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로 이민을 오신 한국인들, 특히 스페인어권으로 이민을 오신 분들의 고국 방문과 관련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이민오신 연수가 점점 깊어지면서 고민하시는 한국인들이 많은데, 스페인어는 생각보다 더디게 늘고 한국어는 생각보다 빠르게 잊어버리게 되기 때문에 이것도 저것도 제대로 구사하지 못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기 때문이죠. 그런데, 그렇게 스페인어에 능통하지 못하신 분들도 고국을 방문하시게 되면, 자신도 모르게 이런 저런 스페인어가 튀어나간다고 합니다. 당연히 스페인어에 익숙하지 못하신 본국의 국민들이 이해를 하실리가 없죠. 하지만, 아무튼 그렇게 해서 외국에서 오셨다는 것을 밝히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아 보입니다. 그렇다면, 남미에서, 특히 스페인어권에 살다가 고국으로 들어가시는 분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스페인어는 무엇일까요?



첫번째 기억이나는 단어로는 아마도 비닐 봉투나 종이 봉투를 일컫는 말 즉 볼사(Bolsa)라는 말을 아주 많이 쓰신다고 합니다. 시장을 가서 이것 저것을 고르고서 상인에게 그런다고 하네요. "아줌마, 거기 볼사하나 주세요~" 라고 말입니다. 당연히 물건을 파시는 상인 아주머니가 볼사라는 말의 의미를 알 수 없을테니, 거기서 한바탕 웃음판이 벌어지지 않을까요? 의외로 볼사라는 단어가 제일 많이 튀어나온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습니다.


또 다른 스페인어 단어로서 고국에서 많이 쓰게되는 단어는 모퉁이 혹은 코너를 의미하는 에스끼나(Ezquina)라는 말이라고 합니다. 흔히들 고국을 방문하시게 되면 너무 많이 변해버린 도시의 모습에 압도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처음 고국을 방문하시는 분들은, - 뭐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요. - 택시를 타는 경우가 흔한데, 그 경우 기사에게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이렇게 말씀하시게 된다고 하네요. "기사 아저씨, 저기 에스끼나에서 세워 주세요~" 라고 말이죠. 기사라면, 도대체 저기 에스끼나가 어딘지 모르시겠지만요. ㅎㅎㅎ;;


스페인어는 물론, 포르투갈어를 쓰는 브라질에서도 인사는 흔하게 쓰입니다. 안녕 Hola!, 안녕하세요? Como esta? 또는 감사합니다 Gracias. 실례합니다 Permiso. 그리고 부디와 좀 Por favor.... 이런 표현들은 어디나 많이 쓰이게 되겠지만, 고국을 방문하시는 교포들이 많은 경우 느끼는 이질감이 고국에서는 이런 표현들을 별로 쓰지 않기 때문이라 하더군요. 그래서 이런 표현을 사용하게 되면 금방 외국에서 온 사람이라는 티를 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한 예로 후배 하나가 처음 고국을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공항에서 택시를 잡아 타면서, 아주 완벽한 한국어로 택시 기사에게 "안녕하세요?" 라고 말을 걸었다고 합니다. 이 친구는 아르헨티나에서 오래 살았기 때문에, 아르헨티나에서 하는 식으로 택시 기사에게 올라? (Hola?) 라고 하는 말을 한국어로 번역해서 말한 것입니다. 그런데, 택시 기사가 대뜸 그러더라고 하네요. "외국에서 오셨죠?" 라고 말입니다. 어안이 벙벙해진 이 친구, 자신의 한국어 발음이 안 좋았나... 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나중에야, 인사를 한 것 때문에 외국에서 왔다는 것을 알아챘다고 하더군요. 한국인들의 경우, 택시를 타면서 인사를 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합니다. 그냥 "압구정동~!" 이라고 한다고 하네요. 그게 사실이라면, 정말 인사를 할 여유도 없는 사람들이 사는 곳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이야기는 웃음보다는 서글픔을 자아내는 이야기라는 생각도 듭니다.


또 이런 경우는 어떨까요? 이민이든 해외출장이든, 자주 외국에 나가다보면, 그곳도 사람이 사는 곳이다보니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다른 점보다는 비슷한 점이 많은것에 익숙해져서 살게 되지요. 그러다보면, 자신이 살고 있는 곳이 외국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게 될 수 있습니다. 물론 눈에는 외국인들이 많이 보이겠지만, 자기 자신의 얼굴을 의식하고 다니지 않기 때문에 자신이 외국인이라는 생각을 잊어버리게 됩니다. 오히려 눈에 한국인들이 비취면 특별하게 생각하게 됩니다. 더더구나 동양인이 별로 거주하지 않는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라면 하루 중 어떤 때에 동양인을 만나게 되면 반갑기도 하고 아무튼 그렇죠. 그런데 본국을 방문하게 되면 거리에서 마주치는 사람들 가운데 한국인들이 제일 많겠죠? 그때 이렇게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고 합니다. "와~ 여긴 한국인이 디게 많군...." 이라고 말이죠. 옆에서 그 말을 듣는 한국인이 어떤 표정을 지을지 상상이 되십니까?


또 이런 경우는 어떨까요? 식당이나 공공 장소를 가서 보면, 보통 대개 귀에 들어오는 말들이 스페인어입니다. 당연하죠? 스페인어권에서 사니까 스페인어가 귀에 들려올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근데, 시간이 지나며 스페인어가 들어오는 시점이 되면, 들려오는 말이 스페인어라는 생각을 하지 않게 됩니다. 그냥 이해를 하게 되니까 그 들려오는 말이 한국어인지 스페인어인지 흘려듣게 되는 거죠. 오히려 주변에 한국어를 하는 사람이 있으면 한 번 더 쳐다보게 됩니다. 그런데, 본국을 나가보면 옆에서 이야기하는 모든 대화가 한국어입니다. 그때, "이야~ 한국어 굉장히 잘하네~!!!" 라고 말을 한다면, 원숭이 보듯 보지 않을까요?

사실 위의 세 예는 모두 제 주변의 사람들이 경험한 이야기들입니다. 그리고 남미에서 본국을 방문하시는 분들에게서 많이 들은 이야기들 중의 하나입니다. 정말, 생각하지 않았던 실수(?)들을 경험하게 되는거죠. 생각하지 않았던 실수들이 있어서 오랜만에 방문하는 고국에서 웃음을 자아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직 저는 고국을 방문해보지 않았습니다. 이민을 나온지 26년이 되었지만요. 한번쯤 한국으로 여행을 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지만, 실현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가끔은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저두 고국에 나가면 위에 언급한 실수들을 저지를까?라는 생각을 해 보며 웃음을 짓게 됩니다. 하지만 실수를 한들 어떻겠습니까! 고국에 나가기만 한다면 말이죠. ㅎㅎㅎ

블로그의 글이 재밌었다면 댓글 한줄, 추천 한번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잡담. (내가 타고 다녔던 자동차 이야기)

문화 2009. 9. 11. 03:06 Posted by juanshpark
 
며칠동안 하늘이 어둡고 날씨가 으슬으슬하니, 기분이 꿀꿀하다. 그래서 그냥 잡담이나 몇 줄 올리려고 블로그를 열었다. 무슨 이야기를 한담? 음, 내가 타고 다녔던 자동차 이야기를 좀 해야겠다.

가족들이 함께 타고 다녔던 자동차는 한국에서 타고 다녔던 KIA 봉고로 처음 기억이 난다. (맞는지는 모르겠다). 이민을 와서는 기아마스터 픽업을 가지고 있었고, 그 다음에는 폭스바겐 골, 또 푸죠 504 패밀리형을 타고 다녔었다. 아르헨티나로 이주를 해서는 피아트 132 미라피오리를, 그 다음에는 포드에서 나온 Sierra 라는 차를 타고 다녔고, 그 후에는 포드 팔콘 뭐 그랬던 것 같다.

내 나이 26살에 처음으로 내 차를 내 손으로 할부를 부어가며 구입했던 기억이 난다. 다른 사람에 비해 늦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사업을 하지 않고, 책만 파고 있던 나에게는 그것도 빨랐다는 생각이 든다. 그때 내 손으로 구입했던 자동차는 Fiat Duna라고 1400cc짜리 경차였었다. 4년 정도 타고 다녔는데, 그 차를 몰고 여기 저기 다녔던 기억이 난다. 조그만 차였고, 가벼웠기 때문에 아주 잘 나갔던 차였다. 뭐, 안좋은 경험도 몇번 하기는 했지만, 큰 사고없이 끌고 다녔다. 아내와 데이트를 할 때도 그 차를 타고 돌아다녔다. 아마도 8만 킬로미터 정도를 뛰고 그 다음에 팔아넘긴 것으로 기억한다.

결혼을 하고 나서 타게 된 차는 포드에서 나온 에스코트라는 차였다. 1800cc의 자동차였는데, 배기량에 비해서 속도감이 좋았고, 무엇보다 장거리 여행을 해도 피곤하지 않다는 것이 좋았다. 승차감도 괜찮았고, 사양도 괜찮았던, 그래서 여태까지 타 보았던 내 차 중에서 가장 좋았던 차로 기억이 난다. 무엇보다 기억에 남는 것은 딱 2년을 탔을 뿐인데, 그 사이에 10만 킬로미터를 주행했다는 것이다. 그 차를 타고 칠레로, 파타고니아로, 파라과이로, 브라질로 종횡무진 돌아다녔던 추억이 남아있다. 그래서 지금도 가끔 흰색의 에스코트가 지나가면, 당시를 생각하며 웃음을 짓게 된다.

브라질로 이주를 한 다음에, 처가에서 붉은색 푸조 504 픽업을 받게 되었다. 길에다 세워놓아서 여기 저기 정말 어느 한 구석도 성한데가 없이 곰보가 되어있던 차였는데, 모델은 5년이나 지났지만 주행거리가 겨우 1만 5천 킬로미터밖에 뛰지 않은 녀석이었다. 이 녀석을 팔아, 새차를 사는데 보태라는 뜻이었는데, 차의 겉모습이 너무 험해서 돈을 쳐주지 않는 것이었다. 그래, 그냥 내가 끌고 다닐 생각으로 몇 군데 손을 보아서는 끌고 다녔다. 이 푸조역시 위의 에스코트와 함께 너무나 기억에 남는 녀석이다. 한참을 타고 다니던중, 나의 신장(184cm)때문에 장거리를 뛰기에는 너무 피곤했던 것이다. 그래서 결국 이 녀석을 거금을 들여 승용차로 개조를 했다. 픽업이 2좌석이었는데, 개조후에는 5좌석으로 좀 더 넉넉한 실내 공간을 갖게 된 것이다. 나는 이 개조한 푸조 픽업을 가지고 내 생애 최대의 여행을 해 보았다. 2003년의 일인데, 그때, 거주하고 있던 브라질의 꾸리찌바에서 출발해서, 우루과이아나에서 국경을 넘어, 부에노스 아이레스, 그 다음에 파타고니아 도시인 트렐레우를 거쳐 아르헨티나 남쪽의 대륙을 가로지른 다음, 바릴로체에서 다시 국경을 넘어 칠레의 뿌에르또 몬트로, 그리고 그곳에서부터 북쪽으로 페루 접경지역인 아리카까지, 그리고 아리카에서 볼리비아 국경을 넘어 라파스, 코차밤바, 산타크루스까지 여행을 하고 다시 아르헨티나로 넘어와 살타, 투쿠만, 코르도바, 산타페를 거쳐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돌아왔고, 파라과이를 거쳐 돌아가려고 했지만, 비자를 받지 못해서 결국 다시 우루과이아나와 포르토 알레그레를 거쳐 총 연장 18000km의 장거리를 여행했던 것이다. (그때 했던 여행을 기록한 여행기만으로 이런 포스팅을 1000번은 할 수 있을텐데... 아쉽다.... 아무튼 브라질 남쪽으로 여행하는 사람들은 나에게 길을 물어보고 다니면 좋을 듯하다.) 4년동안 이 녀석은 거의 25만 킬로미터를 주행했다. 그리고는 뒷문이 없어서 불편했기 때문에 상파울로에서 팔아버렸다.

푸조를 팔고 산 차가 니산에서 나온 Pathfinder 라는 차였다. 브라질에서 타고 다녔던 유일한 휘발유 차였는데, 그런대로 끌고는 다녔지만, 그리 재미는 없었다. 그리고 또 브라질에서 타고 다녔던, 아니, 내가 타고 다녔던 유일한 오토매틱 차였다. 3000cc 차량이어서 기름을 말로 붓던 녀석. 암튼 패스파인더는 멋은 있었지만, 그리 기억에는 없다.

그 다음 차가 현재 타고 다니는 자동차다. 4륜 구동 자동차이지만, 처음 인수를 받았을 때부터 전기 계통이 문제가 있었던 듯 하다. 상파울로에서 구입해서 포즈로 끌고 왔는데, 그때 이래로 계속 시동이 걸리는 문제가 생기고 있다. 배터리를 두어번 갈았고, 점화플러그도 갈았고, 제네레이터도 손봤고, 쎄러모터도 손을 보았는데, 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아직도 아침마다 불안하다. 이번에 잘 고쳐지면 모르겠지만, 올해도 계속 문제가 생기면, 아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한번 끌고가서 고쳐볼 생각도 하고 있다. 좀 웃기는 이야기지만, 브라질에서는 디젤차가 별로 없다보니 디젤 승용차를 잘 보는 기술자들이 별로 없다. 혹 있더라도 수리비가 너무 비싸다....

옆 나라 파라과이를 가면 내차와 같은 차량들이 무수히 다닌다. 즉 이 동네에는 내 차의 부속이 쉽게 구해진다. 하지만 상파울로와 같은 곳에서는 내차의 부속을 구하는 것이 쉽지 않다. 오죽하면 이전 주인은 앞 유리창이 깨졌는데, 그 유리창을 구하지 못해서 아크릴로 모양을 잘라서 끼우고 다녔을까! 그 아크릴창 하나의 가격이 유리창 두개 가격이라면 말 다하지 않았나?

현재 타고 다니는 자동차로는 현재 3만 킬로미터 정도만 주행을 했다. 아주 조금 운행을 한 셈이다. 이렇게 된 이유는, 주로 버스를 타고 다니기 때문이다. 버스가 더 싼데, 굳이 승용차로 다닐 필요가 있을까? 그런 생각인데, 그보다 이 차를 잘 안타고 다니는 이유는 일단 불안하기 때문이다. 잘만 고쳐지면, 다시 승용차 여행을 좀 해도 될 듯한데, 이거 정말 불만이다.

앞으로 이달 중순에 상파울로를 갈 생각인데, 고민이 많다. 버스로 가야 하나, 승용차로 가야 하나.... 기분이 꿀꿀하니까 별 생각이 다 든다. 아~ 해야, 좀 떠라......

글이 재미있었다면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추천을 하시면 더 많은 사람이 글을 보게 됩니다





'문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이름 Juan에 대한 이야기  (18) 2010.01.21
2009년을 마치며  (22) 2009.12.31
집으로 돌아와서 드리는 글  (22) 2009.08.20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올리는 글  (14) 2009.08.04
풍요의 땅 Amazon - 미래는 어떠한가?  (6) 2009.07.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690
  • 94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