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이는 다리가 포즈 두 이과수 브라질과 델 에스떼 파라과이를 잇는 우정의 다리다. 총 길이 552미터라고 하는데, 실제로 발품으로 재보면 500미터 정도 되 보인다. 폭은 3차선 정도인 13.5미터 정도, 높이는 공식적으로 수면까지 78미터라고 한다. 1962년에 개통을 한 이래, 지금까지 어림잡아 수억명의 사람들이 이 다리를 지나간 것으로 추산된다. 이 다리가 갖는 중요성은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지나치지 않아 보인다. 하루에 이 다리를 지나가는 사람의 수가 얼마나 될까? 다리 양쪽으로 양국의 세관이 있기 때문에, 많은 수의 공무원들과 경찰, 국경 수비대가 주둔을 하고 있는데, 그 중 몇명에게 물어보았는데, 모두다 No se!라고 대답한다. (모른다는 뜻이다 T^T) 그래도 어림잡아 숫자를 이야기해 주는데, 요즘같은 불경기의 때에는 하루 20여만명 정도, 한창 바빴을 무렵에는 백만명이 넘는 숫자가 이 다리로 통행을 했다고 한다. 그 무렵에는 정말 대단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도 가끔씩 사람들로 붐비는 때가 있다. 그럴때면 어김없이 이렇게 아침부터 델 에스떼 시로 들어가려는 차량들이 브라질쪽 이전 교차로부터 이렇게 줄을 서서 몇 시간씩 기다리기 일쑤다. 그뿐 아니다. 들어갔으면 나와야 할 테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브라질 쪽으로 들어올때도 줄 서서 자기 차례를 기다려야 하는 것이다. 사진은 비교적 한가하게 보이는데, 오토바이가 다니는 길이 한산하고, 도보 여행자가 몇 명 되어 보이지 않는 까닭이다. 대체적으로 사람들로 붐빌때에는 모토택시용 도로나 도보 여행자나 모두 바글바글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량 위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이 교량에서 행상을 하는 사람들도 상당수 있다. 대부분 가난한 서민들이겠지만, 이런 사람들을 고용해서 뒤에서 장사를 하는 사람들도 또한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 밖으로 행상을 하는 사람들이 다가오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아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품을 권하는 이들은 목구멍이 포도청이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또 다른 측면도 있다. 이들은 이 부근의 절도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즉, 이렇게 다가서서 차 안을 살펴 여성 혼자 여행을 하는 차량의 경우 절도범들에게 제보를 한다는 것이다. 그게 맞는지 틀리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다리 위에서 강도를 만난 경우가 많은 사람들의 경우는 그것이 사실이라고 믿는 눈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보는 사람들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은 선량한 그리고 가난한 서민들일 것임에 틀림없다. 저렇게 손에 들고 나와서 얼마나 팔지 모르겠지만, 선뜻 그들의 물건을 사 주기는 좀 그렇다. 물건이 열악한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쪽으로 세관이 있고, 수 많은 공무원과 무장한 경찰들이 주둔하고 있지만, 다리 위는 사실상 치안이 부재인 상태라고 할 수 있다. 두 나라 경찰 모두 다리 중간에 표시된 국경선 바깥으로 넘어갈 수 없는 이유 때문에, 범죄자들은 그 틈을 잘 이용하는 것 같다. 게다가 델 에스떼 시는 이 지역의 자유 무역지대이다. 물건값이 옆 나라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에 비해서는 엄청 싼 것이다. 하지만, 수 많은 나라와의 교류가 있는 지역이 아니라, 단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사람들만을 상대하는 면세지역이기 때문에 두 나라의 국경에 근무하는 사람들에게는 엄청 골치거리이기도 한 것이다. 당연히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많은 사람들이 델 에스떼에서 물건을 사고, 그냥 반입을 하려고 시도하게 된다. 개인이 그렇게 하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겠지만, 기업이 그렇게 할 경우, 분명히 문제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와는 반대로 상인들의 입장에서는 일단 많이 팔고 이문을 남기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이웃 나라 국경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의 입장은 그리 중요한게 아니다. 델 에스떼 상인들은 단지 경계가 완화되어서 손님이 많이 넘어오고, 물건을 많이 팔게 되기만을 바랄 뿐이다. 이러한 두 입장 사이에서 물건을 넘겨주고 이문을 챙기는 사람들이 생기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라고 하겠다. 국경에서 주둔하고 있는 수비대와 세관원들, 그리고 그들의 법망을 피해 물건을 반입하려고 하는 사람들과의 신경전은 상당히 독특하달 수 있는 광경을 낳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보며 느꼈겠지만, 청조망이 여기 저기 기워진 것을 볼 수 있다. 밀수꾼들은 관리들이 보지 않는 동안에 철사들을 절단하고 구멍을 낸다. 그곳으로 물이 들어가지 않게 테이프로 칭칭감은 물건들을 떨어뜨린다. 강에는 이미 배를 타고 물건을 건지는 사람들이 있고, 그들은 강에 떠내려가는 물건들을 수거해 자신들의 루트로 보낸다. 뒤늦게 철망에 구멍이 뚫린것을 알게 되는 관리들은 그 곳을 다른 철망으로 수선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 결과 사진에서처럼 보이는 철망의 벽이 누더기가 되어서 서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부분의 철망이다. 역시 난간 바로 위쪽으로 누더기가 된 모습이다. 뜯고 붙이는 일이 한동안 계속되면서 앞으로는 이런 모습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그 모습이 어떨지 궁금하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수 십만의 관광객과 상인들과 기타의 사람들이 생업을 잇고 구경을 하기 위해 델 에스떼 시로 넘어간다. 트래픽이 싫은 사람들은 가족적으로 혹은 혼자서 이 다리를 도보로 건너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이 촉박한 사람들은 다리 양편으로 늘어서있는 MotoTaxi를 타고 건너기도 한다. (모토택시에 대한 블로그가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양쪽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 델 에스떼 시에서 장사를 하는 상인들, 그 상가에서 일하는 종업원들과 인근 나라에서 몰려드는 관광객들, 상인들, 무역회사들, 중간에서 물건을 불법으로 넘겨주는 사람들, 적법하게 물건을 사 가는 사람들, 그리고 다리 위에서 사는 사람들....

이들 모두에게 우정의 다리는 삶을 이어가는 젖줄임에 틀림이 없다. 우정의 다리가 처음 개통되었을 때에는 멋도 멋이지만, 그 쓰임에 비해 넓은 다리였음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증가하는 트래픽과 메르코수르 경제 공동체 안에서의 물류의 증가로 인해 노후된 다리를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이 논의 되고 있다. 벌써부터 부지가 선정되고 제 2의 교량이 건설된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그렇게 되면 이 지역 경제가 좀 더 활성화 될려나? 그건 알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하나로는 부족하다"라는 표어가 브라질쪽 세관에 붙어있다. 사람들은 또 하나의 다리를 세워서, 좀 더 많은 트래픽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다리가 사람들의 삶에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다. 그렇기는 하지만, 교통량이 증가하더라도 또 하나의 다리가 있다면 교통은 좀 더 수월해질 것이다. 그리고 매년 과중한 사람들의 통행때문에 일어나는 사고 역시 줄어들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보수를 하기 위해 다리의 일부 구간을 막았던 몇 년전에 과중한 트래픽으로 인해 몇 명이 떨어져 죽었다는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또 하나의 교량이 놓여진다면, 그런 문제 역시 일부분 해결될 것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어떻게 되더라도, 현재의 우정의 다리는 앞으로도 한 동안, 이 지역의 젖줄이 될 것임에는 틀림없어 보인다. 오늘도 수십만에 달하는 사람들이 우정의 다리를 넘어가고 넘어온다. 하나 하나, 자신의 삶과 관련해서 이런 저런 꿈을 꾸며 말이다....

이과수 지역 여행에서 꼭 필요한 지침을 보고 싶다면 여기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댓글은 네티켓!!!!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707
  • 2275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