 되어가는 노부부가 스페인어를 배우겠다고 저렇게 하시는 열정을 보니 새삼 고개가 숙여진다. 내 나이 40이 좀 넘었지만, 클라우스 아저씨에 비하면 새파랗게 젊은 나이니, 나도 다른 언어를 좀 더 배워볼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님들을 위해 소시지를 꿰어서 굽고 따로 닭도 두 마리를 돌려가며 열심히 굽고 계셨다. 독일인 특유의 말투로, 무뚝뚝하게 농담을 하시듯이 하신다고 하셨는데, 음.... 조금 썰렁하기는 하지만, 아무튼 손님을 위해 노력하시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기를 굽는 화로 곁으로 실질적인 주방이 가지런하게 정리되어 있다. 넓은 공간을 마음에 드시는대로 꾸미신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화로의 오른쪽으로는 그냥 장식품으로 이런 저런 것들을 매달아놓고 가져다 놓았다. 실제로 쓸 수도 있는 주방 도구들이지만, 사용은 하지 않으시고 그냥 데코레이션으로 매달아 놓으신 듯 하다. 사실 저런 도구들을 언제 쓸 수 있을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이 오래된 유럽의 오븐은 또 언제 쓸 수 있을까? 난로를 겸해서 사용하고 있는 오븐인데, 속에는 장작을 떼우고, 윗 판에는 음식을 데워 먹도록 되어 있다. 남미를 돌아다니면서 스웨덴 사람들의 집에서도 보았고, 네덜란드 사람들의 집에서도, 그리고 독일 사람들의 집에서도 보았으니 아마 유럽식 스타일이 아닌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라질 사람들이 잘 먹는 Farofa 라는 만디오까 가루가 담긴 오골계 인형세트. 실제로 사용이 되는 녀석은 중간크기의 뚜껑이 닫힌 녀석뿐이다. 그 속에 가득히 만디오까 가루가 담겨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다리는 동안 먹으라고 준비를 하신 것인가? 아랍식 키베 끄루와 샐러드가 놓여있었다. 그리고 검은색 솥 속에는 밥이 잘 요리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내가 담은 내 접시의 음식. 키베와 샐러드와 소시지와 닭, 그리고 밥을 요리한 음식인데, 와인 한 잔과 더불어 식사를 했다. 탐스럽게 보이지 않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하기 직전의 아담과 캐롤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식사를 하고 있는 베샤라와 로렌스 아주머니. 뒤쪽으로는 애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가 다 끝나고 모두 함께 기념촬영을 한다. 나는 캐롤린 옆에 섰고, 아내는 로렌스 아주머니 옆에 섰다. 가운데 흰 옷을 입은 아저씨가 클라우스, 그리고 로렌스 아주머니와 베샤라 사이의 아주머니가 빌마 아주머니다. 클라우스 아저씨는 자신만의 다락방을 보여 주셨는데, 나를 뭘 그렇게 잘 보셨는지, 계속 나에게 말씀을 하고 계셨다. 다음에 꾸리찌바를 오게 되면 꼭 자기 집에서 묵으라며, 자신의 다락방을 내주겠다고 하셨다. 정말이지 고마운 분이다. ㅎㅎㅎ

특이한 저녁 식사를 한 셈이다. 독일인 부부와 아랍인 부부, 그리고 스페인과 프랑스국적의 부부 그리고 한국인 부부까지, 동서양의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식사를 한 셈이다. 그럼에도 큰 차이가 없어보였다. 생각하는 것이 좀 다를 뿐이지, 우리 모두는 공통적인 면이 많은 사람들이었다. 나이도 문화도 국적도 크게 문제되지 않는 그런 만남이 다음에도 계속되기를 기대해 본다.

남미에서의 현지인과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더 읽어보고 싶으십니까?

치빠 이야기 - 사람에게는 물질이 얼마나 필요한가?
이과수 지역의 한국인들
영국 아가씨들과의 2박 3일
현지인과의 식사
주말 페스타 - 현지인 집에서
포르투갈어 그리고 스페인어



글이 재밌었다면 댓글, 추천, 구독+ 모두 환영합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비행기를 타보다.  (4) 2009.12.21
상파울로를 아주 아주 잠깐 다녀오겠습니다.  (18) 2009.12.15
이따자이 주말에는 비가 내리고  (6) 2009.11.12
Curitiba 에서 Itajai로  (12) 2009.11.11
Itajai로 가는 길  (13) 2009.11.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0,115
  • 5090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