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uganvillea'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1.13 Buenos Aires에서 찍은 꽃들 - 2 (4)
  2. 2010.09.29 이과수의 봄을 알리는 전령 - Santa Rita (23)

Buenos Aires에서 찍은 꽃들 - 2

문화/사진 2010. 11. 13. 03:18 Posted by juanshpark

시내를 많이 싸돌아다녔기 때문에 꽃 사진도 많은 줄 알았는데, 그게 그렇지 않군요. 하지만 그래도 몇 종류는 보여드리고 싶어서 두번째 포스트를 올려봅니다. 첫 사진은 의회 광장에서 찍은 꽃입니다. 붉은색 꽃이 송이가져 아름다운데 아르헨티나에서는 쎄이보 Ceibo 라고 부릅니다. 아르헨티나의 국화(國花)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다른 이름으로는 에리트리나 쎄이보 Eritrina Ceibo 라고 부르는 꽃입니다.


쎄이보 꽃이 아직 열리기 전의 모습입니다. 어떻게 보면 이과수쪽에서 볼 수 있는 에리트리나 Eritrina 와 아주 흡사해 보입니다. 그래서 에리트리나라는 이름이 붙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북쪽에서, 그리고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지천으로 펴 있는 칼리스테몬 Callistemon 이라는 꽃입니다. 보통은 붉은 색으로 피어있고, 조금만 시들어도 보기 싫어지는 꽃인데, 마데로 항구 부근에서는 흰색의 꽃이 피었더군요.


플로레스 지역을 돌아다니다 보게 된 부간빌리아 Bouganvillea 노란색입니다. 보통은 핑크색이거나 붉은 색이고, 간혹 흰 색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노란색은 발견하기 아주 힘들거든요. 그런데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그것을 발견했습니다.


한국과는 좀 다른 라일락 lilac 입니다. 한국의 라일락은 꽃도 좀 도톰하고 잎파리도 좀 더 컸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여기서는 좀 다른 모습이네요.


근교에 나갔을 때 피어있던 클로버 Clover 입니다. 역시 클로버는 한 송이만 펴 있는 것이 어울리지 않습니다. 조그마해서 그렇겠지요?


그래서 여러 송이가 핀 클로거 사진을 올려봅니다. 한때는 저 꽃으로 반지도 만들고 했었는데 말입니다. ㅋㅋㅋ


꽃 이름을 모르겠는데, 아무튼 군대처럼 무리를 지어 피어있었습니다. 꽃의 크기가 아주 조그마했습니다. 참 희한하게 생긴 꽃들도 많습니다.


근교에서 촬영한 라벤더 Lavender 입니다. 보라색 꽃이면서도 그다지 볼품이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향수의 원료로 쓰이니 정말 요지경으로 쓰이는 꽃입니다.




이 꽃의 이름은 헷갈립니다. 어떤 꽃집에서는 기쁨 이라고 하고 어떤 꽃집에서는 달리 이야기 하더군요. 그래서 일단 편의상 기쁨으로 하기로 합니다. 스페인어로는 Alegria 입니다.


이 꽃은 예전에 한번 올렸던 꽃입니다. 조그마한 꽃으로 클로버를 닮은 식물의 꽃입니다. 꽃 이름은 옥살리스 Oxalis 라고 합니다.


옥살리스가 정말 탐스럽게 피었습니다. 이전에 올린 포스트에서도 노란색 옥살리스를 올렸는데, 이번에는 분홍색 옥살리스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이 두 번의 포스팅으로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2010년 10월에 촬영한 꽃들 포스팅을 마칩니다.

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한추천 한번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이과수의 봄을 알리는 전령 - Santa Rita

문화/사진 2010. 9. 29. 10:12 Posted by juanshpark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 나라, 특히 열대와 아열대 기후를 가지고 있는 나라들에는 눈에 띄게 화려한 꽃이 많습니다. 그 중에서 오늘 여러분에게 선보이는 꽃만큼 어디에나 눈에띄는 꽃도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이 꽃의 이름은 스페인어로는 산타 리타 Santa Rita 이며, 포르투갈어로는 뜨레이스 마리아스 Tres Marias 입니다. 하지만 라틴 아메리카를 제외한 다른 나라들에서는 부간빌리아 Bouganvillea 이라는 이름으로 더욱 잘 알려진 꽃입니다. 해가 잘 비치는 곳에서 아주 잘 자라는 이 꽃은 키우기가 그다지 어렵지 않은 꽃입니다. 실제로 아르헨티나에서 발행된 「아르헨티나에서 키우기 쉬운 150가지 식물 150 plantas faciles que se cultivan en la Argentina」라는 책에서도 키우기 쉬운 꽃의 하나로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일조량이 많은 지역에서 잘 자라다보니, 이과수에서는 봄을 알리는 꽃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봄, 여름, 초가을까지 상당히 오랫동안 이과수 지역을 장식하는 꽃입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도 10월경부터 이듬해 4월까지는 생존합니다. 하지만, 이과수가 포함되어 있는 알토 파라나 주 Provincia de Alto Parana, Paraguay, 파라나 주 Estado de Parana, Brasil, 그리고 미시오네스 주 Provincia de Misiones, Argentina 에서는 9월 초부터 피기 시작해서 이듬해 5월 초까지 화려하게 만발해 있습니다. 물론 여러 가지 색채의 꽃이 핍니다. 하지만 그중 제일 많은 것은 짙은 핑크색일 것입니다. 필자의 경우 드물지만 노랑색 부간빌도 본 적이 있습니다. 오늘은 부간빌리아 중에서 멋지게 핀 몇 색의 사진을 공개하고자 합니다. 그럼, 감상을 하실까요?













다채롭지 않은가요? 이렇게 멋진 꽃들이기 때문인지, 집 담장 위에서는 더욱 멋있어 보입니다. 이과수 지역에서 많은 집들이 담장 근처에 이 꽃으로 장식을 하고 있습니다만, 여기서는 몇몇 멋진 구조물과 어우러진 부간빌리아꽃을 보여 드립니다.


포즈 두 이과수 중심거리인 Av. Brasil 에는 휴게 공간 바로 위에 부간빌리아를 심었습니다. 한 여름동안 아름다운 이 꽃은 거리를 멋지게 장식해 줍니다.


지금이 선거철이라서 지지후보의 깃발을 들고 있는 저 여인네가 앉아 있는 곳에도 부간빌리아는 흐드러지게 피어서 멋을 내고 있습니다.


3개국 국경 인근에 있는 가정집입니다. 흔하지 않은 붉은색 부간빌리아가 정말 너무 너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지나가다 멈추어서 사진을 찍어 봅니다.


아르헨티나 쪽인데, 멋지게 새로 단장한 집 담으로도 붉은 색 부간빌리아가 피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진이 잘 나오지 않았지만, 왼쪽에는 부간빌리아의 한 종류인 오렌지색 부간빌리아가 있었습니다.


제가 종종 들르는 조그만 공원 위에는 3가지 색채의 부간빌리아가 피어 있었습니다. 정말 멋지지 않습니까? 부간빌리아가 피어있는 모습을 보니 조만간 날씨가 더워질 것 같습니다. 멋진 꽃을 보며 조금 비정상이기는 하지만 올 여름은 또 어떻게 지내야 하나, 걱정이 됩니다. ㅎㅎㅎ

이 포스트는 자주 댓글을 올려주시는 "시인이라면" 님의 제안을 수용한 것입니다. 이 블로그를 들어오시는 분들 가운데 남미의 정취를 보시고 싶다면 언제든 제안해 주시기 바랍니다.

블로그가 괜찮았다면 댓글도 한줄, 추천도 한번 부탁합니다
아래의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추천 가능합니다

제 블로그의 다른 글이 보고 싶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21
  • 3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